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성당활동

   주일미사

    일요일 오전 10시 30분

   평일미사

    수요일 오전 10시
    목요일 오후 8시
    토요일 오후 5시

   성당문의

성당문의 안내[클릭]

   신자등록 및 성사안내

신자등록 및 성사안내[클릭]

   성당주소

    3031 Holland Road,
    Apex, NC 27502
    전화: (919)414-9256
    이메일: hellospjcc@gmail.com

신앙관련 글들을 누구나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사순 제 3 주:

그러자 포도 재배인이 그에게 대답하였다.

‘주인님, 이 나무를 올해만 그냥 두시지요.

그동안에 제가 그 둘레를 파서 거름을 주겠습니다.

9 그러면 내년에는 열매를 맺겠지요.

그러지 않으면 잘라 버리십시오.’”(복음)

.

네, 열매를 맺으라고 여태 계속 거름을 받았습니다.

 

오늘 제 2독서에서 '모두 구름과 바다 속에서 세례를 받아 모세와 하나가 되었습니다. 3 모두 똑같은 영적 양식을 먹고, 4 모두 똑같은 영적 음료를 마셨습니다. 그들은 자기들을 따라오는 영적 바위에서 솟는 물을 마셨는데, 그 바위가 곧 그리스도이셨습니다.'

 

미사, 말씀, 성사...등 이미 수없이 여러 경로를 통해 받은 거름, 그 주신 은총을 흡수를 못해서, 살아내지 못해서 탈이지만, 나는 안 보이고 다른 이들이 더 죄인으로 보이는 것이 더 큰 탈입니다.

.“너희는 그 갈릴래아 사람들이 그러한 변을 당하였다고 해서

다른 모든 갈릴래아 사람보다 더 큰 죄인이라고 생각하느냐?...또 실로암에 있던 탑이 무너지면서 깔려 죽은 그 열여덟 사람,

너희는 그들이 예루살렘에 사는 다른 모든 사람보다

더 큰 잘못을 하였다고 생각하느냐? 5 아니다. '(복음)

 

내가 받은 은총으로 눈에 보이지 않는, 세상에 보이지 않는 투명 그리스도인으로 살아가는 것이 아니라, '나는 있는 나다'(제 1 독서) 라고 말씀하신 것처럼, 그분은 살아계신 분이라는 것을, 보이는 그리스도인으로 살아내는 것입니다.

그 주신 은총을 살아내는 열매는 참으로 다양합니다.

사랑, 인내, 온유, 친절, 용서, 나눔...

이러한 것들을 추상적인 것이 되지 않게 눈에 보이게 드러내는 것이라 묵상합니다.

번호 제목 이름 세례명 날짜 조회 수
4262 애가를 통해 짚어보는 우리의 뉘우침(애가 1장 10절 - 18절)-마진우 요셉 신부님 김성한 야고보 2019.04.06 3
4261 돌깨TV - 2019사순특강, 송봉모신부(예수회): 성경과함께하는 사순시기~! 김성한 야고보 2019.03.30 32
» 이미 수없이 여러 경로를 통해 받은 거름, 그 주신 은총 김성한 야고보 2019.03.24 10
4259 만약 큰 아들이 아버지보다 먼저 멀리에서 오는 작은 아들을 발견했다면... 김성한 야고보 2019.03.23 7
4258 [태아의 생명을 지켜주세요] 세 아이 엄마의 이야기-평화신문 김성한 야고보 2019.03.22 6
4257 먼지가 되면 (손엘디 형제님이 쓰신 책중에서) 김성한 야고보 2019.03.22 10
4256 참 그리스도인이라면, 하느님의 자녀라면- 잠비아 선교지에 계신 이충열 신부님의 글 김성한 야고보 2019.03.20 5
4255 아멘 ! 김성한 야고보 2019.03.19 4
4254 교회 공동체의 가장인 신부님,가정 공동체의 가장인 아버지 김성한 야고보 2019.03.19 6
4253 이번 사순절에는 김성한 야고보 2019.03.16 9
4252 “요나보다 더 큰 이가 여기에 있다” (루카 11,29-32)-성프란치스코하비에르사도회 김성한 야고보 2019.03.13 3
4251 여러분은 이번 사순시기에 단식하기를 원하시나요? (퍼 옴) 교황님 말씀 김성한 야고보 2019.03.09 81
4250 변화- 송봉모 토마스 신부님 말씀 PART 2. 김성한 야고보 2019.03.04 76
4249 변화- 송봉모 토마스 신부님 말씀 PART 1. 김성한 야고보 2019.02.22 12
4248 변화- 송봉모 토마스 신부님 말씀 PART 3 김성한 야고보 2019.02.20 8
4247 아주 심하게 닫혀 있는 그리스도를 믿는다는 이들 김성한 야고보 2019.02.20 4
4246 광야 김성한 야고보 2019.02.19 7
4245 까떼나 기도의 구도와 특성은 알고 있습니다... 김성한 야고보 2019.02.18 22
4244 미지근한 교우 VS 쉬는 교우(냉담자) 김성한 야고보 2019.02.11 12
4243 아이와 함께 성서 쓰고 나눈 이야기 김성한 야고보 2019.02.10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