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성당활동

   주일미사

    일요일 오전 10시 30분

   평일미사

    수요일 오전 10시
    목요일 오후 8시
    토요일 오후 5시

   성당문의

성당문의 안내[클릭]

   신자등록 및 성사안내

신자등록 및 성사안내[클릭]

   성당주소

    3031 Holland Road,
    Apex, NC 27502
    전화: (919)414-9256
    이메일: hellospjcc@gmail.com

신앙관련 글들을 누구나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언어와 종족이 달라도 알아 듣는 말?:

어느 날 아들과 신앙 대화를 해보려다 거절당하고 "도대체 어떻게 해야하지?" 고민하다가, 그가 알아 듣는 말은 '사랑'이겠구나 싶어서, 밖에 나갔다 집에 들어오는 아들에게, 남자끼리 또 다 커서 어색하지만 '아들 어서와! 사랑한다!' 라며 어깨를 두들겨 주었더니 쑥쓰러워하면서도 좋아하는 얼굴이 보였습니다.

내 아이가 알아듣는 말은 사랑에 찬 말과 표현이었습니다.

 

언어와 종족이 달라도, 세대 차이가 많이나도 식구들에게, 배고픈 이에게, 아픈 이에게, 슬픈 이, 외로운 이, 직장을 잃은 이 등등 이들이 알아 들을 수 있는 말을 성령님께서 저희에게 이미 가르쳐 주셨습니다. (도와줄 분들을 만나게 해달라고 기도해서 만나게 된 분들을 많이 봤습니다)

 

방언의 은총만 주시지 않으셨습니다.

 

“지금 말하고 있는 저들은 모두 갈릴래아 사람들이 아닌가?

그런데 우리가 저마다 자기가 태어난 지방 말로 듣고 있으니 어찌 된 일인가?(제1독서)

 

은사는 여러 가지지만 성령은 같은 성령이십니다.

5 직분은 여러 가지지만 주님은 같은 주님이십니다.

6 활동은 여러 가지지만 모든 사람 안에서

모든 활동을 일으키시는 분은 같은 하느님이십니다.

7 하느님께서 각 사람에게 공동선을 위하여 성령을 드러내 보여 주십니다.

(제2독서)

번호 제목 이름 세례명 날짜 조회 수
4329 하느님 앞에서 유능한 사람 김성한 야고보 2020.06.05 8
4328 한 가지만 계속해서 드리며 만족해 하고 있지는 않은지... 김성한 야고보 2020.06.03 5
» 언어와 종족이 달라도 알아 듣는 말? 김성한 야고보 2020.05.30 8
4326 우리 자신 개개인이 다른 이들에게 홍보매체 김성한 야고보 2020.05.25 291
4325 ' 서로 사랑하여라'는 말씀이 명령이었습니다 김성한 야고보 2020.05.15 9
4324 말씀의 특성? 김성한 야고보 2020.05.07 2
4323 코로나19, '성전'과 신앙의 의미를 다시 묻다-가톨릭뉴스 지금여기 김성한 야고보 2020.05.04 9
4322 영성체 어떻게 모시고 있습니까?(성녀 파우스티나 수녀의 일기 중) 김성한 야고보 2020.05.01 272
4321 그리스도인들은 교회에 가야한다 김성한 야고보 2020.04.22 5
4320 위로부터 태어나려고 끊임없이 노력하는 이들 김성한 야고보 2020.04.21 134
4319 복음 선포(선교) 김성한 야고보 2020.04.21 79
4318 한 쪽으로 치우침 김성한 야고보 2020.04.12 242
4317 이 뒷날 김성한 야고보 2020.04.12 473
4316 내 성전 순례 ? 김성한 야고보 2020.04.04 21
4315 니네베 사람들 김성한 야고보 2020.03.24 8
4314 순교 선열들의 미사 참여 횟수 김성한 야고보 2020.03.22 375
4313 파견된 곳으로 가서 씻고 앞을 보게 되어 돌아왔다. 김성한 야고보 2020.03.22 5
4312 코로나 바이러스 VS 신앙생활 김성한 야고보 2020.03.21 13
4311 내안에 있는 유아기적 행동들 김성한 야고보 2020.03.06 7
4310 숨은 뜻 찾기 ? 김성한 야고보 2020.03.04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