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성당활동

   주일미사

    일요일 오전 10시 30분

   평일미사

    수요일 오전 10시
    목요일 오후 8시
    토요일 오후 5시

   성당주소

    3031 Holland Road,
    Apex, NC 27502
    전화: (919)414-9256
    이메일: hellospjcc@gmail.com

   성당문의

성당문의 안내[클릭]

신앙관련 글들을 누구나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장정만도 오천명

김성한 야고보 2019.01.08 08:35 조회 수 : 3

1/8/19 묵상:그때에 예수님께서는 34 많은 군중을 보시고
가엾은 마음이 드셨다.
그들이 목자 없는 양들 같았기 때문이다. 그래서 그들에게 많은 것을 가르쳐 주기 시작하셨다.

목자를, 가장을 교회와 가정에 보내 주셨는데 꼭 들려주라고 하신 그분의 목소리를, 그분이 주시라고 하신 것을 먹이지 못합니다. 좋은게 좋은거라는 유순함 때문에, 나약함 때문에, 우리를 이렇게 약하게 만들지 않으셨는데...
.
36 그러니 저들을 돌려보내시어,
주변 촌락이나 마을로 가서 스스로 먹을 것을 사게 하십시오.”
.
37 예수님께서 “너희가 그들에게 먹을 것을 주어라.” 하고 이르시니,
제자들은 “그러면 저희가 가서 빵을 이백 데나리온어치나 사다가
그들을 먹이라는 말씀입니까?” 하고 물었다.
.
저희가 그분에게서 받은 것으로 먹이길 원하시는데... 세상의 것으로 먹이려 합니다.
.
38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너희에게 빵이 몇 개나 있느냐? 가서 보아라.” 하고 이르셨다.
그들이 알아보고서,
“빵 다섯 개, 그리고 물고기 두 마리가 있습니다.” 하고 대답하였다.
.
나에게 다른 이들에게 나눠줄 그분이 주신 양식이 있는지 내 안으로 가서 보는 시간을 가져야... 없다면 그분의 말씀을 전하는 이를 통해 받아야 하겠습니다. 나와 다른 이들에게 전해 주기 위해서...
.
39예수님께서는 제자들에게 명령하시어,
모두 푸른 풀밭에 한 무리씩 어울려 자리 잡게 하셨다.
.
푸른 풀밭은 자리잡으라는 예수님의 명령은 말씀을, 영적인 양식을 받아 모실 준비는 차분히, 천천히, 생명으로 받아 모실 수  있는 영적인 육적인 준비를 하라는, 장소적으로도 ....
.
40 그래서 사람들은 백 명씩 또는 쉰 명씩 떼를 지어 자리를 잡았다.
.
41 예수님께서는 빵 다섯 개와 물고기 두 마리를 손에 들고
하늘을 우러러 찬미를 드리신 다음 빵을 떼어 제자들에게 주시며,
사람들에게 나누어 주도록 하셨다.
물고기 두 마리도 모든 사람에게 나누어 주셨다.
42 사람들은 모두 배불리 먹었다.
.
교회 공동체는, 구역 공동체는 우리 세상것으로 배를 채우려는 모임이 아니라 어떻게 하면 그분께서 우리에게 나눠주신 것을 우리도 나눌 수 있을까 하고 고민하고 같이 실천하려는 모임입니다 .
.
43 그리고 남은 빵 조각과 물고기를 모으니 열두 광주리에 가득 찼다.
44 빵을 먹은 사람은 장정만도 오천 명이었다.
.
아직도 다른 이들을 먹일 양식이 흘러 넘칩니다. 
장정만도 오천명이라는 말씀은 그분께서 주신 양식을 먹고 끝냄이 아니라, 먹음에 집중만 하는 것이 아니라, 생명의 양식에 놀라움에만 멈춰 있는 것이 아니라 그 생명의 양식을 먹고 자신의 삶에서 그분의 힘을 드러낼 이들이 많아야 됨을 묵상합니다. 오늘 제 1 독서의 말씀처럼 사랑을 드러낼 힘으로요. 서로... 나와 그들이...

번호 제목 이름 세례명 날짜 조회 수
4253 이번 사순절에는 김성한 야고보 2019.03.16 9
4252 “요나보다 더 큰 이가 여기에 있다” (루카 11,29-32)-성프란치스코하비에르사도회 김성한 야고보 2019.03.13 3
4251 여러분은 이번 사순시기에 단식하기를 원하시나요? (퍼 옴) 교황님 말씀 김성한 야고보 2019.03.09 81
4250 변화- 송봉모 토마스 신부님 말씀 PART 2. 김성한 야고보 2019.03.04 69
4249 변화- 송봉모 토마스 신부님 말씀 PART 1. 김성한 야고보 2019.02.22 9
4248 변화- 송봉모 토마스 신부님 말씀 PART 3 김성한 야고보 2019.02.20 8
4247 아주 심하게 닫혀 있는 그리스도를 믿는다는 이들 김성한 야고보 2019.02.20 4
4246 광야 김성한 야고보 2019.02.19 7
4245 까떼나 기도의 구도와 특성은 알고 있습니다... 김성한 야고보 2019.02.18 10
4244 미지근한 교우 VS 쉬는 교우(냉담자) 김성한 야고보 2019.02.11 12
4243 아이와 함께 성서 쓰고 나눈 이야기 김성한 야고보 2019.02.10 3
4242 기도가 부담이 아닌 편안한 자연스러움을 줬으면 김성한 야고보 2019.02.10 4
4241 하느님 무시하기 김성한 야고보 2019.02.01 6
4240 이라는 이름으로만 그냥... 김성한 야고보 2019.02.01 3
4239 이 빵을 먹고 이 잔을 마신 후 어떻게 주님의 죽으심과 부활을 드러낼 수 있는지 김성한 야고보 2019.01.28 4
4238 그 은총을 받아들였는지는 김성한 야고보 2019.01.22 4
4237 악이 시키는 쪽을 택하면서 하느님의 자녀라 말할 수 없기에 김성한 야고보 2019.01.17 3
4236 오~~ 사랑! 너희는 알아들라 김성한 야고보 2019.01.09 8
4235 우리에게 당신 자신을 먹이시고 보내시려는 곳 김성한 야고보 2019.01.09 1
» 장정만도 오천명 김성한 야고보 2019.01.08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