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성당활동

   주일미사

    일요일 오전 10시 30분

   평일미사

    수요일 오전 10시
    목요일 오후 8시
    토요일 오후 5시

   성당문의

성당문의 안내[클릭]

   신자등록 및 성사안내

신자등록 및 성사안내[클릭]

   성당주소

    3031 Holland Road,
    Apex, NC 27502
    전화: (919)414-9256
    이메일: hellospjcc@gmail.com

신앙관련 글들을 누구나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사회교리’와의 만남, 우리의 바람이기를

나부덕 2008.09.12 11:24 조회 수 : 1008 추천:131

“우리 만남은 우연이 아니야. 그것은 우리의 바람이었어”라고 시작되는 󰡐만남󰡑이라는 노래를 들어 보셨죠? 그러면 󰡐가톨릭 사회교리󰡑와 󰡐제2차 바티칸 공의회󰡑에 대해선 들어 보셨나요? 제2차 바티칸 공의회(1962-65년) 폐막 이후 43년 동안, 저는 본당 강론 중에 신부님이 이러한 것들에 대해 언급하시는 것을 한 번도 못 들어 본 것 같습니다.

저와의 만남은 우연이기도 했고 바람이기도 했습니다. 군부독재 시기였던 1970~80년대에 정치학을 공부하던 저는 󰡐주님의 기도󰡑 중에서 특히 󰡒이 땅에서 이루어질 기도하는 그 󰡐아버지의 뜻󰡑과 한국의 󰡐민주화󰡑의 관계는 무엇일까? 그것을 위한 교회의 개입은 정당한 것이 아닐까?󰡓 등의 질문을 갖게 되어, 결국 그와 관련된 학위 논문을 쓰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시국 선언문이나 성명서 자료 등에서 자주 접하게 된 사회교리 문헌들, 예를 들어 「현대세계의 사목헌장」의 76항, 곧, 교회는 어떠한 정치 체제와도 결부되거나 얽매이지 않지만, 󰡒인간의 기본권과 영혼들의 구원이 요구할 경우에는 정치 질서에 관한 일에 대해서도 윤리적 판단을 내리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라는 가르침은 저에게 질문의 답뿐 아니라, 지금까지도 저로 하여금 인간의 기본권과 정치 질서 및 교회의 사회 참여에 관해 연구하고 강의하도록 이끌고 있으며 실천을 독려하고 있습니다.
사회교리는 성경만 읽고서는 잘 모르던 것을 우리에게 가르쳐 줍니다. 예를 들어, 예수님께서는 산상설교에서 “행복하여라, 의로움에 주리고 목마른 사람들! 그들은 흡족해질 것이다󰡓(마태 5,6)라고 하셨습니다. 그 󰡐정의󰡑가 무엇일까 궁금할 때, 전 교황 요한 바오로 2세는 그 󰡐정의󰡑는 구체적인 것으로, 예를 들면 자원 부족과 인구 증가가 문제될 경우에 인간의 공존을 가능케 하는 적정한 생산성 및 올바른 사회보장제도의 확립, 어린이에게는 충분한 영양과 교육이나 교양을 몸에 익힐 기회가 부여되는 것, 농민에게는 생명을 유지하기 위한 토지가 주어지고 인간으로 적당한 생활을 영위할 수 있을 것, 노동자가 학대받거나 권리를 침해당하지 않을 것 등이라고 풀이해 주십니다. 그렇다면, 󰡐정의󰡑에 목말라하는 신앙인은 세상 곳곳에서 벌어지는 불의에 대해 관심을 갖지 않을 수 없겠죠. 성경을 읽으며 묵상만 하던 조용한 신앙은 뉴스를 보다가도 울먹이며 기도하는 가슴 뜨거운 신앙으로 커가겠지요.
일찍이 1966년에 ‘바티칸 공의회와 한국 교회󰡑에 대한 사목교서에서 한국 천주교 주교회의는 공의회를 연구하고 묵상해 일상생활로 연결시킬 것을 강조한 바 있습니다. 제2차 바티칸 공의회 정신과 사회교리가 과연 무엇이기에 독재를 이기는 실천을 낳았고 교회와 우리를 󰡐쇄신󰡑시킨다는 것인지 궁금해하시는 것부터가 시작이겠지요.

- 김녕 엠마누엘│서강대학교 교수, 사회정의시민행동 운영위원
- 2008년 9월 14일 TKCC 주보 말씀의 이삭
번호 제목 이름 세례명 날짜 조회 수
108 사랑이란 미안하다고 말 하는 것 장봉구 2009.02.08 702
107 우리의 형제자매들 장봉구 2009.01.18 694
106 주님을 만날 수 있게 하려면! 장봉구 2009.01.18 697
105 부러진 갈대를 꺾지 않고 장봉구 2009.01.11 700
104 주님 세례 축일 장봉구 2009.01.11 722
103 착한 사람들 장봉구 2009.01.04 746
102 그분의 별을 찾는 사람들 장봉구 2009.01.04 688
101 가정 - 사랑 가득한 하느님 나라 장봉구 2008.12.28 724
100 세계의 크리스마스 장봉구 2008.12.21 732
99 마리아의 믿음과 예수님 오심 장봉구 2008.12.21 709
98 천명(天命)과 사명(使命) 장봉구 2008.12.14 794
97 ‘생명’과 ‘인권’ 장봉구 2008.12.07 741
96 끝에서 새롭게 시작하다 장봉구 2008.12.07 740
95 우리에게 오시는 주님 장봉구 2008.11.30 715
94 기다림 - 절망 속 희망 찾기 장봉구 2008.11.30 720
93 제 탓이요, 제 탓이요 장봉구 2008.11.24 709
92 사랑과 진리 장봉구 2008.11.24 730
91 인생을 낭비한 죄 장봉구 2008.11.16 749
90 기쁨과 소명 장봉구 2008.11.16 804
89 참으로 선한 사람 장봉구 2008.11.09 8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