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성당활동

   주일미사

    일요일 오전 10시 30분

   평일미사

    수요일 오전 10시
    목요일 오후 8시
    토요일 오후 5시

   성당문의

성당문의 안내[클릭]

   신자등록 및 성사안내

신자등록 및 성사안내[클릭]

   성당주소

    3031 Holland Road,
    Apex, NC 27502
    전화: (919)414-9256
    이메일: hellospjcc@gmail.com

신앙관련 글들을 누구나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나는 이제 양들을 이리 떼 가운데로 보내는 것처럼 너희를 보낸다.”

말씀과 성체 성사를 통해 세상에 당신의 양으로 보내시는데 어느새 이리 로 변합니다. 싸우고, 다투고, 미워하고, 욕심내고, 증오하고, 용서하지 않고, 노려보고, 짜증내고, 독선적이고, 내가 먼저이고, 돈 벌고 여가를 지내는데 시간을 많이 쓰면서도 사랑의 실천엔 어떤 짬도 내지 않고...

“너희는 나 때문에 총독들과 임금들 앞에 끌려가,
그들과 다른 민족들에게 증언할 것이다.” 

다른 이들이 자신안의 더러움으로 이리 떼처럼 공격해 올 때 저희에게 그분을 증언할 기회가, 그분의 양 떼 임을 드러낼 기회가 주어집니다. 
무조건 아무것도 안 하고 참아주는 것은 슬기로움이 아니라 상황을 판단해서 지금이나 나중에 주님께서 원하시는 방향으로 설 수 있도록 비둘기처럼 양순함을 더해서 말씀이 선포되어야 한다는 묵상을 해 봅니다.

“너희가 무엇을 말해야 할지, 그때에 너희에게 일러 주실 것이다.
20 사실 말하는 이는 너희가 아니라 너희 안에서 말씀하시는 아버지의 영이시다.”

수 없이 듣고 보고 한 그분의 말씀이 다가와 떠 오를것입니다.

하느님께서 “야곱아, 야곱아!” 하고 부르시자,
“예, 여기 있습니다.” 하고 그가 대답하였다.
3 그러자 하느님께서 말씀하셨다. “나는 하느님, 네 아버지의 하느님이다.
이집트로 내려가는 것을 두려워하지 마라.
내가 그곳에서 너를 큰 민족으로 만들어 주겠다.
4 나도 너와 함께 이집트로 내려가겠다.

바로 그 자리가, 그 상황이 그분의 뜻을 실천하는 부르심을 받는 또 하나의 자리이며, 나의 행동이 그분의 부르심에 응답하는 것입니다. 분해서 부르르 떠는 나에게 당신의 뜻을 실천함에 두려워하지 말고 당신께서 함께 하고 계심을 상기 시켜 주십니다.  그분의 백성으로, 민족으로 변화되어 살아가게 도와주십니다.

번호 제목 이름 세례명 날짜 조회 수
4289 저희 모두에게 반드시 일어날 예언 김성한 야고보 2019.08.30 6
4288 신앙특강(분노에 대한 이해와 다스림)-권미나 도미나 수녀 3강-Youtube 김성한 야고보 2019.08.29 6
4287 십자가에게 화내기, 책에만 적혀있는 복음 김성한 야고보 2019.08.27 5
4286 그분 앞에 갖고 가야하는 것 김성한 야고보 2019.08.26 2
4285 뭣이 중한디? 김성한 야고보 2019.08.26 5
4284 그대는 신앙인인가요? 아니면 그저 떠들썩한 교회의 관광객인가요? - [2019년 8월 20일 교황님 일반알현 훈화 중] 김성한 야고보 2019.08.21 6
4283 나에게 허락해 주신 것들을 다 나만을 위해 쓰는 김성한 야고보 2019.08.20 78
4282 아버지들에게 맡겨진 소명, 사명 김성한 야고보 2019.08.11 5
4281 믿음 김성한 야고보 2019.08.11 1
4280 미움이 사랑보다 더 강하다고 스스로 단정짓는... 김성한 야고보 2019.08.10 1
4279 내가 하는 기도는... 김성한 야고보 2019.08.06 22
4278 자랄 수 도 있고 죽일 수 도 있는 씨앗 김성한 야고보 2019.07.30 9
4277 가족을, 가정의 옷을 벗기고 때려 초주검으로 만들어 놓았지만 김성한 야고보 2019.07.14 15
» 세상에 양으로 보내시는데 어느새 이리 떼로... 김성한 야고보 2019.07.12 8
4275 일꾼을 보내 달라고 청하는데 계속 내가 아닌 다른 사람들이 오기를 기다립니다. 김성한 야고보 2019.07.07 14
4274 지극히 거룩하신 그리스도의 성체 성혈 김성한 야고보 2019.06.21 3
4273 어떻게 삼위가 하나가 될 수 있는가를 이해하려고 거기에만 집중하는 동안 김성한 야고보 2019.06.15 7
4272 제대 밖에서 드러내야 하는 성체에 대한 믿음 그리고 울려퍼져야 하는 성체 찬미가 김성한 야고보 2019.06.09 8
4271 성령님께서 주시는 능력으로 새로운 언어를 말하셨습니다. 김성한 야고보 2019.06.09 5
4270 갈릴래아 사람들아, 왜 하늘을 쳐다보며 서 있느냐? 김성한 야고보 2019.06.01 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