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성당활동

   주일미사

    일요일 오전 10시 30분

   평일미사

    수요일 오전 10시
    목요일 오후 8시
    토요일 오후 5시

   성당주소

    3031 Holland Road,
    Apex, NC 27502
    전화: (919)414-9256
    이메일: hellospjcc@gmail.com

   성당문의

성당문의 안내[클릭]

신앙관련 글들을 누구나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부활 부속가 묵상: 마리아 말하여라, 무엇을 보았는지
.
교회에 다니는 이들은 그들 스스로 교회에서 무엇을 보았는지 말과 행동과 걸어가는 길의 방향성으로 그들의 삶에서 얘기합니다. 

은총을 전달해 주는 그 수많은 것들을 통해서 저희는 무엇을 보았습니까? 
말과 행동으로 무엇을 말하렵니까 ?

사실 교회에 다니면서 내가 아는게 맞다고, 많은 것을 안다고, 그분의 뜻이 아니라 내가 이해하고 싶은데로만 이해하려 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
‘클레오파스라는 이가 예수님께,
“예루살렘에 머물렀으면서 이 며칠 동안 그곳에서 일어난 일을
혼자만 모른다는 말입니까?” 하고 말하였다.’
.
그분이 당신의 제자들을 통하여 수없이 저희들에게 말씀하셨는데도 작은 이에게 해준것이 바로 나에게 해준것이라는, 너는 나를 사랑하느냐?라는 세 번의 질문에 내 약한 어린양들을, 내 양들을 잘 돌보아 주는 것이 나를 사랑하는 것이다 라는, 그들 가운데 그러한 이들 가운데 내가 서 있는 자리가 그분께서 나를 세우신 이유 라는 말씀을 이해하는데, 믿음이 없기에 너무나 나약하다고 느끼고 실천하는데 어리석고 굼뜹니다.
.
그때에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이르셨다. “아, 어리석은 자들아!
예언자들이 말한 모든 것을 믿는 데에 마음이 어찌 이리 굼뜨냐?
26 그리스도는 그러한 고난을 겪고서
자기의 영광 속에 들어가야 하는 것이 아니냐?”
27 그리고 이어서 모세와 모든 예언자로부터 시작하여
성경 전체에 걸쳐 당신에 관한 기록들을 그들에게 설명해 주셨다.

번호 제목 이름 세례명 날짜 조회 수
4177 깊은 데로 나아가도록 따로 데리고 나가셔서 김성한 야고보 2018.09.09 8
4176 쓰레기 김성한 야고보 2018.09.07 3
4175 먹고 마시기만 김성한 야고보 2018.09.07 6
4174 흠없는 신심 김성한 야고보 2018.09.01 6
4173 속이는 사람 김성한 야고보 2018.09.01 4
4172 잃어버린 것을 모르고 있는 것이고 잠들어 있는 것 김성한 야고보 2018.09.01 1
4171 사랑활용법 김성한 야고보 2018.09.01 2
4170 죄와 사랑의 실천 김성한 야고보 2018.08.24 6
4169 보상 (4-8) 성심의 메시지, 요새파 수녀-Facebook 하느님사랑 에서 퍼옴 김성한 야고보 2018.08.23 5
4168 초대에 간다고 응답하는 삶 김성한 야고보 2018.08.23 2
4167 당신들은 왜 온종일 하는 일 없이 여기 서 있소 김성한 야고보 2018.08.22 5
4166 신의 모습 김성한 야고보 2018.08.21 2
4165 삶 안에서의 환희의 신비 1단 김성한 야고보 2018.08.20 8
4164 어떤 공식 안에서의 신앙 생활 김성한 야고보 2018.08.20 3
4163 하느님을 기쁘게 해 드리고 싶은 사람 손 들어 보세요 ? 김성한 야고보 2018.08.20 2
4162 그분으로 말미암아...'말미암다'는 움직임을 뜻하는 동사 김성한 야고보 2018.08.19 1
4161 사제의 한 말씀으로 더 이상 빵과 포도주가 아닌 것처럼 김성한 야고보 2018.08.18 7
4160 생명을 주는 빵? 행사용 빵? 김성한 야고보 2018.08.11 8
4159 예수님께서 아파하시는 것에 잠들어 있슴 김성한 야고보 2018.08.11 5
4158 꼭 읽어 보세요 : 성체성사에 대해서 ... 김재화 시몬 2018.08.10 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