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성당활동

   주일미사

    일요일 오전 10시 30분

   평일미사

    수요일 오전 10시
    목요일 오후 8시
    토요일 오후 5시

   성당문의

성당문의 안내[클릭]

   신자등록 및 성사안내

신자등록 및 성사안내[클릭]

   성당주소

    3031 Holland Road,
    Apex, NC 27502
    전화: (919)414-9256
    이메일: hellospjcc@gmail.com

신앙관련 글들을 누구나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성가정 축일 화답송 노래중 일부: ○ 너의 집 안방에 있는 아내는 풍성한 포도나무 같고 너의 밥상에 둘러앉은 아들들은 올리브 나무 햇순 같구나. ◎

.

밥상에 둘러앉은 이유는 함께 먹기 위해서 입니다. 영적인 양식을 아이들에게 먹을것을 줘야한다는, 그들이 성장해 열매를 맺을 수 있도록...

그 양식은 저희 부모들이 삶에서 맺는 그분의 포도 나무 열매여야 한다는 것...

많은 후회와 많은 가책이 밀려 옵니다.

수 없이 세상의 것들을 강요하고, 강요 당하고, 영적인 부분은 방치하고, 방치 당하고... 어떤 신문 기사에 아이들이 부모님과 대화를 싫어하는 이유중 가장 높은 이유는 '얘기를 하면 항상 가르치려 든다' 는 이유가 제일 높았다 합니다. 물론 부모이기에 가르침을 줘야하겠지만 그들을 관심과 고민과 재미와 눈높이를 배려하지 않은 일방적인 설교라는 느낌을 주기에 제 자신이 반성이 되지만 고민도 됩니다.

 

옛날에 제가 다니던 파라과이 본당엔 세나투스에 보고를 하고 미니 쁘레시디움이란 레지오 단체를 운영했는데... 확실히 기억나진 않지만 초등학생들이기에 묵주기도 오단을 다 바치진 않았지만 그들이 하는 활동은 엄마, 아빠 심부름 하기, 설겆이 도와 주기, 친구 도와 주기, 참아 주기, 버스에서 자리 양보하기, 희생하기, 휴지 줍기, 엄마 아빠와 같이 기도하기를 통해 오히려 기도 안 하던 엄마 아빠들이 자식이 원하기에 기도를 억지로 라도 시작하고 냉담하던 분들이 미사에 얼굴을 내 밀기 시작한 경우도 있었습니다. 기도와 미사와 말씀을 통해서 삶에서 그리스도인의 모습을 어려서 부터 삶으로 시작하는 모습입니다

 

방황하는 청소년기 아이들의 뒤를 일일이 따라 다닐 수도 없기에, 부모님들에게 제일 좋은 것은 예수님이 그들 뒤를 따라 다니는게 하는 것입니다. 아이들이 어려서부터의 영적인 삶의 생활을 할 수 있도록 부모님들이 시간을 희생을 할 수 있다면...

번호 제목 이름 세례명 날짜 조회 수
4270 갈릴래아 사람들아, 왜 하늘을 쳐다보며 서 있느냐? 김성한 야고보 2019.06.01 55
4269 생명의 빵 김성한 야고보 2019.05.14 8
4268 내 삶에서 그물을 오른쪽으로 던지기 김성한 야고보 2019.05.09 10
4267 레지오 활동 배당에 대한 소고 김성한 야고보 2019.05.09 29
4266 셀 수 없을 만큼 수 도 없이 우리에게 나타나신 예수님 김성한 야고보 2019.04.27 9
4265 말하여라, 무엇을 보았는지! 김성한 야고보 2019.04.24 3
4264 교회에서 중요하게 여기는 부활이 내 삶에서... 김성한 야고보 2019.04.23 0
4263 말씀과 빵이 나에게 생명이 될 때... 김성한 야고보 2019.04.07 6
4262 애가를 통해 짚어보는 우리의 뉘우침(애가 1장 10절 - 18절)-마진우 요셉 신부님 김성한 야고보 2019.04.06 3
4261 돌깨TV - 2019사순특강, 송봉모신부(예수회): 성경과함께하는 사순시기~! 김성한 야고보 2019.03.30 64
4260 이미 수없이 여러 경로를 통해 받은 거름, 그 주신 은총 김성한 야고보 2019.03.24 10
4259 만약 큰 아들이 아버지보다 먼저 멀리에서 오는 작은 아들을 발견했다면... 김성한 야고보 2019.03.23 8
4258 [태아의 생명을 지켜주세요] 세 아이 엄마의 이야기-평화신문 김성한 야고보 2019.03.22 6
4257 먼지가 되면 (손엘디 형제님이 쓰신 책중에서) 김성한 야고보 2019.03.22 10
4256 참 그리스도인이라면, 하느님의 자녀라면- 잠비아 선교지에 계신 이충열 신부님의 글 김성한 야고보 2019.03.20 6
4255 아멘 ! 김성한 야고보 2019.03.19 4
4254 교회 공동체의 가장인 신부님,가정 공동체의 가장인 아버지 김성한 야고보 2019.03.19 6
4253 이번 사순절에는 김성한 야고보 2019.03.16 10
4252 “요나보다 더 큰 이가 여기에 있다” (루카 11,29-32)-성프란치스코하비에르사도회 김성한 야고보 2019.03.13 4
4251 여러분은 이번 사순시기에 단식하기를 원하시나요? (퍼 옴) 교황님 말씀 김성한 야고보 2019.03.09 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