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성당활동

   주일미사

    일요일 오전 10시 30분

   평일미사

    수요일 오전 10시
    목요일 오후 8시
    토요일 오후 5시

   성당주소

    3031 Holland Road,
    Apex, NC 27502
    전화: (919)414-9256
    이메일: hellospjcc@gmail.com

   성당문의

성당문의 안내[클릭]

신앙관련 글들을 누구나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오늘 독서에서 우리는 요나를 만납니다.
니느베 사람들의 회개에 앞서 요나의 회개가 먼저 있음을 봅니다.

원수같은 니느베사람들의 회개를 바라시는 하느님의 말씀을 피해서 요나는 숨었으나  
하느님 앞에서 마음을 돌려 그분의 뜻을 따릅니다. 
그리고 니느베로 들어가 하느님의 말씀을 전합니다. 
사흘길을 걸어야 하나 하루만 걸어 외쳤어도 니느베 사람들은 곧 회개하고 자루옷을 입습니다. 

하느님 자비의 마음을 닮아 원수마저 구원되기를 바라게 된 한 사람의 마음이 표징이 된 것 같습니다. 
그리고 바로 그 자비의 마음이 많은 이들의 마음을 움직이고 하느님께로 돌아오도게 만듭니다.

 

“요나보다 더 큰 이가 여기에 있다”(루카11,32)
  

 

하지만 그 요나보다 더 큰 이이신 주님 당신께서는 
그 요나의 수고로움보다 더 큰 사랑을 우리에게 보여주시며

우리의 회개를 바라십니다.

댓가 없는 사랑을 주시며 온전히 당신 자신을 다 내어놓으신 주님, 

요나의 말을 듣고  니네베 사람들이 회개하였듯이 

당신 사랑 앞에서 우리가 취해야 할 회개가 무엇인지 가르쳐 주소서. 

벗을 위해 목숨을 내 놓는 것보다 더 큰 사랑은 없다하시며 

당신을 알아보지 못하는 벗들을 위해 스스로를 내어놓으시는 당신의 모습이

우리의 존재를 통해 드러나게 해 주소서.
우리의 존재가 당신의 표징이 되게 하소서.

​Jean Debruynne 신부님의 기도 

나의 하느님  
저는 당신에게 이 사순이 아름답길 바라며 기도하지 않습니다. 
대신 나 자신을 위해 좋은 것을 할 줄 알기를 기도합니다.
저는 당신에게 저 자신에게서 무언가를 금하기보다 사랑을 가르쳐달라고 기도합니다.
저는 당신에게 희생에 대한 의로움보다 마음의 의로움을 기도합니다.
공로가 아니라 용서를, 
참회가 아니라 기쁨을 청합니다.
그것이 바로 가난이기 때문입니다. 
아멘

번호 제목 이름 세례명 날짜 조회 수
4260 이미 수없이 여러 경로를 통해 받은 거름, 그 주신 은총 김성한 야고보 2019.03.24 2
4259 만약 큰 아들이 아버지보다 먼저 멀리에서 오는 작은 아들을 발견했다면... 김성한 야고보 2019.03.23 0
4258 [태아의 생명을 지켜주세요] 세 아이 엄마의 이야기-평화신문 김성한 야고보 2019.03.22 2
4257 먼지가 되면 (손엘디 형제님이 쓰신 책중에서) 김성한 야고보 2019.03.22 3
4256 참 그리스도인이라면, 하느님의 자녀라면- 잠비아 선교지에 계신 이충열 신부님의 글 김성한 야고보 2019.03.20 1
4255 아멘 ! 김성한 야고보 2019.03.19 1
4254 교회 공동체의 가장인 신부님,가정 공동체의 가장인 아버지 김성한 야고보 2019.03.19 5
4253 이번 사순절에는 김성한 야고보 2019.03.16 7
» “요나보다 더 큰 이가 여기에 있다” (루카 11,29-32)-성프란치스코하비에르사도회 김성한 야고보 2019.03.13 3
4251 여러분은 이번 사순시기에 단식하기를 원하시나요? (퍼 옴) 교황님 말씀 김성한 야고보 2019.03.09 10
4250 변화- 송봉모 토마스 신부님 말씀 PART 2. 김성한 야고보 2019.03.04 5
4249 변화- 송봉모 토마스 신부님 말씀 PART 1. 김성한 야고보 2019.02.22 8
4248 변화- 송봉모 토마스 신부님 말씀 PART 3 김성한 야고보 2019.02.20 7
4247 아주 심하게 닫혀 있는 그리스도를 믿는다는 이들 김성한 야고보 2019.02.20 2
4246 광야 김성한 야고보 2019.02.19 6
4245 까떼나 기도의 구도와 특성은 알고 있습니다... 김성한 야고보 2019.02.18 6
4244 미지근한 교우 VS 쉬는 교우(냉담자) 김성한 야고보 2019.02.11 8
4243 아이와 함께 성서 쓰고 나눈 이야기 김성한 야고보 2019.02.10 3
4242 기도가 부담이 아닌 편안한 자연스러움을 줬으면 김성한 야고보 2019.02.10 3
4241 하느님 무시하기 김성한 야고보 2019.02.01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