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성당활동

   주일미사

    일요일 오전 10시 30분

   평일미사

    수요일 오전 10시
    목요일 오후 8시
    토요일 오후 5시

   성당문의

성당문의 안내[클릭]

   신자등록 및 성사안내

신자등록 및 성사안내[클릭]

   성당주소

    3031 Holland Road,
    Apex, NC 27502
    전화: (919)414-9256
    이메일: hellospjcc@gmail.com

신앙관련 글들을 누구나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성령님의 이끄심대로 살아가는 예언자 시메온은 아기 예수님을 알아 뵙습니다. 저는 구유 앞에서 경배는 드렸지만, 아직 제 실제 삶에서는 여러 모습으로 다가 오시는 그분께 경배 드리지 못하였습니다. 저희의 실제 삶에서 여러 모습으로, 여러 상황으로 다가 오시는 그분을 알아뵈는 것은 성령님의 이끄심이 있다는 표징입니다. 그리고 그분께 드리는 진정한 경배가 무엇인지 오늘의 독서를 통해 말씀해 주십니다.

.

요한 1서의 말씀입니다. 2,3-11

사랑하는 여러분, 3 우리가 하느님의 계명을 지키면,

그것으로 우리가 예수님을 알고 있음을 알게 됩니다.

4 “나는 그분을 안다.” 하면서 그분의 계명을 지키지 않는 자는 거짓말쟁이고,

그에게는 진리가 없습니다.

5 그러나 누구든지 그분의 말씀을 지키면,

그 사람 안에서는 참으로 하느님 사랑이 완성됩니다.

그것으로 우리가 그분 안에 있음을 알게 됩니다.

6 그분 안에 머무른다고 말하는 사람은

자기도 그리스도께서 살아가신 것처럼 그렇게 살아가야 합니다.

7 사랑하는 여러분, 내가 여러분에게 써 보내는 것은 새 계명이 아니라,

여러분이 처음부터 지녀 온 옛 계명입니다.

이 옛 계명은 여러분이 들은 그 말씀입니다.

8 그러면서도 내가 여러분에게 써 보내는 것은 새 계명입니다.

그것은 그리스도께도 또 여러분에게도 참된 사실입니다.

어둠이 지나가고 이미 참빛이 비치고 있기 때문입니다.

9 빛 속에 있다고 말하면서 자기 형제를 미워하는 사람은

아직도 어둠 속에 있는 자입니다.

10 자기 형제를 사랑하는 사람은 빛 속에 머무르고,

그에게는 걸림돌이 없습니다.

11 그러나 자기 형제를 미워하는 자는 어둠 속에 있습니다.

그는 어둠 속에서 살아가면서 자기가 어디로 가는지 모릅니다.

어둠이 그의 눈을 멀게 하였기 때문입니다.

번호 제목 이름 세례명 날짜 조회 수
4270 갈릴래아 사람들아, 왜 하늘을 쳐다보며 서 있느냐? 김성한 야고보 2019.06.01 55
4269 생명의 빵 김성한 야고보 2019.05.14 8
4268 내 삶에서 그물을 오른쪽으로 던지기 김성한 야고보 2019.05.09 10
4267 레지오 활동 배당에 대한 소고 김성한 야고보 2019.05.09 29
4266 셀 수 없을 만큼 수 도 없이 우리에게 나타나신 예수님 김성한 야고보 2019.04.27 9
4265 말하여라, 무엇을 보았는지! 김성한 야고보 2019.04.24 3
4264 교회에서 중요하게 여기는 부활이 내 삶에서... 김성한 야고보 2019.04.23 0
4263 말씀과 빵이 나에게 생명이 될 때... 김성한 야고보 2019.04.07 6
4262 애가를 통해 짚어보는 우리의 뉘우침(애가 1장 10절 - 18절)-마진우 요셉 신부님 김성한 야고보 2019.04.06 3
4261 돌깨TV - 2019사순특강, 송봉모신부(예수회): 성경과함께하는 사순시기~! 김성한 야고보 2019.03.30 64
4260 이미 수없이 여러 경로를 통해 받은 거름, 그 주신 은총 김성한 야고보 2019.03.24 10
4259 만약 큰 아들이 아버지보다 먼저 멀리에서 오는 작은 아들을 발견했다면... 김성한 야고보 2019.03.23 8
4258 [태아의 생명을 지켜주세요] 세 아이 엄마의 이야기-평화신문 김성한 야고보 2019.03.22 6
4257 먼지가 되면 (손엘디 형제님이 쓰신 책중에서) 김성한 야고보 2019.03.22 10
4256 참 그리스도인이라면, 하느님의 자녀라면- 잠비아 선교지에 계신 이충열 신부님의 글 김성한 야고보 2019.03.20 6
4255 아멘 ! 김성한 야고보 2019.03.19 4
4254 교회 공동체의 가장인 신부님,가정 공동체의 가장인 아버지 김성한 야고보 2019.03.19 6
4253 이번 사순절에는 김성한 야고보 2019.03.16 10
4252 “요나보다 더 큰 이가 여기에 있다” (루카 11,29-32)-성프란치스코하비에르사도회 김성한 야고보 2019.03.13 4
4251 여러분은 이번 사순시기에 단식하기를 원하시나요? (퍼 옴) 교황님 말씀 김성한 야고보 2019.03.09 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