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성당소식

   주일미사

    일요일 오전 10시 30분

   평일미사

    수요일 오전 10시
    목요일 오후 8시
    토요일 오후 5시

   성당주소

    3031 Holland Road,
    Apex, NC 27502
    전화: (919)414-9256
    이메일: hellospjcc@gmail.com

      본당주보입니다.

지극히 거룩하신 삼위일체 대축일(청소년 주일)                           2018. 5. 27 

 랄리 성 정하상 바오로 성당 

ST. HA-SANG PAUL JUNG CATHOLIC CHURCH 

주임신부: 김재화 (시몬)  

사목회장: 김귀옥 (테오도라) 

 3031 Holland Rd Apex, NC 27502 Tel: (919) 414-9256 Fax: (919) 363-0409            

WWW.SPJCC.ORG

성가 ◈입당(81) ◈예물준비(512, 210) ◈영성체(197, 187) ◈파견(83) 

 

제1독서  신명 4,32-34.39-40 

 

화답송 

◎ 행복하여라, 주님이 당신 소유로 뽑으신 백성!  

○주님의 말씀은 바르고, 그 하신 일 모두 진실하다. 주님은 정의와 공정을 좋아하시네. 그분의 자애가 온 땅에 가득하네. ◎  

○주님은 말씀으로 하늘을 여시고, 당신 입김으로 천상 만군 만드 셨네. 그분이 말씀하시자 이루어지고, 그분이 명령하시자 생겨 났네. ◎  

○보라, 주님의 눈은 당신을 경외하는 이들에게, 당신 자애를 바라 는 이들에게 머무르신다. 죽음에서 그들의 목숨 건지시고, 굶주릴 때 살리려 하심이네. ◎ 
○주님은 우리 도움, 우리 방패. 우리 영혼이 주님을 기다리네. 주님, 저희가 당신께 바라는 그대로, 당신 자애를 저희에게 베푸소서. ◎  

 

제2독서  로마 8,14-17   

 

복음 환호송 

◎ 알렐루야. 
○지금도 계시고 전에도 계셨으며 앞으로 오실 하느님, 성부 성자 성령은 영광받으소서. ◎  

 

복음  마태 28,16-20  

 

영성체송  

너희가 하느님의 자녀이기에 하느님이 당신 아드님의 영을 너희 마 음에 보내셨다. 그 영이 “아빠! 아버지!” 하고 외치신다. . 

 

 

 "주님!"하고 불러 놓고  아무 말도 못하였네

 

                                남상근 라파엘 신부

 

                   어느 날 

                   성체 등만 지키고 있는 

                   감실 앞에 앉아

 

                   내 지치고 힘들어서

                   주님께 말씀드리려고

                   "주님!"하고 불렀다가

                   제대 위 바라보니

 

                   주님 지고 가신 

                   무거운 십자가 생각나서

                   차마 말씀드리지 못하였네

 

                   너도 나처럼 지쳤구나

                   너도 나처럼 힘들구나

 

                   말없이 말씀하시는 당신이 

                   내 마음이어서

                   아무 말도 못하였네

 

                   어느 날 

                   마음의 상처가 너무 깊고 

                   아픈 탓에

                   사람이 아니라 

                  당신 앞에 무릎 꿇고

 

                   내 위로 받고 싶어서

                   주님께 말씀드리려고

                   "주님!"하고 불렀다가

 

                   피땀으로 기도하신 겟세마니의 주님이 생각나서

                   차마 말씀드리지 못하였네

 

                   너도 나처럼 아프구나

                   너도 나처럼 위로받고 싶구나

 

                   물끄러미 바라보시는 당신 눈길이 내게 다가와

                   아무 말도 못하였네

 

                   매일 매일 다가오는

                   내 십자가 너무 무겁디무거워

 

                  견디기 힘들다고 투정하려고

                  고개 숙이고 한숨 쉬면서

                  주님께 말씀드리려고

                  "주님!"하고 불렀다가

 

                   세 번이나 쓰러지시며 골고타 오르신 주님 생각나서

                   차마 말씀드리지 못하였네

 

                   너도 나처럼 무겁구나

                   너도 나처럼 쓰러졌구나

 

                   오히려 내게 위로해 달라시던 당신 음성이 들려와서

                   아무 말도 못하였네

 

                   가족들도 친구들도 

                   나를 이해 못해서

                   속상하고 답답하기만 한 날

 

                   주님은 아시겠지 하고

                   주님께 말씀드리려고

                   "주님!"하고 불렀다가

 

                   고향에서도 모욕당하시고

                   제자들에게도 버림받으신

                   나의 주님 생각나서

                   차마 말씀드리지 못했네

 

                   나도 너하고 똑같았단다

                   나도 너처럼 이해받지 못했단다

 

                   주님께서도 속상하셨다기에

                   주님께서도 버려지셨다기에

                   아무 말도 못하였네

 

                   기도조차 할 수 없던 어느 날에도

                   십자가 위에 달려

                   피 흘리시며 기도하신

                   당신을 생각하면

 

                   아무 말도 못하겠고

                   사랑이 다 식어 버린 

                   차가운 날에도

 

                   가난한 사람은 행복하다 하신 말씀이 떠올라 

                   아무 말도 못하겠고

 

                   쩔쩔매며 지낸 하루였어도

 

                   받아 먹어라

                   받아 마셔라

 

                   남김 없이 내어주신 당신 몸과 피가 어른거려 

                   아무 말도 못하는 나는 ...

 

                   주님 앞에서는 

                   아무 말도 할 수 없음을 

                   고백하게 하시고

 

                   주님 앞에서는 그 누구도 불평할 수 없게 하시는 탓에

 

                   힘이 들고 어려워도

                   주님의 고난에 차마 비길 수 없어

                   차마 힘들다 말할 수 없어

 

                  "주님!"하고 불러놓고

                   아무 말씀도 드릴 수가 없었네

 

~~~~~~~~~~~~~~~~~~~~~~~~~~~~~~~~~~~~~~~~~~~~~~~~~~~~~~~~~~~~~~~~~~~~~

 

▣ 전례봉사 

 

5/27 

지극히 거룩하신  삼위일체 대축일  

6/3 

지극히 거룩하신 그리스도의 성체 성혈 대축일 

제 1 독서 

김미라 카타리나                             

최영아 아녜스 

제 2독서 

손혜숙 블라시다 

김용태 바오로 

보편지향기도     

김미라 카타리나 

손혜숙 블라시다 

정신호 스테파노 

박정좌 스테파니아 

예물봉헌 

이춘남 요한 

이혜정 율리안나 

지원식 스테파노 

임은옥 수산나 

성찬봉사 

장재식 바울리노  

이상구 필립보 

남궁영석 바오로  

김진훈 베드로 

미사해설 

한계근 세실리아 

이옥화 제노비아 

  

 

                               공동체 소식 

 

▣ 구역/ 단체 모임 

5월 27일 주일 

전례분과월례회의: 미사후 

총구역장회의: 미사후 

6월 3일 주일 

성모회의: 친교후 많은 참석 바랍니다 

구역모임: 필립보구역 미사후 / 토마구역 오후 1시 

6월 9일 토요일                   

특전미사 없습니다 

6월10일 주일 

랄리 교구 Joseph 신부님께서 미사 집전하십니다                                 

▣ 6월9일 토요일 오전 9시, 랄리를 방문중이신 서울대교구 총대리 손희송 베네딕토주교님과 본당신자들의 

간단한 다과가 있을 예정입니다. 원하시는 분 참석하셔서 주교님과 소통의 시간 가지시기 바랍니다. 

▣ 주일미사에 봉헌하실 성가대단원을 모집합니다. 고등학생도 가능하며 모든 분 환영합니다. 

문의는 이원희 임마누엘성가대 단장님께 연락 바랍니다. 

▣ BAA약정은 오늘 5월27일로 마감합니다. 약정이라도 오늘까지 마쳐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지청룡(바오로) 주일학교 후원금 $1000, 지미경(데레사) 초판매 $500, 윤종태(마티아) 

감사헌금 $300을 봉헌해 주셨습니다. 감사 드립니다. 

▣ 골스보로공소미사가 오늘 오후 4:00시에 있습니다.  

 

"행복하여라, 자비로운 사람들! 그들은 자비를 입을 것이다."  마태(5장 7절) 

번호 제목 이름 세례명 날짜 조회 수
201 연중 제11주일 2018년 6월17일 AdelaKim Adela 2018.06.15 34
200 연중 제10주일 2018년 6월 10일 AdelaKim Adela 2018.06.08 32
199 지극히 거룩하신 그리스도의 성체 성혈 대축일 2018년 6월 3일 AdelaKim Adela 2018.06.02 33
» 지극히 거룩하신 삼위일체 대축일 2018년 5월 27일 AdelaKim Adela 2018.05.25 54
197 성령 강림 대축일 2018년 5월20일 AdelaKim Adela 2018.05.19 30
196 주님 승천 대축일 (홍보 주일) 2018년 5월 13일 AdelaKim Adela 2018.05.13 28
195 부활 제6주일 (생명 주일) 2018년 5월 6일 AdelaKim Adela 2018.05.04 35
194 부활 제5주일 2018년 4월29일 AdelaKim Adela 2018.04.27 27
193 부활 제4주일 (성소 주일) 2018년 4월 22일 AdelaKim Adela 2018.04.20 27
192 부활 제3주일 2018년 4월15일 AdelaKim Adela 2018.04.13 28
191 부활 제2주일(하느님의 자비 주일) 2018. 4. 8. AdelaKim Adela 2018.04.06 33
190 주님 부활 대축일 2018년 4월 1일 AdelaKim Adela 2018.03.30 36
189 파스카 성야 2018년 3월31일 AdelaKim Adela 2018.03.27 45
188 주님 만찬 성목요일 3월29일, 주님 수난 성금요일 3월30일 AdelaKim Adela 2018.03.27 38
187 주님수난성지주일 2018년 3월25일 AdelaKim Adela 2018.03.23 37
186 사순 제5주일 2018년 3월18일 AdelaKim Adela 2018.03.16 37
185 사순 제3주일 2018년 3월 11일 AdelaKim Adela 2018.03.10 34
184 사순 제3주일 2018년 3월 4일 AdelaKim Adela 2018.03.03 39
183 사순 제2주일  2018년 2월 25일 AdelaKim Adela 2018.02.23 70
182 사순 제1주일 2018년 2월18일 AdelaKim Adela 2018.02.17 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