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성당활동

   주일미사

    일요일 오전 10시 30분

   평일미사

    수요일 오전 10시
    목요일 오후 8시
    토요일 오후 5시

   성당문의

성당문의 안내[클릭]

   신자등록 및 성사안내

신자등록 및 성사안내[클릭]

   성당주소

    3031 Holland Road,
    Apex, NC 27502
    전화: (919)414-9256
    이메일: hellospjcc@gmail.com

자유롭게 공동체간의 의견을 표현할수 있는 게시판 입니다. 부적절한 내용은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십자가의 의미

김인숙 베레나 2018.03.12 11:41 조회 수 : 85

십자가의 의미

김인숙 베레나

 

"십자가를 보면 무슨 생각이 드십니까?"

지난 주 이상현 베드로신부님이 강론 중 우리에게 던진 질문이었다.

나는 십자고상을 보면 늘 예수님의 고통이 먼저 보였다. 앙상한 갈비뼈, 못에 박히고 창에 찔려  흐르는 피, 힘없이 떨구어진 머리... 우리는 감내해야 하는 힘든 일을 말할 때 '내가 짊어지고 가야 할 십자가'라고 한다. 십자가는 고통이다. 수년 전 십자가형을 받아 죽음에 이르기까지 인간의 몸이 겪게 되는 고통을 하나하나 짚어 쓴 외과의사의 글을 읽으며 울컥 울음이 터졌던 기억은 십자가를 볼 때마다 내 마음을 힘들게 했다. 아무 죄도 없으신 예수님이 십자가형을 통해 끔찍하고 잔인한 육체적 고통 뿐만아니라 사람들에게 조롱당하는 심리적 고통을 겪으신 걸 생각하면 죄책감이 먼저 들었고, 그 고통을 미리 알고 계셨음에도 받아들이실 때 예수님은 어떤 심경이었을지 가슴이 먹먹해 온다.

 

이번 사순기간 중 한국에서 아들이 교통사고가 났다는 연락을 받았다. 그 때 그 순간의 암담함을 어떻게 말로 할까. 다행히 아들은 크게 다치지 않았는데 함께 가던 아들 친구는 머리가 깨져서 중환자실에 입원을 했다. 다친 친구에게 미안하지만 내 아들이 무사하다는 말에 순간 '하느님 감사합니다' 라는 기도가 절로 나왔다. 아들이 아프면 대신 아프고 싶고 위험이 닥치면 내 몸으로 막아서고 싶은 것이 부모의 마음이다. 백 살의 나이에 귀하게 얻은 외아들 이사악을 제물로 바치라는 하느님의 말씀에 아브라함은 주저함이 없었지만 나라면 '차라리 저를 바치겠습니다' 했을지 모른다. 그러나 "그 아이에게 손을 대지 말라. 머리털 하나라도 상하지 말라"(창세기 22:12) 하시는 하느님의 말씀은 얼마나 큰 사랑을 느끼게 하는가. 아브라함에게 이사악이 귀하고 우리에게 자식이 자신보다 귀하듯이 하느님께는 외아들 예수님이 그 누구보다 사랑스럽고 애틋했을 것이다.

우리를 얼마나 사랑하시면 외아들을 내어 주셨을까.

 

예수님께서는 죄를 용서해 주려고 많은 사람을 위하여 당신의 몸과 피를 주셨다. 우리를 사랑하지 않으면 할 수 없는 일이다. "아버지, 아버지 어찌하여 저를 버리시나이까" 하실 정도로 힘든 고통 속에서도 "아버지, 저 사람들을 용서해 주십시오" 라고 예수님은 십자가 위에서 말씀하셨다. 십자가를 보면 우리에 대한 예수님의 지극한 사랑을 느끼는 게 맞다. 크나 큰 고통조차 받아들일 수 있게 한 한없는 사랑. 이젠 십자가를 보며 고통보다는 예수님의 사랑을 먼저 느낄 수 있기를 기도해 본다.

번호 제목 이름 세례명 날짜 조회 수
30 [유머] 서울신랑과 호남 신부의 말 다툼 김상민 야누아리오 2012.08.09 334
29 우스개 소리 김상민 야누아리오 2012.08.07 218
28 뽀득 뽀득 욕조청소 [1] 김미숙 수산나 2012.07.26 434
27 두 팔 없는 기타리스트, 교황님 앞에서 기타 연주 [2] 김상민 야누아리오 2012.07.12 594
26 벽을 쌓게 하는 말과 벽을 무너뜨리는 말 김상민 야누아리오 2012.07.11 369
25 1루수가 누구야? [2] 김상민 야누아리오 2012.06.23 347
24 미사시간 장소 궁금합니다. [4] 이지연 스텔라 2012.06.23 606
23 새 신자 교육? [1] 김승기 2012.06.11 367
22 안녕하세요~~ [2] 김민정 베네딕다 2012.06.07 4074
21 반갑습니다. [1] 이승곤 Luke 2012.06.03 403
20 가까이 하기엔 너무 먼 당신 [2] 김명화 스텔라 2012.06.02 395
19 안녕하세요 랄리로 곧 이사오게 될 이안나 안나라고 합니다. [2] 이안나 안나 2012.05.31 488
18 해피 마더스 데이! 한계근 세실리아 2012.05.12 2112
17 새성전 주소와 Carpool [2] 우상욱 암브로시오 2012.05.03 413
16 수난기약 다다르니 [3] 이호철 2012.03.15 427
15 FTA를 바라보는 몇몇 가톨릭 신부님들의 견해 김상민 야누아리오 2012.02.22 560
14 노바티스 반대 국제 공동행동에 동참해 주세요 김상민 야누아리오 2012.02.20 370
13 안녕하세요. [1] 김도형 스테파노 2012.02.13 2104
12 새로 단장된 홈피 축하드립니다. [1] 문석민 리노 2012.02.06 285
11 [유머] 간 큰 남자 김상민 야누아리오 2011.12.06 2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