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성당활동

   주일미사

    일요일 오전 10시 30분

   평일미사

    수요일 오전 10시
    목요일 오후 8시
    토요일 오후 5시

   성당문의

성당문의 안내[클릭]

   신자등록 및 성사안내

신자등록 및 성사안내[클릭]

   성당주소

    3031 Holland Road,
    Apex, NC 27502
    전화: (919)414-9256
    이메일: hellospjcc@gmail.com

신앙관련 글들을 누구나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그대는 신앙인인가요? 아니면 그저 떠들썩한 교회의 관광객인가요? - [2019년 8월 20일 교황님 일반알현 훈화 중]

이와 같이 (자선의 나눔에 소홀하게) 행동하는 이들은 
교회를 그저 '관광객'처럼 지나갈 따름입니다.
(네, 오늘날) 교회에는 늘상 오가기만 하는 '관광객'들이 많이 있습니다.
정작 교회 안으로 들어와 투신하지는 않으면서 말이죠.

네, 그들로 하여금 
스스로를 그리스도인이라고 믿게끔 하는 것은 '영적 유람'으로서,
(실제로) 그들은 그저 지하묘지[카타콤]의 관광객일 뿐입니다!

(하여) 타인에게 해를 끼칠 수 있는 상황들을 통해
그저 (자신의) 이익과 이득만을 추구하는 삶이란
필연적으로 내적인 죽음을 초래할 수밖에 없습니다.

(자, 그런데 말입니다)
스스로를 교회와 가깝다고 말하는 이들 가운데,
(그러니까) 신부들과 주교들의 지인이라고 자부하는 이들 가운데 
얼마나 많은 이들이
정작 자신들의 흥미와 이익만을 좇고 있는지 모릅니다.
그리고 이것이 바로 교회를 파괴하고 무너트리는 위선과 이중성입니다.
.
.
.
뭐 하나라도 직접 내어놓고, 직접 실천하면서
말마디를 얹어야 할 것 같습니다. 
세상은 옳고도 좋은 말마디가 부족해서 이지경인 것이 아니라,
비록 작고 모자랄지언정 
실질적인 나눔과 행동이 부족해서 이러한 것일 테니 말입니다...
이에, 스스로에게 먼저 묻습니다. 
너는 그 잘난 말마디 외에 무엇을 정말 내어놓은 적이 있었더냐고...
자로 잰듯한 깔끔한 논리 말고
투박해도 좋으니 진정 너의 주머니에서 무엇 하나 내어 준 적이 있었느냐고...

번호 제목 이름 세례명 날짜 조회 수
4285 뭣이 중한디? 김성한 야고보 2019.08.26 0
» 그대는 신앙인인가요? 아니면 그저 떠들썩한 교회의 관광객인가요? - [2019년 8월 20일 교황님 일반알현 훈화 중] 김성한 야고보 2019.08.21 5
4283 나에게 허락해 주신 것들을 다 나만을 위해 쓰는 김성한 야고보 2019.08.20 6
4282 아버지들에게 맡겨진 소명, 사명 김성한 야고보 2019.08.11 5
4281 믿음 김성한 야고보 2019.08.11 1
4280 미움이 사랑보다 더 강하다고 스스로 단정짓는... 김성한 야고보 2019.08.10 1
4279 내가 하는 기도는... 김성한 야고보 2019.08.06 12
4278 자랄 수 도 있고 죽일 수 도 있는 씨앗 김성한 야고보 2019.07.30 8
4277 가족을, 가정의 옷을 벗기고 때려 초주검으로 만들어 놓았지만 김성한 야고보 2019.07.14 15
4276 세상에 양으로 보내시는데 어느새 이리 떼로... 김성한 야고보 2019.07.12 7
4275 일꾼을 보내 달라고 청하는데 계속 내가 아닌 다른 사람들이 오기를 기다립니다. 김성한 야고보 2019.07.07 13
4274 지극히 거룩하신 그리스도의 성체 성혈 김성한 야고보 2019.06.21 3
4273 어떻게 삼위가 하나가 될 수 있는가를 이해하려고 거기에만 집중하는 동안 김성한 야고보 2019.06.15 7
4272 제대 밖에서 드러내야 하는 성체에 대한 믿음 그리고 울려퍼져야 하는 성체 찬미가 김성한 야고보 2019.06.09 7
4271 성령님께서 주시는 능력으로 새로운 언어를 말하셨습니다. 김성한 야고보 2019.06.09 5
4270 갈릴래아 사람들아, 왜 하늘을 쳐다보며 서 있느냐? 김성한 야고보 2019.06.01 53
4269 생명의 빵 김성한 야고보 2019.05.14 7
4268 내 삶에서 그물을 오른쪽으로 던지기 김성한 야고보 2019.05.09 7
4267 레지오 활동 배당에 대한 소고 김성한 야고보 2019.05.09 14
4266 셀 수 없을 만큼 수 도 없이 우리에게 나타나신 예수님 김성한 야고보 2019.04.27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