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본당주보입니다.

대림 제 3주                                                                  2022년 12월 11일(가해)

  랄리 성 정하상 바오로 성당

ST. HA-SANG PAUL JUNG CATHOLIC CHURCH

주임 신부 : 이동욱 도마

 3031 Holland Rd Apex, NC 27502      Tel: (919) 414-9256

 

제1독서 | 이사 35,1-6ㄴ.10 

화 답 송 | 시편 146(145),6ㄷ-7.8-9ㄱ.9ㄴㄷ-10ㄱㄴ(◎ 이사 35,4ㅂ 참조)

◎ 주님, 저희를 구원하러 오소서. 

○주님은 영원히 신의를 지키시고,억눌린 이에게 권리를 찾아 주시며,  

  굶주린 이에게 먹을 것을 주시네. 주님은 잡힌 이를 풀어 주시네. ◎

○주님은 눈먼 이를 보게 하시며, 주님은 꺾인 이를 일으켜 세우시 네. 

  주님은 의인을 사랑하시고, 주님은 이방인을 보살피시네. ◎ 

○주님은 고아와 과부를 돌보시나, 악인의 길은 꺾어 버리시네. 

  주님은 영원히 다스리신다. 시온아, 네 하느님이 대대로 다스리신다. ◎

 

제2독서 | 야고 5,7-10

복음환호송 |  이사 61,1 참조(루카 4,18 인용

◎ 알렐루야. 

 주님의 영이 내 위에 내리셨다. 나를 보내시어 가난한 이들에게 기쁜 

 소식을 전하게 하셨다. ◎

복 음 | 마태 11,2-11 

영성체송 | 시편 85(84),13 

마음이 불안한 이들에게 말하여라. 힘을 내어라, 두려워하지 마라. 보라, 우리 하느님이 오시어 우리를 구원하시리라

 

❙ 생명의 말씀  

 

가난한 이들이 복음을 들을 수 있도록…


홍근표바오로 신부 | 요셉나눔재단법인(요셉의원)


 

사회학(社會學)에서 자선(慈善)의 의미는 너무나 미미하기 이를 데 없습니다. 왜냐하면, 종교적인 이유 때문에 자신이 신에게 벌 받지 않으려고 하는 적당한 정도의 적선(積善)행 위로 취급되기 때문입니다. 즉 어려운 사람들의 입장이 되 어 그 근본적인 문제의 해결을 모색하는 것이라기보다, 단지 주는 사람의 입장에서 자신의 마음 불편함을 없애는 정 도의 희사(喜事)에 불과하다는 것입니다. 따라서 사회학에서 말하는 복지(福祉)와는 너무도 비교할 수 없이 부족한 개념으로 인식되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교회는 대림 제3주일을 ‘자선 주일’로 정하고 가난한 이웃을 돌보도록 독려하고 있습니다. 비록 사회학에서 말하는 근본적인 해 결의 복지는 아닐지라도 이 추운 겨울에 어렵게 지내는 가난한 이웃을 다시 한번 떠올리게 하면서 작게나마 그들을 위한 도움의 손길을 요청하는 것입니다. “너희는 맥 풀린 손에 힘을 불어넣고, 꺾인 무릎에 힘을 돋우어라.”(이사 35, 3) 긴긴 터널 같은 팬데믹에 갇힌 지 벌써 3년, 아직도 끝이 보이지 않아 맥이 풀린 우리들의 삶이 어디 하나 희망을 찾지 못하는 꺾인 무릎에 상처투성입니다. 직접적인 바이러스로 인한 희생자는 물론이고 백신을 맞은 분 중에도 죽음 내 지는 심한 부작용에 시달리는 분들도 주변에 제법 계십니다. 요양원에 모셨던 부모님과 인사도 제대로 못 나누고 이 별을 해야 했던 분들도 적지 않은 후유증에 시달리고 계십니다. 그러나 무엇보다도 어려움은 늘 힘없고 가난한 이들 에게 더욱 심각해지는 법입니다. 지난해 겨울 영등포 쪽방 촌에서만 무려 21명이 세상을 떠났습니다. 올겨울은 제발 무사히 지나갈 수 있어야만 할 텐데 하고 걱정이 앞섭니다. “눈먼 이들이 보고 다리 저는 이들이 제대로 걸으며, 나병환자들이 깨끗해지고 귀먹은 이들이 들으며, 죽은 이들이 되살아나고 가난한 이들이 복음을 듣는다.”(마태 11, 2-11) 요셉의원의 선우경식선생은 생전에 이렇게 말했습니다. ‘진료비가 없는 환자야말로 진정 의사가 필요한 환자다’. 그의 말대로 진료비가 없어 목숨을 잃는 일은 더 이상 없어야합니다. 우리 사회가 아무리 각박해도 소문없이 어 려운 이웃을 돕는 이들이 언제나 계십니다. 요셉의원에도 선우경식 선생이 세상을 떠난 후에 무료진료 자원봉사 의료진들이 끊이지 않고 계속 줄을 이었습니다. 그 수가 무려 월평균 100여 명이 넘습니다. 그들을 통해 눈먼 이들이 보고 다리 저는 이들이 제대로 걸으며, 나병 환자들이 깨끗해지고 귀먹은 이들이 들을 수 있었으면 합니다. 더불어 우리 그리스도교 신자들의 기도 와 자선을 통해 주님께서 함께 계심이 드러나고, 그로 인해 가난한 이들이 복음을 들을 수 있는 따뜻한 겨울이 되기를 소망합니다.

                                                                              

❙ 책 소개

 

토머스 머튼(1915-1968)은 현대의 대표적인 영적 스승으로 꼽힌다. 트라피스트회 신부, 작가,평화 인권운동가였다. 헨리 나우웬과 필립 얀시 등도 토머스 머튼의 삶과 사상에 영향을 받았다. 

 

             luZslZWKYygukQd_xjng6bDSgSQc21BZRtwI3TXj                     



 

               

    ♱ 미사 안내 

주일미사

오전10시30분

평일미사

수요일 오전 10시

토요 미사

(어린이 및 청소년 미사)

오후 4시 30분 : 

복음 함께 읽기

오후 5시 : 미사 시작

고백성사

매 미사 시작 30분전

    ♱ 레지오 모임 안내

은총의 샘

수요일 오전10시45분

상지의 좌

zoom 

금요일 오후 8:30

순교자의 모후

수요일 오전11시

자비의 모후

zoom 

주일 오후 7시

하늘의 문

zoom 

목요일 오후 9시

꾸리아 월례모임

매월 넷째 주일 미사후

    ♱ 전례 봉사

 

12/11

대림3주일

12/18

대림3주일

제 1독서

이재빈 베르나르도

윤종태 마티아

제 2독서

정익진 율리안나

윤미경 소피아

미사 해설

고문숙 마리아 막달레나

방동수 글라라

번호 제목 이름 세례명 날짜 조회 수
447 2023년 1월 29일 연중 제4주일 인정맥브라이드 바라 2023.01.27 67
446 2023년 1월 22일 (설) 하느님 말씀 주일 인정맥브라이드 바라 2023.01.25 15
445 2022년 12월 25일 주님성탄 대축일 인정맥브라이드 바라 2022.12.24 107
444 2022년 12월 18일 대림 제 4주일 인정맥브라이드 바라 2022.12.17 96
» 2022년 12월11일 대림 제3주일 인정맥브라이드 바라 2022.12.09 86
442 2022년 11월27일 대림 제1주일 인정맥브라이드 바라 2022.11.24 39
441 2020년 11월 6일 연중 제32주일(평신도 주일) file 방정모 요한 2022.11.04 126
440 2022년 10월30일(다해) 연중 제 31주일 file 방정모 요한 2022.10.28 78
439 2022년 10월23일(다해) 연중 제 30주일 (전교주일) 방정모 요한 2022.10.21 75
438 2022년 10월 16일(다해) 연중 제 29주일 방정모 요한 2022.10.14 21
437 2022년 10월 9일(다해) 연중 제 28주일 방정모 요한 2022.10.06 78
436 2022년 10월 2일(다해) 연중 제 27주일  방정모 요한 2022.09.30 32
435 2022년 9월 25일(다해) 연중 제 26주일  방정모 요한 2022.09.23 28
434 2022년 9월 18일 (다해) [홍] 성 김대건 안드레아 사제와 성 정하상 바오로와 동료 순교자들 대축일 - 경축 이동 방정모 요한 2022.09.17 59
433 2022년 9월 11일 (다해) 연중 제 24주일 방정모 요한 2022.09.08 57
432 (녹) 연중 제 23 주일 2022년 9월 4일 방정모 요한 2022.08.31 63
431 (녹) 연중 제22주일 2022년 8월 28일 AdelaKim Adela 2022.08.24 69
430 (녹) 연중 제21주일 2022년 8월 21일 AdelaKim Adela 2022.08.17 59
429 (백) 성모 승천 대축일 2022년 8월 14일 AdelaKim Adela 2022.08.11 79
428 (녹) 연중 제19주일 2022년 8월 7일 AdelaKim Adela 2022.08.03 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