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성당활동

   주일미사

    일요일 오전 10시 30분

   평일미사

    수요일 오전 10시
    목요일 오후 8시
    토요일 오후 5시

   성당문의

성당문의 안내[클릭]

   신자등록 및 성사안내

신자등록 및 성사안내[클릭]

   성당주소

    3031 Holland Road,
    Apex, NC 27502
    전화: (919)414-9256
    이메일: hellospjcc@gmail.com

신앙관련 글들을 누구나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안녕하세요, 김 성한 야고보 입니다.

제가 자꾸 귀찮게 해드리고 있다면 너그러운 마음으로 이해를 부탁드립니다.

저는 단지 제가 알고 있는 정말로 좋은것을 함께 하고픈 마음이어서 그렇습니다.

맛있는 식당을 알아내면 누가 시키지 않아도 자연스럽게 소개해 주는 것처럼 말이죠.

 

눈에 보이지 않는 것을 믿기란 참으로 어렵습니다. 나의 눈이 들을수 없고, 귀가 맛을 볼 수 없는 것처럼 우리몸의 각 부분은 각각의 다른 감각을 느끼는 능력을 갖고 있습니다. 그러기에 저희 육신의 감각은 그분의 현존을 느끼는 것보다는 다른 것들에 더 뛰어난 능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우리는 하느님을 완전히 다른 방법으로 느낄수 있습니다.

사랑과 고통이라는 단어가  눈에는 보이지 않아도 우리의 삶안에서 느낄수 있는 것처럼 말입니다.

하느님이 계심을 자연의 신비나 인체의 신비를 봄으로써 알 수 있습니다.

우리는 전자 현미경을 통해서 엄청나게 확대해야지만 정자와 난자를 볼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이 엄청나게 작은것들이 뼈, 뇌, 심장, 척추, 오장육부, 피, 신경, 피부, 면역체계 등등을 만들어 냅니다. 그 누구의 주장처럼 우주에 폭팔이 일어나고 어떤 것들이 뭉쳐서 지구를 만들어내고 생명이 만들어 졌다 하지만 간단한 연필 하나도 많은 시간이 흘렀다고 해서 그냥 만들어 질 수 없다는 것은 초등학교 아이들도 쉽게 생각해 낼 수 있습니다. 복잡한 컴퓨터나 자동차도 역시 엄청난 시간이 흘렀다고 해서 그냥 생겨날 수 없고 인간에 의해서만 만들어질 수 있는것 처럼 말입니다.

 

이처럼 저희는 이 세상을 창조하신 분이 계심을 알 수 있습니다.

이 세상과 생명을 창조하신 하느님이 계시다는 것은 더 이상 신비가 아닙니다.

 

사실 진짜 신비는 이 세상을 창조하신 분께서 저희를 너무나 사랑하시는 것이 신비입니다. 이 세상을 창조하신 분께서 저희들을 위해서 돌아가신 것이 신비입니다.

이러한 인간에 대한 그분의  짝사랑이 신비입니다.

  

부탁드립니다! 그분께서 왜 우리를 이토록 사랑하시는지 알아주시길 바랍니다.

이번 교리반에 초대합니다. 멋지고 축복받은 날 되십시오.

하느님은 당신을 사랑하십니다.

번호 제목 이름 세례명 날짜 조회 수
4305 형제님이 아시는, 자매님이 아시는 하느님을 소개해 주십시오 김성한 야고보 2019.11.02 6
4304 침묵 김성한 야고보 2019.10.29 2
4303 어떻게 번역해서 세상에 보여줍니까 ? 김성한 야고보 2019.10.20 5
4302 니네베 사람들에게 요나가 표징이 된 것은 김성한 야고보 2019.10.14 1
4301 가두 선교 김성한 야고보 2019.09.24 13
4300 성체를 모신 감실에 감실등을 키셨나요? 김성한 야고보 2019.09.23 8
4299 어쩌면 나만을 위해, 출석만, 공부만, 탐구만 하기에... 김성한 야고보 2019.09.23 7
4298 가두 선교를 나가게 되면 본당내에서도 준비가 되어있어야 ... 김성한 야고보 2019.09.23 6
4297 실천 점수 매기기 김성한 야고보 2019.09.12 7
4296 어느 신부님이 올리신 4대리구 사제 연수에서 신부님의 PPT에 담겨 있던 내용: 김성한 야고보 2019.09.12 9
4295 예수님의 가르침을 받고 고발할 구실을 찾고 양심에 다가온 말씀에 대답 못하고 그 말씀에 골내고 악의를 품음 김성한 야고보 2019.09.09 3
4294 말씀을 통하여 필레몬 자신에게 다가온 십자가, 공사를 마칠 만한 경비가 있는지 계산해 봄, 이만 명을 거느리고 자기에게 오는 그를 만 명으로 맞설 수 있는지 먼저 앉아서 헤아려 봄 김성한 야고보 2019.09.09 6
4293 먹고 마시기만 한다는... 이들이 저희에게 하는 말은 전혀 틀린 말은 아닙니다 김성한 야고보 2019.09.07 4
4292 말씀을 듣고 깊은 데로 나가고 그물을 내리고 고기를 잡기 김성한 야고보 2019.09.07 5
» 교리반에 인도하려고 어떤 분에게 보냈던 편지 김성한 야고보 2019.09.05 7
4290 본당 은행에서 레지오 적금으로 달란트에 이자 붙이세요 김성한 야고보 2019.08.31 5
4289 저희 모두에게 반드시 일어날 예언 김성한 야고보 2019.08.30 4
4288 신앙특강(분노에 대한 이해와 다스림)-권미나 도미나 수녀 3강-Youtube 김성한 야고보 2019.08.29 5
4287 십자가에게 화내기, 책에만 적혀있는 복음 김성한 야고보 2019.08.27 3
4286 그분 앞에 갖고 가야하는 것 김성한 야고보 2019.08.26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