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성당활동

   주일미사

    일요일 오전 10시 30분

   평일미사

    수요일 오전 10시
    목요일 오후 8시
    토요일 오후 5시

   성당주소

    3031 Holland Road,
    Apex, NC 27502
    전화: (919)414-9256
    이메일: hellospjcc@gmail.com

신앙관련 글들을 누구나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묵상: 이번주 내 내 당신의 말씀은 저희의 오류를 고발하십니다.
당신의 말씀을 저희 삶에서 뒷전으로 팽개치는 그러한 저희에게 당신께서 거룩한 집회를 왜 안 반기시는지, 당신을 잊고 사는 것이 어떤 것인지, 하느님이 원하시는 것이 제사에만 참석하는 것이라는 오해를 하는 저희를 고발하십니다.
.

화답송

시편 50(49),16ㄴㄷ-17.18-19.20-21.22-23(◎ 22ㄱ)
◎ 하느님을 잊은 자들아, 깨달아라.
○ 어찌하여 내 계명을 늘어놓으며, 내 계약을 너의 입에 담느냐? 너는 훈계를 싫어하고, 내 말을 뒷전으로 팽개치지 않느냐? ◎
○ 너는 도둑을 보면 함께 어울리고, 간음하는 자들과 한패가 된다. 너의 입은 악행을 저지르고, 너의 혀는 간계를 꾸며 낸다. ◎
○ 너는 앉아서 네 형제를 헐뜯고, 네 친형제에게 모욕을 준다. 네가 이런 짓들 저질러도 잠자코 있었더니, 내가 너와 똑같은 줄 아는구나. 나는 너를 벌하리라. 너의 행실 네 눈앞에 펼쳐 놓으리라. ◎
○ 하느님을 잊은 자들아, 깨달아라. 내가 잡아 찢어도 구해 줄 자 없으리라. 찬양 제물을 바치는 이는 나를 공경하리라. 올바른 길을 걷는 이는 하느님의 구원을 보리라. ◎
.
화답송

시편 50(49),7.8-9.10-11.12-13.16ㄴㄷ-17(◎ 23ㄴ)
◎ 올바른 길을 걷는 이는 하느님의 구원을 보리라.
○ 들어라, 내 백성아, 내가 말하노라. 이스라엘아, 나 너를 고발하노라. 나는 하느님, 너의 하느님이다. ◎
○ 제사 때문에 너를 벌하지는 않으리라. 너의 번제야 언제나 내 앞에 있다. 나는 네 집의 수소도, 네 우리의 숫염소도 받지 않는다. ◎
○ 숲속의 모든 동물, 수많은 산짐승들이 다 내 것이다. 산속의 새들을 나는 모두 안다. 들에 사는 것들도 다 내 것이다. ◎
○ 나 배고파도 너에게는 말하지 않으리라. 온 누리와 그 안에 가득 찬 것들 다 내 것이다. 내가 황소의 고기를 먹는단 말이냐? 숫염소의 피를 마신단 말이냐? ◎
○ 어찌하여 내 계명을 늘어놓으며, 내 계약을 너의 입에 담느냐? 너는 훈계를 싫어하고, 내 말을 뒷전으로 팽개치지 않느냐? ◎
주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신다.
“이스라엘의 세 가지 죄 때문에, 네 가지 죄 때문에 나는 철회하지 않으리라.
.
그들이 빚돈을 빌미로 무죄한 이를 팔아넘기고
신 한 켤레를 빌미로 빈곤한 이를 팔아넘겼기 때문이다.
그들은 힘없는 이들의 머리를 흙먼지 속에다 짓밟고
가난한 이들의 살길을 막는다.
아들과 아비가 같은 처녀에게 드나들며 나의 거룩한 이름을 더럽힌다.
제단마다 그 옆에 저당 잡은 옷들을 펴서 드러눕고
벌금으로 사들인 포도주를 저희 하느님의 집에서 마셔 댄다.(아모스 예언서 2,6-8)
주님께서 말씀하신다. “나는 너희의 축제들을 싫어한다.
배척한다. 너희의 그 거룩한 집회를 반길 수 없다.
너희가 나에게 번제물과 곡식 제물을 바친다 하여도 받지 않고
살진 짐승들을 바치는 너희의 그 친교 제물도 거들떠보지 않으리라.
너희의 시끄러운 노래를 내 앞에서 집어치워라.
너희의 수금 소리도 나는 듣지 못하겠다.
다만 공정을 물처럼 흐르게 하고 정의를 강물처럼 흐르게 하여라(아모스 예언서 5,21-24)

번호 제목 이름 세례명 날짜 조회 수
4148 수없이 많은 은총과 말씀을 듣고도 바뀌지 않는 저희들에게도 같은 말씀을 하실 것입니다. "불행하여라..." 김성한 야고보 2018.07.18 1
4147 감춰지고 숨겨져 있는 것 김성한 야고보 2018.07.18 1
4146 저희는 예언자도 아니었고, 그 제자도 아니었고, 그저 이 세상을 살아가는 이들이었지만 그분의 부르심으로 세례를 받았습니다. 김성한 야고보 2018.07.18 1
4145 사랑한다를 여덟 글자로 늘리면? 김성한 야고보 2018.07.11 7
4144 그 안에 조용히 머물러 그분의 모습을 뵙는 날 김성한 야고보 2018.07.10 3
4143 관심이 없기에 안 보이는 수많은 수확물 김성한 야고보 2018.07.10 6
» 이번주 내 내 당신의 말씀은 저희의 오류를 고발하십니다 김성한 야고보 2018.07.04 4
4141 이웃안에 살아계신 부활하신 그리스도를 찾아 하는 우리의 신앙 고백 김성한 야고보 2018.07.04 2
4140 말씀에 대한 간절함을 드러낼 때 그분의 말씀을 내 삶에 모시고 갈 수 있습니다 김성한 야고보 2018.07.01 12
4139 외적.내적 봉헌 김성한 야고보 2018.07.01 10
4138 정녕 하느님께서는 인간을 불멸의 존재로 창조하시고 김성한 야고보 2018.07.01 2
4137 성심의 메시지, 요세파 수녀, 가톨릭 출판사) 김성한 야고보 2018.06.30 2
4136 살아계시다고, 죽어계시다고 증명하는 내 삶의 열매 김성한 야고보 2018.06.30 0
4135 아주 아주 약한 비바람에도 못 참고 김성한 야고보 2018.06.30 2
4134 신자들의 기도 김성한 야고보 2018.06.24 4
4133 축복이라는 단어를 통해 보는 내가 가진 신앙관 김성한 야고보 2018.06.21 3
4132 저는 레지오의 규율에 온전히 복종하겠나이다 김성한 야고보 2018.06.21 3
4131 루르드에서 일어난 ‘소소하지만 확실한 기적’ 김재화 시몬 2018.06.20 20
4130 사탄의 유혹.. 어떻게 이겨낼까? 김재화 시몬 2018.06.19 18
4129 다른 이가 맛 볼 수 있는 열매 김성한 야고보 2018.06.18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