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성당활동

   주일미사

    일요일 오전 10시 30분

   평일미사

    수요일 오전 10시
    목요일 오후 8시
    토요일 오후 5시

   성당문의

성당문의 안내[클릭]

   신자등록 및 성사안내

신자등록 및 성사안내[클릭]

   성당주소

    3031 Holland Road,
    Apex, NC 27502
    전화: (919)414-9256
    이메일: hellospjcc@gmail.com

신앙관련 글들을 누구나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신랑이 온다. 신랑을 맞으러 나가라.’

7 그러자 처녀들이 모두 일어나 저마다 등을 챙기는데,(복음)

 

위의 복음 말씀은 저희 모두에게 반드시 일어날 예언입니다.

 

육적인 세계를 떠나 나의 영이, 나의 내적 인간이 그분 앞에 나아가는 날...

 

나는 그리스도인이라는 등을 허울좋은 빈 깡통으로 들고 다녔는지, 겨우 꺼지지 않게 명맥만 유지했는지, 아니면 기름을 꾸준히 채워 그리스도인의 불을 밝혔는지...

 

.

 

어리석은 처녀들이 슬기로운 처녀들에게
‘우리 등이 꺼져 가니 너희 기름을 나누어 다오.’ 하고 청하였다
.(복음)

 

.

 

어디서 심심찮게 듣던 내용의 말입니다.

 

신앙에 관련해서 '니가 내 대신 가서 내 몫까지 해라. 그럼 나는 니 옷자락 붙잡고 하늘나라로 따라 올라갈께'

 

누가 더 잘하고 못하고에 상관없이 저희 각자는 개인의 몫으로 그분께 셈해드릴 것이 있습니다.

 

.

차라리 상인들에게 가서 사라.’ 하고 대답하였다.

그들이 기름을 사러 간 사이에 신랑이 왔다.(복음)

 

.

 

등불을 켤 수 있는 기름을 상인들에게 살 수 있다??? 오 ~~잉 ???

 

어떻게....요 ?(이렇게 항상 이해가 안 가던 구절의 묵상이... 오늘은)

 

상인들과의 거래는 내가 그에 상응하는 것을 주면 내가 원하는 것을 가져가는 것입니다.

 

내가 가진 것을(시간, 탈렌트, 말씀, 재화 ...) 주는 실천이(도와줌,함께 해줌, 나눔, 찾아가봄...) 그리스도인으로써 살아있다는 생명의 등불을 피울수 있는 기름을 사는 것이라는 묵상...

일부러 시간을 내서 영적 육적으로 도움이 필요한 외롭고 아프고 목마르고 배고픈 이들에게 영적 육적으로 돕는것...

.

여러분은 어떻게 살아가야 하는지, 어떻게 해야 하느님 마음에 들 수 있는지 우리에게 배웠고, 또 그렇게 살아가고 있습니다. 더욱더 그렇게 살아가십시오. 2 우리가 주 예수님의 권위로 여러분에게 지시해 준 것들을 여러분은 잘 알고 있습니다.(독서)

.

언제가 될지 모르는 삶의 마지막 순간에 그제서야 등불을 켜고 그분을 만나러 가야됨을 깜짝 놀라며 온 몸으로 깨닫는 일이 없도록...

번호 제목 이름 세례명 날짜 조회 수
4305 형제님이 아시는, 자매님이 아시는 하느님을 소개해 주십시오 김성한 야고보 2019.11.02 6
4304 침묵 김성한 야고보 2019.10.29 2
4303 어떻게 번역해서 세상에 보여줍니까 ? 김성한 야고보 2019.10.20 5
4302 니네베 사람들에게 요나가 표징이 된 것은 김성한 야고보 2019.10.14 1
4301 가두 선교 김성한 야고보 2019.09.24 13
4300 성체를 모신 감실에 감실등을 키셨나요? 김성한 야고보 2019.09.23 8
4299 어쩌면 나만을 위해, 출석만, 공부만, 탐구만 하기에... 김성한 야고보 2019.09.23 7
4298 가두 선교를 나가게 되면 본당내에서도 준비가 되어있어야 ... 김성한 야고보 2019.09.23 6
4297 실천 점수 매기기 김성한 야고보 2019.09.12 7
4296 어느 신부님이 올리신 4대리구 사제 연수에서 신부님의 PPT에 담겨 있던 내용: 김성한 야고보 2019.09.12 9
4295 예수님의 가르침을 받고 고발할 구실을 찾고 양심에 다가온 말씀에 대답 못하고 그 말씀에 골내고 악의를 품음 김성한 야고보 2019.09.09 3
4294 말씀을 통하여 필레몬 자신에게 다가온 십자가, 공사를 마칠 만한 경비가 있는지 계산해 봄, 이만 명을 거느리고 자기에게 오는 그를 만 명으로 맞설 수 있는지 먼저 앉아서 헤아려 봄 김성한 야고보 2019.09.09 6
4293 먹고 마시기만 한다는... 이들이 저희에게 하는 말은 전혀 틀린 말은 아닙니다 김성한 야고보 2019.09.07 4
4292 말씀을 듣고 깊은 데로 나가고 그물을 내리고 고기를 잡기 김성한 야고보 2019.09.07 5
4291 교리반에 인도하려고 어떤 분에게 보냈던 편지 김성한 야고보 2019.09.05 7
4290 본당 은행에서 레지오 적금으로 달란트에 이자 붙이세요 김성한 야고보 2019.08.31 5
» 저희 모두에게 반드시 일어날 예언 김성한 야고보 2019.08.30 4
4288 신앙특강(분노에 대한 이해와 다스림)-권미나 도미나 수녀 3강-Youtube 김성한 야고보 2019.08.29 5
4287 십자가에게 화내기, 책에만 적혀있는 복음 김성한 야고보 2019.08.27 3
4286 그분 앞에 갖고 가야하는 것 김성한 야고보 2019.08.26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