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성당활동

   주일미사

    일요일 오전 10시 30분

   평일미사

    수요일 오전 10시
    목요일 오후 8시
    토요일 오후 5시

   성당주소

    3031 Holland Road,
    Apex, NC 27502
    전화: (919)414-9256
    이메일: hellospjcc@gmail.com

   성당문의

성당문의 안내[클릭]

신앙관련 글들을 누구나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묵상: “하늘 나라는 겨자씨와 같다.

어떤 사람이 그것을 가져다가 자기 밭에 뿌렸다...하늘 나라는 누룩과 같다. 어떤 여자가 그것을 가져다가 밀가루 서 말 속에 집어넣었더니...

.

겨자씨가 자신의 밭에, 누룩이 자신의 밀가루에 들어가야지만 내 밭에서 자라나고, 성장하고 내 밀가루 반죽이 부풉니다.

어떤 때는 내 자신이 스스로 은총을 거부하기도 하고, 내가 이리 살아왔기에 스스로 예비해오고 준비되어 온 고통을 통해(알아채면 다행이지만) 은총을 받아 들이기도 합니다.

.

겨자씨는 어떤 씨앗보다도 작지만, 자라면 어떤 풀보다도 커져 나무가 되고 하늘의 새들이 와서 그 가지에 깃들인다... 마침내 온통 부풀어 올랐다.”

.

말씀은 물질적인 것과 비교할 때 세상이 거들떠 보지도 않는 것입니다. 그러나 그분의 은총으로 말씀이 내 밭에서, 내 밀가루 안에서 자라나기 시작하여 내가 영적으로 성장한다면 다른 이들이 다가올 것이고, 부푼 밀가루의 목적을 제대로 이해하여 빵을 만들어 같이 나누며, 먹고 끝남이 아닌 서로에게 그리스도인으로 살아갈 힘의 양식이 될 것입니다.

저희 본당 신부님 강론 말씀처럼 저희 자신은 다른 이들의 눈에, 가톨릭을 대표하는 한 사람으로 비춰집니다.

번호 제목 이름 세례명 날짜 조회 수
4164 어떤 공식 안에서의 신앙 생활 김성한 야고보 2018.08.20 3
4163 하느님을 기쁘게 해 드리고 싶은 사람 손 들어 보세요 ? 김성한 야고보 2018.08.20 2
4162 그분으로 말미암아...'말미암다'는 움직임을 뜻하는 동사 김성한 야고보 2018.08.19 1
4161 사제의 한 말씀으로 더 이상 빵과 포도주가 아닌 것처럼 김성한 야고보 2018.08.18 7
4160 생명을 주는 빵? 행사용 빵? 김성한 야고보 2018.08.11 8
4159 예수님께서 아파하시는 것에 잠들어 있슴 김성한 야고보 2018.08.11 5
4158 꼭 읽어 보세요 : 성체성사에 대해서 ... 김재화 시몬 2018.08.10 23
4157 보물을 사기 위한 값의 지불 김성한 야고보 2018.08.05 5
4156 왜? 저희의 어떤 모습때문에 상처 가득한 사랑의 눈물을 흘리시는지 김성한 야고보 2018.08.05 4
» 부푼 밀가루의 목적을 제대로 이해하여 김성한 야고보 2018.08.05 4
4154 돈을 잃으면, 영적인 것을 잃으면 김성한 야고보 2018.08.05 1
4153 주인과 깉이 있는 이들이 뿌리체 뽑으려는 가라지 김성한 야고보 2018.07.29 25
4152 길에 그냥 떨어진 씨앗, 땅에 뿌려진 씨앗 김성한 야고보 2018.07.27 5
4151 내 가족과 영적으로도 가족인지... 김성한 야고보 2018.07.25 5
4150 파견되었음을 잊어버리고 김성한 야고보 2018.07.23 5
4149 자유에 대한 오해 김성한 야고보 2018.07.23 4
4148 수없이 많은 은총과 말씀을 듣고도 바뀌지 않는 저희들에게도 같은 말씀을 하실 것입니다. "불행하여라..." 김성한 야고보 2018.07.18 7
4147 감춰지고 숨겨져 있는 것 김성한 야고보 2018.07.18 2
4146 저희는 예언자도 아니었고, 그 제자도 아니었고, 그저 이 세상을 살아가는 이들이었지만 그분의 부르심으로 세례를 받았습니다. 김성한 야고보 2018.07.18 7
4145 사랑한다를 여덟 글자로 늘리면? 김성한 야고보 2018.07.11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