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성당활동

   주일미사

    일요일 오전 10시 30분

    토요일 오후 5시

   평일미사

    수요일 오전 10시

    목요일 저녁 미사는
    코로나로인해 당분간 없습니다

   온라인 봉헌

온라인 봉헌[클릭]

   성당문의

성당문의 안내[클릭]

   신자등록 및 성사안내

신자등록 및 성사안내[클릭]

   성당주소

    3031 Holland Road,
    Apex, NC 27502
    전화: (919)414-9256
    이메일: hellospjcc@gmail.com

본당 신부님 교중 미사의 짧은 강론 버전 입니다.

입당송

시편 66(65),4 참조
하느님, 온 세상이 당신 앞에 엎드려 당신을 노래하게 하소서. 지극히 높으신 분, 당신 이름을 노래하게 하소서.

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당신 자신을 제물로 바치심으로써 한 번에 다 이루셨습니다.>
▥ 히브리서의 말씀입니다.7,25―8,6
형제 여러분, 예수님께서는 25 당신을 통하여
하느님께 나아가는 사람들을 언제나 구원하실 수 있습니다.
그분께서는 늘 살아 계시어 그들을 위하여 빌어 주십니다.

26 사실 우리는 이와 같은 대사제가 필요하였습니다.
거룩하시고 순수하시고 순결하시고 죄인들과 떨어져 계시며
하늘보다 더 높으신 분이 되신 대사제이십니다.
27 그분께서는 다른 대사제들처럼 날마다 먼저 자기 죄 때문에 제물을 바치고
그다음으로 백성의 죄 때문에 제물을 바칠 필요가 없으십니다.
당신 자신을 바치실 때에 이 일을 단 한 번에 다 이루신 것입니다.
28 율법은 약점을 지닌 사람들을 대사제로 세우지만,
율법 다음에 이루어진 맹세의 그 말씀은
영원히 완전하게 되신 아드님을 대사제로 세웁니다.
8,1 지금 하는 말의 요점은 우리에게 이와 같은 대사제가 계시다는 것입니다.
곧 하늘에 계신 존엄하신 분의 어좌 오른쪽에 앉으시어,
2 사람이 아니라 주님께서 세우신 성소와 참성막에서
직무를 수행하시는 분이십니다.
3 모든 대사제는 예물과 제물을 바치도록 임명된 사람입니다.
그러므로 대사제도 무엇인가 바칠 것이 있어야 합니다.
4 만일 그분께서 세상에 계시면 사제가 되지 못하십니다.
율법에 따라 예물을 바치는 사제들이 있기 때문입니다.
5 모세가 성막을 세우려고 할 때에 지시를 받은 대로,
그들은 하늘에 있는 성소의 모상이며 그림자에 지나지 않는 성소에서 봉직합니다.
하느님께서 “자, 내가 이 산에서 너에게 보여 준 모형에 따라
모든 것을 만들어라.” 하고 말씀하신 것입니다.
6 그런데 이제 그리스도께서는 더 훌륭한 직무를 맡으셨습니다.
더 나은 약속을 바탕으로 세워진 더 나은 계약의 중개자이시기 때문입니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화답송

시편 40(39),7-8ㄱㄴ.8ㄷ-9.10.17(◎ 8ㄴ과 9ㄱ 참조)
◎ 주님, 보소서, 당신 뜻을 이루려 제가 왔나이다.
○ 당신은 희생과 제물을 즐기지 않으시고, 도리어 저의 귀를 열어 주셨나이다. 번제물과 속죄 제물을 바라지 않으셨나이다. 제가 아뢰었나이다. “보소서, 제가 왔나이다.” ◎
두루마리에 저의 일이 적혀 있나이다. 주 하느님, 저는 당신 뜻 즐겨 이루나이다. 당신 가르침 제 가슴속에 새겨져 있나이다.
○ 저는 큰 모임에서, 정의를 선포하나이다. 보소서, 제 입술 다물지 않음을. 주님, 당신은 아시나이다. ◎
○ 당신을 찾는 이는 모두, 당신 안에서 기뻐 즐거워하리이다. 당신 구원을 열망하는 이는 언제나 외치게 하소서. “주님은 위대하시다.” ◎

복음

<더러운 영들은“당신은 하느님의 아드님이십니다!”하고 소리 질렀다. 예수님께서는 그들에게 당신을 사람들에게 알리지 말라고 이르셨다.>
✠ 마르코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3,7-12
그때에 7 예수님께서 제자들과 함께 호숫가로 물러가셨다.
그러자 갈릴래아에서 큰 무리가 따라왔다.
또 유다와 8 예루살렘, 이두매아와 요르단 건너편,
그리고 티로와 시돈 근처에서도
그분께서 하시는 일을 전해 듣고 큰 무리가 그분께 몰려왔다.
9 예수님께서는 군중이 당신을 밀쳐 대는 일이 일어나지 않게 하시려고,
당신께서 타실 거룻배 한 척을 마련하라고 제자들에게 이르셨다.
10 그분께서 많은 사람의 병을 고쳐 주셨으므로,
병고에 시달리는 이들은 누구나 그분에게 손을 대려고 밀려들었기 때문이다.
11 또 더러운 영들은 그분을 보기만 하면 그 앞에 엎드려,
“당신은 하느님의 아드님이십니다!” 하고 소리 질렀다.
12 그러나 예수님께서는 그들에게 당신을 사람들에게 알리지 말라고
엄하게 이르곤 하셨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당일 강론을 녹음한 음성 화일입니다.

아래 mp3화일을 클릭하면 들으실 수 있습니다.

 

230119_001.mp3

번호 제목 이름 세례명 날짜 조회 수
4534 [토막 강론] 연중 제5주일 A Mt 5,13-16 소금과 빛 file 이동욱 도마 2023.02.05 15
4533 [토막 강론] 연중 제4주간 토 (성모신심미사) Mk 6,30-34 기도 file 이동욱 도마 2023.02.04 6
4532 [토막 강론]0202 주님 봉헌 축일(축성 생활의 날) Lk 2,22-40 말씀과 성전 [1] file 이동욱 도마 2023.02.02 9
4531 [토막 강론] 연중 제4주간 수 Mk 6,1-6 훈육과 믿음 file 이동욱 도마 2023.02.01 5
4530 [토막 강론] 연중 제4주일 A Mt 5,1-12 행복 file 이동욱 도마 2023.01.29 10
4529 [토막 강론] 성 티모테오와 성 티토 주교 기념일 Lk 10,1-9 "진실한 믿음" file 이동욱 도마 2023.01.26 9
4528 [토막 강론] 성 바오로의 회심 축일 Mk 16,15-18 회심한 증인 file 이동욱 도마 2023.01.25 8
4527 [토막 강론] 설 Lk 12,35-40 "주님께서 원하시면" file 이동욱 도마 2023.01.22 9
» [토막 강론] 연중 제2주간 목 Mk 3,7-12 "하느님께 나아가는 사람들" file 이동욱 도마 2023.01.19 38
4525 [토막 강론] 연중 제2주간 수 Mk 3,1-6 생명 file 이동욱 도마 2023.01.18 9
4524 [토막 강론] 연중 제2주일 A Joh 1,29-34 세례 file 이동욱 도마 2023.01.15 10
4523 [토막 강론] 연중 제1주간 목 Mk 1,40-45 안식처 file 이동욱 도마 2023.01.12 27
4522 [토막 강론] 연중 제1주간 수 Mk 1,29-39 "죽음의 공포" file 이동욱 도마 2023.01.11 9
4521 [토막 강론] 주님 공현 대축일 Mt 2,1-12 별과 낙타 file 이동욱 도마 2023.01.08 11
4520 [토막 강론] 주님 공현 대축일 전 토 (성모신심미사) Joh 2,1-11 "그분의 뜻에 따라" file 이동욱 도마 2023.01.07 17
4519 [토막 강론] 주님 공현 대축일 전 목 Joh 1,43-51 살인자 file 이동욱 도마 2023.01.05 11
4518 [토막 강론] 주님 공현 대축일 전 수 Joh 1,35-42 사랑 file 이동욱 도마 2023.01.04 7
4517 [토막 강론] 천주의 성모 마리아 대축일(세계 평화의 날)Lk 2,16-21 "하느님의 어머니" file 이동욱 도마 2023.01.01 14
4516 [토막 강론] 1228 죄 없는 아기 순교자들 축일 Mt 2,13-18 사람이 되신 말씀 file 이동욱 도마 2022.12.29 8
4515 [토막 강론] 주님 성탄 대축일 - 낮 미사 A Joh 1,1-5.9-14 두 천사 ver.2 [1] file 이동욱 도마 2022.12.25 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