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성당활동

   주일미사

    일요일 오전 10시 30분

   평일미사

    수요일 오전 10시
    목요일 오후 8시
    토요일 오후 5시

   성당문의

성당문의 안내[클릭]

   신자등록 및 성사안내

신자등록 및 성사안내[클릭]

   성당주소

    3031 Holland Road,
    Apex, NC 27502
    전화: (919)414-9256
    이메일: hellospjcc@gmail.com

신앙관련 글들을 누구나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소신’과 ‘희망’을 잃지 않게

장봉구 2008.09.21 05:18 조회 수 : 1020 추천:104

제가 공부를 마치고 돌아와 대학에서 가르쳐 온 세월도 벌써 15년이 되었습니다. 공부는 시작하기는 쉬워도 마무리짓기는 참으로 어려움을 절실히 깨달았었고, 그 이후에는 공부를 가르치는 일은 쉬워도 졸업생들의 마음 속에 스승으로 남는 것은 결코 쉽게 못 얻는 영광일 것임을 매 학기마다 느끼고 있습니다.
물고기를 잡아다 주는 것이 아니라 스스로 물고기를 잡도록 그 방법을 가르쳐 주는 것이 교육이라고들 교육을 비유합니다. 저도 그랬지요. 그러다가, 생텍쥐페리는 교육을 학생들로 하여금 바다를 사랑하도록 해 주는 것이라고 했다는 얘기를 듣고는 눈이 새로이 뜨이는 것 같았습니다. 각자의 인생, 그리고 이 세상을 우리가 '사막'으로 여길지라도, '어린왕자'의 작가는 그 작품에서 "사막이 아름다운 것은 어디엔가 우물이 숨어 있어서 그래"라고 하며 그 사막을 사랑하게 해 줍니다.
종강 때마다 저는 시험 얘기 말고 제 학생들의 인생길에 뭔가 힘이 되는 말을 한 마디라도 꼭 남기고 싶어집니다. 비록 다시 모두 만나기는 힘들겠지만, 제자들, 그 젊은 가슴들이 아무리 앞날이 힘들어도 각자의 '소신'과 '희망'을 잃지 않도록 꼭 격려해 주고 싶어집니다. 그래야 '삶'이라는 바다를 항상 사랑할 수 있을 테니까요.
'소신'과 '희망'에 대해 얘기할 때 저는 몇 개의 구절을 인용하곤 합니다. "깊고 의연하고 성실하십시오. 지금 여러분이 생각하거나 행동하는 것이 여러 사람의 반대를 받거나 이해받지 못하더라도 그 발표나 행동을 주저하지 마십시오. 그들도 언젠가는 이해할 것입니다. 한 사람에게 깊은 진실인 것은 모든 이에게도 진실이기 때문입니다"라는 조각가 로댕의 말, 그리고, "좋은 건 사라지지 않는다. 사람 세상에 생겨난 모든 진심인 건 혼령이 깃드는 까닭이다"라는 김남조 시인의 「희망학습」의 시 구절은 저 자신에게도 늘 격려가 되어 주었습니다. 그리고 젊었던 어떤 시기에 제가 참으로 어려웠을 때 어느 가르멜 수도원 원장 수녀님께서 보내 주신 편지의 󰡒곧은 선을 그리려다 잘 안 되면 가장 아름다운 곡선을 그려가세요󰡓라는 말씀도 제게 참으로 커다란 위로가 되었었지요.
'삶' 혹은 '인생'에 대해서 저는 치열한 '노력'과 넉넉한 '관조'를 함께 추구하라고 말해 주고 싶습니다. "살아 있는 물고기는 강물을 거슬러 헤엄친다"는 말은 가슴을 뜨겁게 달구지만, 그것과 함께 필요한 것은 노랫말에 담긴 "인생은 나그네길, 강물이 흘러가듯 정처 없이 흘러서 간다"라는, 혹은 대(大) 데레사 성녀의 말씀인 "인생은 낯선 여인숙에서의 하룻밤"이라는, 인생을 그렇게 바라봄 아닐까요. 희망의 궁극적인 목적지, 본향으로의 귀성길에서 모두 다시 만나기를 기원합니다. "가르치는 일이 그래도 아름다운 것은 그 어디엔가 우물이 숨어 있어서 그래"라고 저도 말하렵니다.

- 김녕 엠마누엘│서강대학교 교수, 사회정의시민행동 운영위원
- 2008년 9월 21일 TKCC 주보 '말씀의 이삭'
번호 제목 이름 세례명 날짜 조회 수
122 세상을 구원하는 메시아 장봉구 2009.04.05 691
121 믿음없는 강아지 장봉구 2009.03.29 644
120 하느님의 영광 장봉구 2009.03.29 732
119 빛과 어둠 장봉구 2009.03.21 655
118 십자가와 못 그리고 진주조개 장봉구 2009.03.21 673
117 유리의 성 장봉구 2009.03.15 714
116 만나려는 하느님과 만나야 할 하느님 장봉구 2009.03.15 690
115 내가 사랑하는 아들 장봉구 2009.03.08 672
114 그분의 옷은 새하얗게 빛났다 장봉구 2009.03.08 686
113 마음의 분갈이 장봉구 2009.03.01 686
112 진정으로 회개하는 사람 장봉구 2009.03.01 676
111 중풍병자와 네 명의 벗(십자가와 믿음) 장봉구 2009.02.22 819
110 하느님과 정산하기 장봉구 2009.02.15 719
109 편견과 이기적인 판단행위가 사라져야만! 장봉구 2009.02.15 682
108 사랑이란 미안하다고 말 하는 것 장봉구 2009.02.08 702
107 우리의 형제자매들 장봉구 2009.01.18 694
106 주님을 만날 수 있게 하려면! 장봉구 2009.01.18 697
105 부러진 갈대를 꺾지 않고 장봉구 2009.01.11 700
104 주님 세례 축일 장봉구 2009.01.11 722
103 착한 사람들 장봉구 2009.01.04 7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