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성당활동

   주일미사

    일요일 오전 10시 30분

   평일미사

    수요일 오전 10시
    목요일 오후 8시
    토요일 오후 5시

   성당문의

성당문의 안내[클릭]

   신자등록 및 성사안내

신자등록 및 성사안내[클릭]

   성당주소

    3031 Holland Road,
    Apex, NC 27502
    전화: (919)414-9256
    이메일: hellospjcc@gmail.com

자유롭게 공동체간의 의견을 표현할수 있는 게시판 입니다. 부적절한 내용은 삭제 될 수 있습니다.

겨우살이

김명화 스텔라 2012.12.26 15:43 조회 수 : 386


아침부터 낮게 내려앉은 하늘은 온 세상을 물 밑으로라도 가라 앉히려는 듯 자꾸만 무겁게 내리 누르는 듯 하다. 간 밤엔 무던히도 세찬 바람에 마른 나무가지들이 심한 몸살이라도 앓는 듯 윙윙
대던 소리에 잠을 설치기까지 했는데......
얼굴 한 번 내민 것 같지 않은 햇님덕에 겨을 해는 금방 지는 듯 스산하다.
잔뜩 웅끄리고 잰 걸음으로 오 가는 사람들의 얼굴에서도 이제 겨울은 벌써 우리곁에 와 있음을
느낀다. 어제 은행에 볼 일 보러갔다 새해 달력과 가계부까지 받고 보니 또 한해도 저물어 가는구나 웬지 모를 허전함과 쓸쓸함에 마음까지 가라앉는 듯 하다.   땅거미 지는 저녁 나절 가는 빗 속에 희긋희긋 날리는 미세한 눈 발이 새털처럼 나른다.  겨울의 삭막한 풍경을 그나마 푹운히 덮어
줄 수있는 눈은 겨울의 꽃같다는 생각에 반가움으로 맞게 되는 것은 아닐까.....
아무리 메마른 사람의 가슴에도 눈이라도 내리는 날이면 넉넉한 마음이 되어 눈 만큼의 순수한
마음이 되곤 한다. 벌써 거리엔 크리스마스 츄리가 장식되어있고 자선 남비엔 지나는 사람들의 손길을 기다릴 것이다.
세월에도 가속이 붙는 건지 내리막 나이에 느끼는 시간은 더 없이 빠르기만 하다.
빠르다기보다 쏜 살 같다느니 화살 같다느니  유수같다느니 하는 세월에 비유한 그 빠름의 속도는
나이가 들 수록 더욱 절감케한다.
이렇게 몸과 마음이 시린날 뜨거운 커피라도 한 잔 놓고 지난 일들을 반추할 수 있는 여유라도 있는 건 얼마나 다행스런 일일까 혼자 위안을 삼아 보곤 한다.
허지만  지난 일들은 늘 아쉽고 이제 새로운 날에는 새삼 두려워 지는 건 필시 젊음이 다 빠져나간  아쉬움이 주는 허망함 때문은 아닐까,,,,,,
오늘은 날씨만큼이나 내 마음도 무겁기만하다. 풀풀이 휘 날리던 눈 발도 가라 앉었고 한 집 두집  창너머 불빛은 추위를 감싸 안으려는 듯 따뜻하게 피여 오른다.
이 추운 겨울에 한장의 연탄이 아쉬워서 몸을 떨고 있는 이웃에게나 끼니 걱정까지 겹쳐 더 추운
겨울을 살아가는 우리의 이웃들이 있을진데 이런 저런 내 상념은 감정의 사치가 아닐까 잠시 반성해 본다.
겨우살이 라는 우리의 말은 힘들게 겨우겨우 살아가는 계절이라는 뜻의 겨우살이라는 말을 들은 적이 있다. 엣날에 비해 많이들 잘 살고는 있지만 아직도 힘든 겨우살이를 걱정하는  많은 이웃들이 있다는 것을 생각하는 .따뜻한 마음을 갖고 사는 12월이 됐으면 한다.


위 글도 오래 전에 썼던 글인데 조금 늦었지만 겨울에 맞는 글 같고 사는 게 예나 지금이나 별 반 다르지가 않기에 올려 봄니다.
   가끔 성당 웹에 들어가 보면 그리 누구에게 정보가 되거나 마음의 위로라든지 순간의 따뜻함도 없는 그저그런 내 글이 고맙게도 많이 읽힘에 기쁘게  생각함니다.
한편 생각하면 마음 가볍게 스치듯 읽히는 글이여서가 아닐까 싶지만 그런 내 글에 부담이 없어서 일 수도 있지만 글 고품이 좀 많은 듯해서 시답지 않은 글이라도 자주 올리고 싶은데  너무 나대는것 아니야 하는 생각에 좀 자제는 하는 편이였지요.
어쨌던 시답지 않은 글 읽어준 분 들께 고마움을 전하고 내년에도 가끔 성당 웹 이용할까 함니다.
새해에는 더 많은 사람들의 새로운 글 함께 공유했으면 함니다.

번호 제목 이름 세례명 날짜 조회 수
50 본당의날 [1] 황요한 2013.10.16 222
49 먹색이를 아시나요 [1] 김명화 스텔라 2013.09.28 332
48 아틀란타 총영사관 랄리 순회영사 정요찬 스테파노 2013.08.20 489
47 시편 23편 평양,충청,강릉,경상,전라 버전 김상민 야누아리오 2013.05.29 587
46 훈민정음 경상도•전라도 버전 김상민 야누아리오 2013.05.29 463
45 아틀란타 총영사관 Greensboro 순회 영사 실시 정요찬 스테파노 2013.05.29 592
44 [펌글] 재미있는 법칙들 [1] 김상민 야누아리오 2013.05.29 316
43 안녕하세요 새신자 교육기간이 궁금하여 글올립니다. [1] 이현경 2013.01.23 2215
42 도움이 필요합니다 김선희 토마스 2013.01.04 2620
» 겨우살이 [1] 김명화 스텔라 2012.12.26 386
40 참 좋은 우리 공동체 [1] 황요한 2012.12.09 476
39 할아버지 버스벨 김상민 야누아리오 2012.11.26 308
38 단풍 여행 [1] 김명화 스텔라 2012.11.07 356
37 [퍼온글] 아직도 알수 없는 아버지 마음 김상민 야누아리오 2012.09.30 156
36 자폐증 가진 아들에게서 배운 `손`의 용도 - 펌글 최안나 2012.09.29 268
35 안녕하세요~ [1] 정혜주 아녜스 2012.08.29 411
34 [유머] 전국의 이장님들 김상민 야누아리오 2012.08.14 278
33 [유머] 수학 선생의 아버님 전상서 김상민 야누아리오 2012.08.14 279
32 [유머] 경쟁 사회 김상민 야누아리오 2012.08.14 225
31 [유머] 최불암 이야기 김상민 야누아리오 2012.08.10 2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