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성당활동

   주일미사

    일요일 오전 10시 30분

   평일미사

    수요일 오전 10시
    목요일 오후 8시
    토요일 오후 5시

   성당문의

성당문의 안내[클릭]

   신자등록 및 성사안내

신자등록 및 성사안내[클릭]

   성당주소

    3031 Holland Road,
    Apex, NC 27502
    전화: (919)414-9256
    이메일: hellospjcc@gmail.com

신앙관련 글들을 누구나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문법과 공식에 익숙하기에 성서가 우리가 현재 어디에, 어떻게 서 있고 어디를 향해 걸어가는지를 비추어 주지 못하고 완독, 완필, 지식까지에만 멈춰 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이벤트(행사)에 익숙한 우리라, 크리스마스(성탄), 사순절, 부활 등 우리의 영혼을 살피고 성장시키려는 교회의 참 뜻을 잊어버리고 그냥 시간 속에 흘러가는 그 날이 왔으니, 매 년 하는 것이니 그냥하는 행사가 되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이번 성탄절을 통해 어떠한 결심을 해야 할까요? 저희 각자의 몫입니다.

메리 크리스마스(즐거운 그리스도의 미사) 인사를 나누는 오늘은 저희의 삶에서 예수님을 잉태하고 세상에 내어 놓는 삶을 살기 위한 저희의 고민과 믿음을 드러내야 하는 시기가 시작됨을 알리는 오늘이 아닌가 싶습니다. 저희가 저희 각자의 삶에서 그분께 불러드려야 할 새로운 노래는 무엇일까요 ?

.

화답송

 

시편 96(95),1-2ㄱ.2ㄴ-3.11-12.13(◎ 루카 2,11 참조)

◎ 오늘 우리 구원자 주 그리스도 태어나셨다.

○ 주님께 노래하여라, 새로운 노래. 주님께 노래하여라, 온 세상아. 주님께 노래하여라, 그 이름 찬미하여라. ◎

.

감사송

 

<주님 성탄 감사송 1 : 빛이신 그리스도>

 

거룩하신 아버지, 전능하시고 영원하신 주 하느님,

언제나 어디서나 아버지께 감사함이

참으로 마땅하고 옳은 일이며 저희 도리요 구원의 길이옵니다.

아버지께서는 사람이 되신 말씀의 신비로

저희 마음의 눈을 새롭게 밝혀 주시어

하느님을 눈으로 뵙고 알아서

보이지 않는 하느님을 사랑하도록

저희 마음을 이끌어 주셨나이다.

그러므로 천사와 대천사와 좌품 주품 천사와

하늘의 모든 군대와 함께

저희도 주님의 영광을 찬미하며 끝없이 노래하나이다.

번호 제목 이름 세례명 날짜 조회 수
4244 미지근한 교우 VS 쉬는 교우(냉담자) 김성한 야고보 2019.02.11 24
4243 아이와 함께 성서 쓰고 나눈 이야기 김성한 야고보 2019.02.10 4
4242 기도가 부담이 아닌 편안한 자연스러움을 줬으면 김성한 야고보 2019.02.10 8
4241 하느님 무시하기 김성한 야고보 2019.02.01 8
4240 이라는 이름으로만 그냥... 김성한 야고보 2019.02.01 5
4239 이 빵을 먹고 이 잔을 마신 후 어떻게 주님의 죽으심과 부활을 드러낼 수 있는지 김성한 야고보 2019.01.28 7
4238 그 은총을 받아들였는지는 김성한 야고보 2019.01.22 5
4237 악이 시키는 쪽을 택하면서 하느님의 자녀라 말할 수 없기에 김성한 야고보 2019.01.17 8
4236 오~~ 사랑! 너희는 알아들라 김성한 야고보 2019.01.09 22
4235 우리에게 당신 자신을 먹이시고 보내시려는 곳 김성한 야고보 2019.01.09 3
4234 장정만도 오천명 김성한 야고보 2019.01.08 5
4233 서로 김성한 야고보 2019.01.08 2
4232 가정 복음화- 마진우 요셉 신부님의 글 김성한 야고보 2019.01.05 8
4231 빛을 보고 모든 것을 이겨내는 믿음 김성한 야고보 2019.01.05 1
4230 “무엇을 찾느냐?” 김성한 야고보 2019.01.05 3
4229 과연 나는 보았다. 그래서...내가 증언하였다 김성한 야고보 2019.01.05 5
4228 기도 부탁 드립니다 김성한 야고보 2018.12.31 14
4227 방황하는 청소년...부모님들에게 제일 좋은 것은 예수님이 그들 뒤를 따라 다니는게 하는 것 김성한 야고보 2018.12.30 9
4226 여러 모습으로, 여러 상황으로 다가 오시는 그분께 드리는 진정한 경배 김성한 야고보 2018.12.29 2
4225 가슴을 치며 통곡으로 끝냅이 아니라... 김성한 야고보 2018.12.28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