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성당활동

   주일미사

    일요일 오전 10시 30분

   평일미사

    수요일 오전 10시
    목요일 오후 8시
    토요일 오후 5시

   성당문의

성당문의 안내[클릭]

   신자등록 및 성사안내

신자등록 및 성사안내[클릭]

   성당주소

    3031 Holland Road,
    Apex, NC 27502
    전화: (919)414-9256
    이메일: hellospjcc@gmail.com

신앙관련 글들을 누구나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무엇이 도둑인지 아는 것

김성한 야고보 2020.08.29 08:21 조회 수 : 4

 

도둑이 밤 몇 시에 올지 집주인이 알면,
깨어 있으면서 도둑이 자기 집을 뚫고 들어오도록 내버려 두지 않을 것이다.(목요일 복음)
깨어있는 다는 것은 먼저 무엇이 도둑인지 아는 것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다툼, 저주, 분노, 용서 못함, 나태, 낭비, 중독, 나만을 위함, 주님의 말씀과 반대되는 세상의 가치 윤리 등등이 내 안에 아무렇지도 않게 들어와 있다면 내가 몰랐을뿐이지 도둑은 이미 내 안에 들어와 있습니다.
이렇게 다 아는 것처럼 말해 놓고 나 스스로 주님께서 원하시는 방향으로 서 있으려, 걸어가려 노력하지 않고 있다면 말잔치만, 말재주만 부리고 있는거겠죠. 
복음을 전하라고 보내셨습니다.
그리고 이 일을 말재주로 하라는 것이 아니었으니,
그리스도의 십자가가 헛되지 않게 하려는 것입니다.(금요일 독서)

그러나 슬기로운 처녀들은 등과 함께
기름도 그릇에 담아 가지고 있었다.
8 어리석은 처녀들이 슬기로운 처녀들에게
‘우리 등이 꺼져 가니 너희 기름을 나누어 다오.’ 하고 청하였다.
9 그러나 슬기로운 처녀들은
‘안 된다. 우리도 너희도 모자랄 터이니
차라리 상인들에게 가서 사라.’ 하고 대답하였다.(금요일 복음)
형제 여러분,
17 그리스도께서는 세례를 주라고 나를 보내신 것이 아니라
복음을 전하라고 보내셨습니다.(금요일 독서)
저희가 세례를 받은것이 신앙의 겉모습인 등만 갖고 있는 것이 아니라 나의 삶안에서 그 등 안에 불을 켜야함을, 그 불을 키기 위한 기름은 마지막 순간이 아니라 현재 삶의 순간순간에서 채워 나가야 함을 상기시켜 줍니다.

그래서 요한은 헤로데에게,
“동생의 아내를 차지하는 것은 옳지 않습니다.” 하고 여러 차례 말하였다.
19 헤로디아는 요한에게 앙심을 품고 그를 죽이려고 하였으나
뜻을 이루지 못하였다.(토요일 복음)
어쩌면 저희가 수없이 들은 주님의 말씀을 뒤로 한 체 내 삶의 행동에서 주님의 말씀을 우리가 뭐라한 헤로디아와 그의 딸처럼 대하고 있는지도...

번호 제목 이름 세례명 날짜 조회 수
4339 내가 드러내는 그분과의 관계 김성한 야고보 2020.09.22 9
4338 좋은 일을 하는 것이 합당하냐? 김성한 야고보 2020.09.07 55
4337 전한 거룩한 복음 김성한 야고보 2020.09.01 9
» 무엇이 도둑인지 아는 것 김성한 야고보 2020.08.29 4
4335 나의 가족들은 그분을 누구라고 생각하고 있는지 ... 김성한 야고보 2020.08.24 2
4334 오늘 하루에서 얼마나 많은 부르심이 있었는지 김성한 야고보 2020.08.19 1
4333 살가운 이야기가 오가는 관계 김성한 야고보 2020.08.01 9
4332 뭣이 중한디? 김성한 야고보 2020.07.26 10
4331 나는 좋은 땅인지 알아보는 테스트 김성한 야고보 2020.07.13 10
4330 ☆새로운 포도주를 위하여!!!이병근 대건안드레아 신부님 강론 김성한 야고보 2020.07.04 1014
4329 하느님 앞에서 유능한 사람 김성한 야고보 2020.06.05 9
4328 한 가지만 계속해서 드리며 만족해 하고 있지는 않은지... 김성한 야고보 2020.06.03 5
4327 언어와 종족이 달라도 알아 듣는 말? 김성한 야고보 2020.05.30 19
4326 우리 자신 개개인이 다른 이들에게 홍보매체 김성한 야고보 2020.05.25 454
4325 ' 서로 사랑하여라'는 말씀이 명령이었습니다 김성한 야고보 2020.05.15 11
4324 말씀의 특성? 김성한 야고보 2020.05.07 2
4323 코로나19, '성전'과 신앙의 의미를 다시 묻다-가톨릭뉴스 지금여기 김성한 야고보 2020.05.04 12
4322 영성체 어떻게 모시고 있습니까?(성녀 파우스티나 수녀의 일기 중) 김성한 야고보 2020.05.01 276
4321 그리스도인들은 교회에 가야한다 김성한 야고보 2020.04.22 5
4320 위로부터 태어나려고 끊임없이 노력하는 이들 김성한 야고보 2020.04.21 1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