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성당활동

   주일미사

    일요일 오전 10시 30분

    토요일 오후 5시

   평일미사

    수요일 오전 10시

    목요일 저녁 미사는
    코로나로인해 당분간 없습니다.

온라인 봉헌

온라인 봉헌[클릭]

   성당문의

성당문의 안내[클릭]

   신자등록 및 성사안내

신자등록 및 성사안내[클릭]

   성당주소

    3031 Holland Road,
    Apex, NC 27502
    전화: (919)414-9256
    이메일: hellospjcc@gmail.com

본당 신부님 교중 미사의 짧은 강론 버전 입니다.

제1독서

<땅을 다시 일으키려고 내가 너를 백성을 위한 계약으로 삼았다.>
▥ 이사야서의 말씀입니다.49,8-15
8 주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신다.
은혜의 때에 내가 너에게 응답하고 구원의 날에 내가 너를 도와주었다.
내가 너를 빚어내어 백성을 위한 계약으로 삼았으니
땅을 다시 일으키고 황폐해진 재산을 다시 나누어 주기 위함이며
9 갇힌 이들에게는 ‘나와라.’ 하고
어둠 속에 있는 이들에게는 ‘모습을 드러내어라.’ 하고 말하기 위함이다.”

그들은 가는 길마다 풀을 뜯고 민둥산마다 그들을 위한 초원이 있으리라.
10 그들은 배고프지도 않고 목마르지도 않으며
열풍도 태양도 그들을 해치지 못하리니
그들을 가엾이 여기시는 분께서 그들을 이끄시며
샘터로 그들을 인도해 주시기 때문이다.
11 나는 나의 모든 산들을 길로 만들고 큰길들은 돋우어 주리라.
12 보라, 이들이 먼 곳에서 온다.
보라, 이들이 북녘과 서녘에서 오며 또 시님족의 땅에서 온다.
13 하늘아, 환성을 올려라. 땅아, 기뻐 뛰어라. 산들아, 기뻐 소리쳐라.
주님께서 당신 백성을 위로하시고 당신의 가련한 이들을 가엾이 여기셨다.
14 그런데 시온은 “주님께서 나를 버리셨다.
나의 주님께서 나를 잊으셨다.” 하고 말하였지.
15 여인이 제 젖먹이를 잊을 수 있느냐?
제 몸에서 난 아기를 가엾이 여기지 않을 수 있느냐?
설령 여인들은 잊는다 하더라도 나는 너를 잊지 않는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화답송

시편 145(144),8-9.13ㄷㄹ-14.17-18(◎ 8ㄱ)
◎ 주님은 너그럽고 자비하시네.
○ 주님은 너그럽고 자비하시며, 분노에 더디시고 자애가 넘치시네. 주님은 모두에게 좋으시며, 그 자비 모든 조물 위에 내리시네. ◎
○ 주님은 말씀마다 참되시고, 하시는 일마다 진실하시네. 넘어지는 누구라도 주님은 붙드시고, 꺾인 이는 누구라도 일으켜 세우시네. ◎
○ 주님은 가시는 길마다 의로우시고, 하시는 일마다 진실하시네. 주님은 당신을 부르는 모든 이에게, 진실하게 부르는 모든 이에게 가까이 계시네. ◎

복음 환호송

요한 11,25.26 참조
(◎ 말씀이신 그리스도님, 찬미받으소서.)
○ 주님이 말씀하신다. 나는 부활이요 생명이다. 나를 믿는 사람은 영원히 죽지 않으리라.
(◎ 말씀이신 그리스도님, 찬미받으소서.)

복음

<아버지께서 죽은 이들을 일으켜 다시 살리시는 것처럼 아들도 자기가 원하는 이들을 다시 살린다.>
✠ 요한이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5,17-30


그때에 예수님께서는 유다인들에게,
17 “내 아버지께서 여태 일하고 계시니 나도 일하는 것이다.” 하고 말씀하셨다.
18 이 때문에 유다인들은 더욱 예수님을 죽이려고 하였다.
그분께서 안식일을 어기실 뿐만 아니라, 하느님을 당신 아버지라고 하시면서
당신 자신을 하느님과 대등하게 만드셨기 때문이다.
19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내가 진실로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아버지께서 하시는 것을 보지 않고서 아들이 스스로 할 수 있는 것은 하나도 없다.
그분께서 하시는 것을 아들도 그대로 할 따름이다.
20 아버지께서는 아들을 사랑하시어
당신께서 하시는 모든 것을 아들에게 보여 주신다.
그리고 앞으로 그보다 더 큰 일들을 아들에게 보여 주시어,
너희를 놀라게 하실 것이다.
21 아버지께서 죽은 이들을 일으켜 다시 살리시는 것처럼,
아들도 자기가 원하는 이들을 다시 살린다.
22 아버지께서는 아무도 심판하지 않으시고,
심판하는 일을 모두 아들에게 넘기셨다.
23 모든 사람이 아버지를 공경하듯이 아들도 공경하게 하시려는 것이다.
아들을 공경하지 않는 자는 아들을 보내신 아버지도 공경하지 않는다.
24 내가 진실로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내 말을 듣고 나를 보내신 분을 믿는 이는 영생을 얻고 심판을 받지 않는다.
그는 이미 죽음에서 생명으로 건너갔다.
25 내가 진실로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죽은 이들이 하느님 아들의 목소리를 듣고
또 그렇게 들은 이들이 살아날 때가 온다. 지금이 바로 그때다.
26 아버지께서 당신 안에 생명을 가지고 계신 것처럼,
아들도 그 안에 생명을 가지게 해 주셨기 때문이다.
27 아버지께서는 또 그가 사람의 아들이므로 심판을 하는 권한도 주셨다.
28 이 말에 놀라지 마라. 무덤 속에 있는 모든 사람이 그의 목소리를 듣는 때가 온다.
29 그들이 무덤에서 나와, 선을 행한 이들은 부활하여 생명을 얻고
악을 저지른 자들은 부활하여 심판을 받을 것이다.
30 나는 아무것도 스스로 할 수 없다.
나는 듣는 대로 심판할 따름이다. 그래서 내 심판은 올바르다.
내가 내 뜻이 아니라 나를 보내신 분의 뜻을 추구하기 때문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당일 강론을 녹음한 음성 화일입니다.

아래 mp3화일을 클릭하면 들을 수 있습니다.

 

220330_001.mp3

번호 제목 이름 세례명 날짜 조회 수
4446 [토막 강론]부활 제2주일 (하느님의 자비 주일) C Joh 20,19-31 의심 file 이동욱 도마 2022.04.24 15
4445 [토막 강론] 주님 부활 대축일 낮미사 C Joh 20,1-9 부활 file 이동욱 도마 2022.04.24 18
4444 [토막 강론] 파스카 성야 C Lk 24,1-12 부활 file 이동욱 도마 2022.04.16 28
4443 [토막 강론] 주님 수난 성금요일 Joh 18,1―19,42 배은망덕 file 이동욱 도마 2022.04.15 22
4442 [토막 강론] 주님 만찬 성목요일 Joh 13,1-15 미사=발씻김 file 이동욱 도마 2022.04.14 25
4441 [토막 강론] 성주간 수 Mt 26,14-25 섬김 봉사 file 이동욱 도마 2022.04.13 13
4440 [토막 강론] 주님 수난 성지 주일 C Lk 19,28-40 원수사랑 file 이동욱 도마 2022.04.10 27
4439 [토막 강론] 사순 제5주 수 Joh 8,31-42 말씀 안에 머물기 file 이동욱 도마 2022.04.06 18
4438 [토막 강론] 사순 제5주일 C Joh 8,1-11 죄 file 이동욱 도마 2022.04.02 19
» [토막 강론] 사순 제4주 수 Joh 5,17-30 기억 file 이동욱 도마 2022.03.30 24
4436 [토막 강론] 사순 제4주일 C Lk 15,1-3.11ㄴ-32 회개 file 이동욱 도마 2022.03.27 26
4435 [토막 강론] 사순 제3주일 C Lk 13,1-9 회개 file 이동욱 도마 2022.03.20 14
4434 [토막 강론] 사순 제2주 수 Mt 20,17-28 섬김 file 이동욱 도마 2022.03.19 16
4433 [토막 강론] 사순 제2주일 C Lk 9,28ㄴ-36 하느님의 얼굴 찾기 file 이동욱 도마 2022.03.15 18
4432 [토막 강론] 사순 제1주일 C Lk 4,1-13 힘 file 이동욱 도마 2022.03.12 23
4431 [토막 강론] 재의 수요일 Mt 6,1-6.16-18 죄와 회개 file 이동욱 도마 2022.03.02 32
4430 [토막 강론] 연중 제8주일 C Lk 6,39-45 아름다움 file 이동욱 도마 2022.02.27 21
4429 [토막 강론] 성 폴리카르포 주교 순교자 기념일 Mk 9,38-40 하느님 일 file 이동욱 도마 2022.02.23 20
4428 [토막 강론] 연중 제7주일 C Lk 6,27-38 미움 file 이동욱 도마 2022.02.20 25
4427 [토막 강론] 연중 제6주간 수 Mk 8,22-26 장님(맹목) file 이동욱 도마 2022.02.16 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