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성당활동

   주일미사

    일요일 오전 10시 30분

   평일미사

    수요일 오전 10시
    목요일 오후 8시
    토요일 오후 5시

   성당문의

성당문의 안내[클릭]

   신자등록 및 성사안내

신자등록 및 성사안내[클릭]

   성당주소

    3031 Holland Road,
    Apex, NC 27502
    전화: (919)414-9256
    이메일: hellospjcc@gmail.com

신앙관련 글들을 누구나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사순 제 3 주:

그러자 포도 재배인이 그에게 대답하였다.

‘주인님, 이 나무를 올해만 그냥 두시지요.

그동안에 제가 그 둘레를 파서 거름을 주겠습니다.

9 그러면 내년에는 열매를 맺겠지요.

그러지 않으면 잘라 버리십시오.’”(복음)

.

네, 열매를 맺으라고 여태 계속 거름을 받았습니다.

 

오늘 제 2독서에서 '모두 구름과 바다 속에서 세례를 받아 모세와 하나가 되었습니다. 3 모두 똑같은 영적 양식을 먹고, 4 모두 똑같은 영적 음료를 마셨습니다. 그들은 자기들을 따라오는 영적 바위에서 솟는 물을 마셨는데, 그 바위가 곧 그리스도이셨습니다.'

 

미사, 말씀, 성사...등 이미 수없이 여러 경로를 통해 받은 거름, 그 주신 은총을 흡수를 못해서, 살아내지 못해서 탈이지만, 나는 안 보이고 다른 이들이 더 죄인으로 보이는 것이 더 큰 탈입니다.

.“너희는 그 갈릴래아 사람들이 그러한 변을 당하였다고 해서

다른 모든 갈릴래아 사람보다 더 큰 죄인이라고 생각하느냐?...또 실로암에 있던 탑이 무너지면서 깔려 죽은 그 열여덟 사람,

너희는 그들이 예루살렘에 사는 다른 모든 사람보다

더 큰 잘못을 하였다고 생각하느냐? 5 아니다. '(복음)

 

내가 받은 은총으로 눈에 보이지 않는, 세상에 보이지 않는 투명 그리스도인으로 살아가는 것이 아니라, '나는 있는 나다'(제 1 독서) 라고 말씀하신 것처럼, 그분은 살아계신 분이라는 것을, 보이는 그리스도인으로 살아내는 것입니다.

그 주신 은총을 살아내는 열매는 참으로 다양합니다.

사랑, 인내, 온유, 친절, 용서, 나눔...

이러한 것들을 추상적인 것이 되지 않게 눈에 보이게 드러내는 것이라 묵상합니다.

번호 제목 이름 세례명 날짜 조회 수
4143 관심이 없기에 안 보이는 수많은 수확물 김성한 야고보 2018.07.10 8
4142 이번주 내 내 당신의 말씀은 저희의 오류를 고발하십니다 김성한 야고보 2018.07.04 7
4141 이웃안에 살아계신 부활하신 그리스도를 찾아 하는 우리의 신앙 고백 김성한 야고보 2018.07.04 4
4140 말씀에 대한 간절함을 드러낼 때 그분의 말씀을 내 삶에 모시고 갈 수 있습니다 김성한 야고보 2018.07.01 25
4139 외적.내적 봉헌 김성한 야고보 2018.07.01 20
4138 정녕 하느님께서는 인간을 불멸의 존재로 창조하시고 김성한 야고보 2018.07.01 4
4137 성심의 메시지, 요세파 수녀, 가톨릭 출판사) 김성한 야고보 2018.06.30 6
4136 살아계시다고, 죽어계시다고 증명하는 내 삶의 열매 김성한 야고보 2018.06.30 0
4135 아주 아주 약한 비바람에도 못 참고 김성한 야고보 2018.06.30 3
4134 신자들의 기도 김성한 야고보 2018.06.24 9
4133 축복이라는 단어를 통해 보는 내가 가진 신앙관 김성한 야고보 2018.06.21 4
4132 저는 레지오의 규율에 온전히 복종하겠나이다 김성한 야고보 2018.06.21 6
4131 루르드에서 일어난 ‘소소하지만 확실한 기적’ 김재화 시몬 2018.06.20 24
4130 사탄의 유혹.. 어떻게 이겨낼까? 김재화 시몬 2018.06.19 24
4129 다른 이가 맛 볼 수 있는 열매 김성한 야고보 2018.06.18 5
4128 세상적 가치의 옷 김성한 야고보 2018.06.10 7
4127 아직도 남아있고 성장하지 못한 유아기적 Ego(자아) 김성한 야고보 2018.06.09 6
4126 말씀을 상처를 입히고 더러는 매질하고 더러는 죽여 버렸다 김성한 야고보 2018.06.05 5
4125 받아 모셨다는 증거 아님 그냥 하나의 예식 김성한 야고보 2018.06.04 3
4124 성령님께서 오시면 김성한 야고보 2018.06.02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