logo

성당활동

   주일미사

    일요일 오후 4시

*주일 오후 4시 미사를 제외한 평일 미사 및 토요일 미사는 당분간 없습니다.10/23/2023

   온라인 봉헌

온라인 봉헌[클릭]

   성당문의

성당문의 안내[클릭]

   신자등록 및 성사안내

신자등록 및 성사안내[클릭]

   성당주소

    3031 Holland Road,
    Apex, NC 27502
    전화: (919)414-9256
    이메일: hellospjcc@gmail.com

본당 신부님 교중 미사의 짧은 강론 버전 입니다.

제1독서

<우리는 형제들을 사랑하기 때문에 이미 죽음에서 생명으로 건너갔습니다.>
▥ 요한 1서의 말씀입니다.3,11-21
사랑하는 여러분, 11 여러분이 처음부터 들은 말씀은 이것입니다.
곧 우리가 서로 사랑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12 악마에게 속한 사람으로서 자기 동생을 죽인 카인처럼 되어서는 안 됩니다.
그가 무슨 까닭으로 동생을 죽였습니까?
자기가 한 일은 악하고 동생이 한 일은 의로웠기 때문입니다.
13 그리고 형제 여러분, 세상이 여러분을 미워하여도 놀라지 마십시오.
14 우리는 형제들을 사랑하기 때문에
우리가 이미 죽음에서 생명으로 건너갔다는 것을 압니다.
사랑하지 않는 자는 죽음 안에 그대로 머물러 있습니다.
15 자기 형제를 미워하는 자는 모두 살인자입니다.
그리고 여러분도 알다시피,
살인자는 아무도 자기 안에 영원한 생명을 지니고 있지 않습니다.
16 그분께서 우리를 위하여 당신 목숨을 내놓으신 그 사실로
우리는 사랑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러므로 우리도 형제들을 위하여 목숨을 내놓아야 합니다.
17 누구든지 세상 재물을 가지고 있으면서도
자기 형제가 궁핍한 것을 보고 그에게 마음을 닫아 버리면,
하느님 사랑이 어떻게 그 사람 안에 머무를 수 있겠습니까?
18 자녀 여러분, 말과 혀로 사랑하지 말고
행동으로 진리 안에서 사랑합시다.
19 이로써 우리가 진리에 속해 있음을 알게 되고,
또 그분 앞에서 마음을 편히 가질 수 있을 것입니다.
20 마음이 우리를 단죄하더라도 그렇습니다.
하느님께서는 우리의 마음보다 크시고 또 모든 것을 아시기 때문입니다.
21 사랑하는 여러분, 마음이 우리를 단죄하지 않으면
우리는 하느님 앞에서 확신을 가지게 됩니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복음

<스승님은 하느님의 아드님이십니다. 이스라엘의 임금님이십니다.>
✠ 요한이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1,43-51
그 무렵 43 예수님께서는 갈릴래아에 가기로 작정하셨다.
그때에 필립보를 만나시자 그에게 “나를 따라라.” 하고 이르셨다.
44 필립보는 안드레아와 베드로의 고향인 벳사이다 출신이었다.
45 이 필립보가 나타나엘을 만나 말하였다.
“우리는 모세가 율법에 기록하고 예언자들도 기록한 분을 만났소.
나자렛 출신으로 요셉의 아들 예수라는 분이시오.”
46 나타나엘은 필립보에게,
“나자렛에서 무슨 좋은 것이 나올 수 있겠소?” 하였다.
그러자 필립보가 나타나엘에게 “와서 보시오.” 하고 말하였다.
47 예수님께서는 나타나엘이 당신 쪽으로 오는 것을 보시고
그에 대하여 말씀하셨다.
“보라, 저 사람이야말로 참으로 이스라엘 사람이다. 저 사람은 거짓이 없다.”
48 나타나엘이 예수님께 “저를 어떻게 아십니까?” 하고 물으니,
예수님께서 그에게 “필립보가 너를 부르기 전에,
네가 무화과나무 아래에 있는 것을 내가 보았다.” 하고 대답하셨다.
49 그러자 나타나엘이 예수님께 말하였다.
“스승님, 스승님은 하느님의 아드님이십니다. 이스라엘의 임금님이십니다.”
50 예수님께서 나타나엘에게 이르셨다.
“네가 무화과나무 아래에 있는 것을 보았다고 해서 나를 믿느냐?
앞으로 그보다 더 큰 일을 보게 될 것이다.”
51 이어서 그에게 또 말씀하셨다.
“내가 진실로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너희는 하늘이 열리고
하느님의 천사들이 사람의 아들 위에서 오르내리는 것을 보게 될 것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당일 강론을 녹음한 음성 화일입니다.

아래 mp3화일을 클릭하면 들으실 수 있습니다.

 

230105_001.mp3

번호 제목 이름 세례명 날짜 조회 수
4538 [토막 말씀] 연중 제6주간 수 Mk 8,22-26 눈먼 장애인 file 이동욱 도마 2023.02.15 36
4537 [토막 강론] 연중 제6주일 A Mt 5,17-37 마음 속 하느님의 거처 file 이동욱 도마 2023.02.12 25
4536 [토막 강론] 연중 제5주간 목 Mk 7,24-30 남녀 file 이동욱 도마 2023.02.09 13
4535 [토막 강론] 연중 제5주간 수 Mk 7,14-23 부끄러움인 기도 file 이동욱 도마 2023.02.08 25
4534 [토막 강론] 연중 제5주일 A Mt 5,13-16 소금과 빛 file 이동욱 도마 2023.02.05 28
4533 [토막 강론] 연중 제4주간 토 (성모신심미사) Mk 6,30-34 기도 file 이동욱 도마 2023.02.04 26
4532 [토막 강론]0202 주님 봉헌 축일(축성 생활의 날) (성시간) Lk 2,22-40 말씀과 성전 [1] file 이동욱 도마 2023.02.02 18
4531 [토막 강론] 연중 제4주간 수 Mk 6,1-6 훈육과 믿음 file 이동욱 도마 2023.02.01 17
4530 [토막 강론] 연중 제4주일 A Mt 5,1-12 행복 file 이동욱 도마 2023.01.29 16
4529 [토막 강론] 성 티모테오와 성 티토 주교 기념일 Lk 10,1-9 "진실한 믿음" file 이동욱 도마 2023.01.26 19
4528 [토막 강론] 성 바오로의 회심 축일 Mk 16,15-18 회심한 증인 file 이동욱 도마 2023.01.25 14
4527 [토막 강론] 설 Lk 12,35-40 "주님께서 원하시면" file 이동욱 도마 2023.01.22 15
4526 [토막 강론] 연중 제2주간 목 Mk 3,7-12 "하느님께 나아가는 사람들" file 이동욱 도마 2023.01.19 121
4525 [토막 강론] 연중 제2주간 수 Mk 3,1-6 생명 file 이동욱 도마 2023.01.18 17
4524 [토막 강론] 연중 제2주일 A Joh 1,29-34 세례 file 이동욱 도마 2023.01.15 17
4523 [토막 강론] 연중 제1주간 목 Mk 1,40-45 안식처 file 이동욱 도마 2023.01.12 32
4522 [토막 강론] 연중 제1주간 수 Mk 1,29-39 "죽음의 공포" file 이동욱 도마 2023.01.11 21
4521 [토막 강론] 주님 공현 대축일 Mt 2,1-12 별과 낙타 file 이동욱 도마 2023.01.08 20
4520 [토막 강론] 주님 공현 대축일 전 토 (성모신심미사) Joh 2,1-11 "그분의 뜻에 따라" file 이동욱 도마 2023.01.07 27
» [토막 강론] 주님 공현 대축일 전 목 Joh 1,43-51 살인자 file 이동욱 도마 2023.01.05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