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성당활동

   주일미사

    일요일 오전 10시 30분

    토요일 오후 5시

   평일미사

    수요일 오전 10시

    목요일 저녁 미사는
    코로나로인해 당분간 없습니다.

온라인 봉헌

온라인 봉헌[클릭]

   성당문의

성당문의 안내[클릭]

   신자등록 및 성사안내

신자등록 및 성사안내[클릭]

   성당주소

    3031 Holland Road,
    Apex, NC 27502
    전화: (919)414-9256
    이메일: hellospjcc@gmail.com

본당 신부님 교중 미사의 짧은 강론 버전 입니다.

제1독서

<어서 그를 치자.>
▥ 예레미야서의 말씀입니다.18,18-20
유다 사람들과 예루살렘 주민들이 18 이렇게 말하였습니다.
“자, 예레미야를 없앨 음모를 꾸미자.
그자가 없어도 언제든지 사제에게서 가르침을, 현인에게서 조언을,
예언자에게서 말씀을 얻을 수 있다.
어서 혀로 그를 치고, 그가 하는 말은 무엇이든 무시해 버리자.”
19 주님, 제 말씀을 귀담아들어 주시고 제 원수들의 말을 들어 보소서.
20 선을 악으로 갚아도 됩니까?
그런데 그들은 제 목숨을 노리며 구덩이를 파 놓았습니다.
제가 당신 앞에 서서 그들을 위해 복을 빌어 주고
당신의 분노를 그들에게서 돌리려 했던 일을 기억하소서.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화답송

시편 31(30),5-6.14.15-16(◎ 17ㄴ 참조)
◎ 주님, 당신 자애로 저를 구하소서.
○ 숨겨진 그물에서 저를 빼내소서. 당신은 저의 피신처이시옵니다. 제 목숨 당신 손에 맡기오니, 주님, 진실하신 하느님, 저를 구원하소서. ◎
○ 정녕 저는 많은 이들의 비방을 듣나이다. 사방에서 두려움이 밀려드나이다. 저에게 맞서 그들이 함께 모의하고, 제 목숨 빼앗을 음모를 꾸미나이다. ◎
○ 주님, 저는 당신만 믿고 아뢰나이다. “당신은 저의 하느님!” 제 운명 당신 손에 달렸으니, 원수와 박해자들 손에서 구원하소서. ◎

복음 환호송

요한 8,12 참조
(◎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신 그리스도님, 찬미받으소서.)
○ 주님이 말씀하신다. 나는 세상의 빛이다. 나를 따르는 이는 생명의 빛을 얻으리라.
(◎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신 그리스도님, 찬미받으소서.)

복음

<그들은 사람의 아들에게 사형을 선고할 것이다.>
✠ 마태오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20,17-28


17 예수님께서 예루살렘으로 올라가실 때,
열두 제자를 따로 데리고 길을 가시면서 그들에게 이르셨다.
18 “보다시피 우리는 예루살렘으로 올라가고 있다.
거기에서 사람의 아들은 수석 사제들과 율법 학자들에게 넘겨질 것이다.
그러면 그들은 사람의 아들에게 사형을 선고하고,
19 그를 다른 민족 사람들에게 넘겨 조롱하고 채찍질하고 나서
십자가에 못 박게 할 것이다.
그러나 사람의 아들은 사흗날에 되살아날 것이다.”
20 그때에 제베대오의 두 아들의 어머니가 그 아들들과 함께
예수님께 다가와 엎드려 절하고 무엇인가 청하였다.
21 예수님께서 그 부인에게 “무엇을 원하느냐?” 하고 물으시자,
그 부인이
“스승님의 나라에서 저의 이 두 아들이 하나는 스승님의 오른쪽에,
하나는 왼쪽에 앉을 것이라고 말씀해 주십시오.” 하고 말하였다.
22 예수님께서 “너희는 너희가 무엇을 청하는지 알지도 못한다.
내가 마시려는 잔을 너희가 마실 수 있느냐?” 하고 물으셨다.
그들이 “할 수 있습니다.” 하고 대답하자,
23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너희는 내 잔을 마실 것이다.
그러나 내 오른쪽과 왼쪽에 앉는 것은 내가 허락할 일이 아니라,
내 아버지께서 정하신 이들에게 돌아가는 것이다.”
24 다른 열 제자가 이 말을 듣고 그 두 형제를 불쾌하게 여겼다.
25 예수님께서는 그들을 가까이 불러 이르셨다.
“너희도 알다시피 다른 민족들의 통치자들은 백성 위에 군림하고,
고관들은 백성에게 세도를 부린다.
26 그러나 너희는 그래서는 안 된다.
너희 가운데에서 높은 사람이 되려는 이는
너희를 섬기는 사람이 되어야 한다.
27 또한 너희 가운데에서 첫째가 되려는 이는 너희의 종이 되어야 한다.
28 사람의 아들도 섬김을 받으러 온 것이 아니라 섬기러 왔고,
또 많은 이들의 몸값으로 자기 목숨을 바치러 왔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당일 강론을 녹음한 음성 화일입니다.

아래 mp3화일을 클릭하면 들을 수 있습니다.

 

220313_001.mp3

 

참조: 유기성, <[유기성 목사의 영성일기] 설교만 잘하면 되는 줄로 알았습니다... " 바보같이 살았습니다">, 기독일보 Jun 29, 2017

 

번호 제목 이름 세례명 날짜 조회 수
4439 [토막 강론] 사순 제5주 수 Joh 8,31-42 말씀 안에 머물기 file 이동욱 도마 2022.04.06 18
4438 [토막 강론] 사순 제5주일 C Joh 8,1-11 죄 file 이동욱 도마 2022.04.02 19
4437 [토막 강론] 사순 제4주 수 Joh 5,17-30 기억 file 이동욱 도마 2022.03.30 25
4436 [토막 강론] 사순 제4주일 C Lk 15,1-3.11ㄴ-32 회개 file 이동욱 도마 2022.03.27 27
4435 [토막 강론] 사순 제3주일 C Lk 13,1-9 회개 file 이동욱 도마 2022.03.20 15
» [토막 강론] 사순 제2주 수 Mt 20,17-28 섬김 file 이동욱 도마 2022.03.19 16
4433 [토막 강론] 사순 제2주일 C Lk 9,28ㄴ-36 하느님의 얼굴 찾기 file 이동욱 도마 2022.03.15 19
4432 [토막 강론] 사순 제1주일 C Lk 4,1-13 힘 file 이동욱 도마 2022.03.12 24
4431 [토막 강론] 재의 수요일 Mt 6,1-6.16-18 죄와 회개 file 이동욱 도마 2022.03.02 33
4430 [토막 강론] 연중 제8주일 C Lk 6,39-45 아름다움 file 이동욱 도마 2022.02.27 22
4429 [토막 강론] 성 폴리카르포 주교 순교자 기념일 Mk 9,38-40 하느님 일 file 이동욱 도마 2022.02.23 23
4428 [토막 강론] 연중 제7주일 C Lk 6,27-38 미움 file 이동욱 도마 2022.02.20 27
4427 [토막 강론] 연중 제6주간 수 Mk 8,22-26 장님(맹목) file 이동욱 도마 2022.02.16 30
4426 [토막 강론] 연중 제6주일 C Lk 6,17.20-26 행복 file 이동욱 도마 2022.02.13 30
4425 [토막 강론] 연중 제5주일 C Lk 5,1-11 부르심 file 이동욱 도마 2022.02.06 45
4424 [토막 강론] 주님 봉헌 축일(축성 생활의 날) Lk 2,22-40 축성된 생활 file 이동욱 도마 2022.02.02 37
4423 [토막 강론] 연중 제4주일(해외 원조 주일) Lk 4,21-30 예언자 file 이동욱 도마 2022.01.30 30
4422 [토막 강론] 성 티모테오와 성 티토 주교 기념일 Lk 10,1-9 길 file 이동욱 도마 2022.01.26 30
4421 [토막 강론] 연중 제3주일(하느님의 말씀 주일) C Lk 1,1-4; 4,14-21 유산 file 이동욱 도마 2022.01.23 32
4420 [토막 강론] 연중 제2주 수 Mk 3,1-6 하느님 file 이동욱 도마 2022.01.19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