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성당활동

   주일미사

    일요일 오전 10시 30분

    토요일 오후 5시

   평일미사

    수요일 오전 10시

    목요일 저녁 미사는
    코로나로인해 당분간 없습니다.

온라인 봉헌

온라인 봉헌[클릭]

   성당문의

성당문의 안내[클릭]

   신자등록 및 성사안내

신자등록 및 성사안내[클릭]

   성당주소

    3031 Holland Road,
    Apex, NC 27502
    전화: (919)414-9256
    이메일: hellospjcc@gmail.com

본당 신부님 교중 미사의 짧은 강론 버전 입니다.

제1독서

<‘있는 나’께서 나를 너희에게 보내셨다.>
▥ 탈출기의 말씀입니다.3,1-8ㄱㄷ.13-15
그 무렵 1 모세는 미디안의 사제인 장인 이트로의 양 떼를 치고 있었다.
그는 양 떼를 몰고 광야를 지나 하느님의 산 호렙으로 갔다.
2 주님의 천사가 떨기나무 한가운데로부터 솟아오르는 불꽃 속에서 그에게 나타났다.
그가 보니 떨기가 불에 타는데도, 그 떨기는 타서 없어지지 않았다.
3 모세는 ‘내가 가서 이 놀라운 광경을 보아야겠다.
저 떨기가 왜 타 버리지 않을까?’ 하고 생각하였다.
4 모세가 보러 오는 것을 주님께서 보시고,
떨기 한가운데에서 “모세야, 모세야!” 하고 그를 부르셨다.
그가 “예, 여기 있습니다.” 하고 대답하자,
5 주님께서 말씀하셨다. “이리 가까이 오지 마라.
네가 서 있는 곳은 거룩한 땅이니, 네 발에서 신을 벗어라.”
6 그분께서 다시 말씀하셨다. “나는 네 아버지의 하느님,
곧 아브라함의 하느님, 이사악의 하느님, 야곱의 하느님이다.”

그러자 모세는 하느님을 뵙기가 두려워 얼굴을 가렸다.
7 주님께서 말씀하셨다.
“나는 이집트에 있는 내 백성이 겪는 고난을 똑똑히 보았고,
작업 감독들 때문에 울부짖는 그들의 소리를 들었다.
정녕 나는 그들의 고통을 알고 있다.
8 그래서 내가 그들을 이집트인들의 손에서 구하여,
그 땅에서 저 좋고 넓은 땅, 젖과 꿀이 흐르는 땅으로
데리고 올라가려고 내려왔다.”
13 모세가 하느님께 아뢰었다. “제가 이스라엘 자손들에게 가서,
‘너희 조상들의 하느님께서 나를 너희에게 보내셨다.’ 하고 말하면,
그들이 저에게 ‘그분 이름이 무엇이오?’ 하고 물을 터인데,
제가 그들에게 무엇이라고 대답해야 하겠습니까?”
14 하느님께서 모세에게 “나는 있는 나다.” 하고 대답하시고, 이어서 말씀하셨다.
“너는 이스라엘 자손들에게 ‘′있는 나′께서 나를 너희에게 보내셨다.’ 하여라.”
15 하느님께서 다시 모세에게 말씀하셨다. “너는 이스라엘 자손들에게,
‘너희 조상들의 하느님, 곧 아브라함의 하느님, 이사악의 하느님,
야곱의 하느님이신 야훼께서 나를 너희에게 보내셨다.’
하여라.
이것이 영원히 불릴 나의 이름이며, 이것이 대대로 기릴 나의 칭호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화답송

시편 103(102),1-2.3-4.6-7.8과 11(◎ 8ㄱ)
◎ 주님은 자비롭고 너그러우시네.
○ 내 영혼아, 주님을 찬미하여라. 내 안의 모든 것도 거룩하신 그 이름 찬미하여라. 내 영혼아, 주님을 찬미하여라. 그분의 온갖 은혜 하나도 잊지 마라. ◎
○ 네 모든 잘못을 용서하시고, 네 모든 아픔을 없애시는 분. 네 목숨을 구렁에서 구해 내시고, 자애와 자비의 관을 씌우시는 분. ◎
○ 주님은 정의를 펼치시고, 억눌린 이 모두에게 공정을 베푸시네. 당신의 길을 모세에게, 당신의 업적을 이스라엘 자손에게 알리셨네. ◎
○ 주님은 자비롭고 너그러우시며, 분노에는 더디시나 자애는 넘치시네. 하늘이 땅 위에 드높은 것처럼, 당신을 경외하는 이에게 자애가 넘치시네. ◎

제2독서

<모세와 함께한 백성의 광야 생활은 우리에게 경고가 되라고 기록되었습니다.>
▥ 사도 바오로의 코린토 1서 말씀입니다.10,1-6.10-12
1 형제 여러분, 나는 여러분이 이 사실도 알기를 바랍니다.
우리 조상들은 모두 구름 아래 있었으며 모두 바다를 건넜습니다.
2 모두 구름과 바다 속에서 세례를 받아 모세와 하나가 되었습니다.
3 모두 똑같은 영적 양식을 먹고, 4 모두 똑같은 영적 음료를 마셨습니다.
그들은 자기들을 따라오는 영적 바위에서 솟는 물을 마셨는데,
그 바위가 곧 그리스도이셨습니다.
5 그러나 하느님께서는 그들 대부분이 마음에 들지 않으셨습니다.
사실 그들은 광야에서 죽어 널브러졌습니다.
6 이 일들은 우리를 위한 본보기로 일어났습니다.
그들이 악을 탐냈던 것처럼 우리는 악을 탐내지 말라는 것입니다.

10 그들 가운데 어떤 자들이 투덜거린 것처럼 여러분은 투덜거리지 마십시오.
그들은 파괴자의 손에 죽었습니다.
11 이 일들은 본보기로 그들에게 일어난 것인데,
세상 종말에 다다른 우리에게 경고가 되라고 기록되었습니다.
12 그러므로 서 있다고 생각하는 이는 넘어지지 않도록 조심하십시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복음 환호송

마태 4,17 참조
(◎ 그리스도님, 찬미와 영광 받으소서.)
○ 주님이 말씀하신다. 회개하여라. 하늘 나라가 가까이 왔다.
(◎ 그리스도님, 찬미와 영광 받으소서.)

복음

<너희도 회개하지 않으면 모두 멸망할 것이다.>
✠ 루카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13,1-9
1 바로 그때에 어떤 사람들이 와서, 빌라도가 갈릴래아 사람들을 죽여
그들이 바치려던 제물을 피로 물들게 한 일을 예수님께 알렸다.
2 그러자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이르셨다.
“너희는 그 갈릴래아 사람들이 그러한 변을 당하였다고 해서
다른 모든 갈릴래아 사람보다 더 큰 죄인이라고 생각하느냐?
3 아니다. 내가 너희에게 말한다.
너희도 회개하지 않으면 모두 그처럼 멸망할 것이다.
4 또 실로암에 있던 탑이 무너지면서 깔려 죽은 그 열여덟 사람,
너희는 그들이 예루살렘에 사는 다른 모든 사람보다
더 큰 잘못을 하였다고 생각하느냐? 5 아니다. 내가 너희에게 말한다.
너희도 회개하지 않으면 모두 그렇게 멸망할 것이다.
6 예수님께서 이러한 비유를 말씀하셨다.
“어떤 사람이 자기 포도밭에 무화과나무 한 그루를 심어 놓았다.
그리고 나중에 가서 그 나무에 열매가 달렸나 하고 찾아보았지만
하나도 찾지 못하였다.
7 그래서 포도 재배인에게 일렀다. ‘보게, 내가 삼 년째 와서
이 무화과나무에 열매가 달렸나 하고 찾아보지만 하나도 찾지 못하네.
그러니 이것을 잘라 버리게. 땅만 버릴 이유가 없지 않은가?’
8 그러자 포도 재배인이 그에게 대답하였다.
‘주인님, 이 나무를 올해만 그냥 두시지요.
그동안에 제가 그 둘레를 파서 거름을 주겠습니다.
9 그러면 내년에는 열매를 맺겠지요.
그러지 않으면 잘라 버리십시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강론 후 잠시 묵상한다><신경>

 

당일 강론을 녹음한 음성 화일입니다.

아래 mp3화일을 클릭하면 들을 수 있습니다.

 

220320_001.mp3

번호 제목 이름 세례명 날짜 조회 수
4446 [토막 강론]부활 제2주일 (하느님의 자비 주일) C Joh 20,19-31 의심 file 이동욱 도마 2022.04.24 15
4445 [토막 강론] 주님 부활 대축일 낮미사 C Joh 20,1-9 부활 file 이동욱 도마 2022.04.24 18
4444 [토막 강론] 파스카 성야 C Lk 24,1-12 부활 file 이동욱 도마 2022.04.16 28
4443 [토막 강론] 주님 수난 성금요일 Joh 18,1―19,42 배은망덕 file 이동욱 도마 2022.04.15 22
4442 [토막 강론] 주님 만찬 성목요일 Joh 13,1-15 미사=발씻김 file 이동욱 도마 2022.04.14 25
4441 [토막 강론] 성주간 수 Mt 26,14-25 섬김 봉사 file 이동욱 도마 2022.04.13 13
4440 [토막 강론] 주님 수난 성지 주일 C Lk 19,28-40 원수사랑 file 이동욱 도마 2022.04.10 27
4439 [토막 강론] 사순 제5주 수 Joh 8,31-42 말씀 안에 머물기 file 이동욱 도마 2022.04.06 18
4438 [토막 강론] 사순 제5주일 C Joh 8,1-11 죄 file 이동욱 도마 2022.04.02 19
4437 [토막 강론] 사순 제4주 수 Joh 5,17-30 기억 file 이동욱 도마 2022.03.30 24
4436 [토막 강론] 사순 제4주일 C Lk 15,1-3.11ㄴ-32 회개 file 이동욱 도마 2022.03.27 26
» [토막 강론] 사순 제3주일 C Lk 13,1-9 회개 file 이동욱 도마 2022.03.20 14
4434 [토막 강론] 사순 제2주 수 Mt 20,17-28 섬김 file 이동욱 도마 2022.03.19 16
4433 [토막 강론] 사순 제2주일 C Lk 9,28ㄴ-36 하느님의 얼굴 찾기 file 이동욱 도마 2022.03.15 18
4432 [토막 강론] 사순 제1주일 C Lk 4,1-13 힘 file 이동욱 도마 2022.03.12 23
4431 [토막 강론] 재의 수요일 Mt 6,1-6.16-18 죄와 회개 file 이동욱 도마 2022.03.02 32
4430 [토막 강론] 연중 제8주일 C Lk 6,39-45 아름다움 file 이동욱 도마 2022.02.27 21
4429 [토막 강론] 성 폴리카르포 주교 순교자 기념일 Mk 9,38-40 하느님 일 file 이동욱 도마 2022.02.23 20
4428 [토막 강론] 연중 제7주일 C Lk 6,27-38 미움 file 이동욱 도마 2022.02.20 25
4427 [토막 강론] 연중 제6주간 수 Mk 8,22-26 장님(맹목) file 이동욱 도마 2022.02.16 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