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성당활동

   주일미사

    일요일 오전 10시 30분

   평일미사

    수요일 오전 10시
    목요일 오후 8시
    토요일 오후 5시

   성당주소

    3031 Holland Road,
    Apex, NC 27502
    전화: (919)414-9256
    이메일: hellospjcc@gmail.com

신앙관련 글들을 누구나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그 심판은 이러하다.
빛이 이 세상에 왔지만,
사람들은 빛보다 어둠을 더 사랑하였다.
그들이 하는 일이 악하였기 때문이다.
(요한 3,19)

사람들은 심판이라는 것이 마치 ‘신과 함께’라는 환타지 영화의 장면처럼 모든 일들이 끝나고 신이 그 사람을 불러다 놓고 하는 것으로 착각합니다. 하지만 진정한 의미의 심판은 사실 ‘이미’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그것은 바로 우리가 지금 선호하는 것 그 자체로 이루어지는 것입니다.

물고기는 물을 통해서 숨쉬기에 물에 살고 우리는 공기를 통해서 숨쉬기에 여기에 삽니다. 이와 비슷하게 빛의 자녀들과 세상의 자녀들이 나뉘게 됩니다. 빛을 숨쉬는 이는 빛으로 다가서고 더 많은 빛을 찾지만 세상 안의 요소를 만족의 근거로 살아가는 이들은 바로 그것을 추구하게 되는 것입니다.

어제는 월막 피정의 집에서 면담 성사를 주었습니다. 물론 성사 내용을 말할 수는 없지요. 하지만 저는 그 안에서 뚜렷이 지켜볼 수 있었습니다. 살고자 하는 자는 살고 살기를 원치 않는 이는 그대로 무너져 내린다는 것을요. 외적인 형태로는 다 같은 성사로 보이지만 그 안에서는 길을 찾고 빛을 찾는 이들이 있는가 하면 여전히 자기들이 상정한 최고의 방식을 고집하면서 그 자리에 머무르는 이들도 있는 것입니다. 

사람들은 말씀이 다가올 때에 대부분의 경우에 그것을 거부하기 시작합니다. 왜냐하면 진리의 말씀은 우리의 오류를 드러내고 그것은 우리를 아프게 하기 때문이지요. 상처난 부위에 손가락을 가져가면 움츠러드는 것과 비슷합니다.

하지만 두 종류의 손길이 있습니다. 그 상처를 오염시키고 더 지독한 병으로 만들어 버리는 어둠의 손길과 그 상처를 닦아내고 치유하려는 손길입니다. 사람들은 상처 부위에 급히 말아놓은 붕대가 모든 것을 해결해 줄 것으로 생각하고 그것을 열어 보이기를 거부합니다. 하지만 실제로는 그 일시적인 평안 속에서 붕대 속의 상처는 썩어 들어가기 시작하고 냄새를 풍기기 시작합니다. 그래서 그것을 고쳐줄 수 있는 분에게 맡겨야 합니다.

하지만 고치는 이의 손길은 아픕니다. 왜냐하면 의사는 환부를 들여다보고 필요하다면 조직을 체취해 가야 하기 때문이지요. 마찬가지로 우리 영혼도 그분이 다가오실 때에 숨어있는 속내가 드러나야 하는 것입니다. 하지만 우리는 그것을 거부하지요.

결국 서로 결정하고 진행하는 방향이 달라지게 됩니다. 사람들은 빛보다 어둠을 더 사랑하였고 그것은 결국 그 자체로 그들의 심판으로 이어지게 됩니다. 스스로 의학 지식이 없으면서 대충 발라놓은 상처가 덧나면 죽음에 이르는 것처럼 자신의 영혼을 자기 자신이 가장 잘 안다고 착각하면서 그대로 방치하면 죽음에 이르게 됩니다.

죽느냐 사느냐 그것이 문제가 맞습니다. 하지만 그 죽음과 삶의 한가운데에 우리의 자유의지가 고스란히 존재한다는 것을 잊으면 안됩니다. 

번호 제목 이름 세례명 날짜 조회 수
4088 우리가 마시는 물은 시원한가?- Facebook에 Jinwoo Ma 신부님의 글 김성한 야고보 2018.03.21 6
4087 들어 올려져 보여야 합니다 김성한 야고보 2018.03.11 14
4086 내 삶의 광야의 길, 십자가의 길 김성한 야고보 2018.03.11 11
» 이미 드러난 심판-Facebook에 Jinwoo Ma 신부님의 글 김성한 야고보 2018.03.10 7
4084 너무 잘 알기에 내 삶안에서 환영받지 못하는 예수님 김성한 야고보 2018.03.10 4
4083 그리스도인이라는 이름만 단 이상한 집 김성한 야고보 2018.03.04 11
4082 이미 하느님을 알고?, 아브라함을 아는? 이 김성한 야고보 2018.03.04 3
4081 우리의 나침반은 형제에 대한 사랑이다(키아라 루빅) 김성한 야고보 2018.03.02 9
4080 아직 머리로만 번제물을 바치고 있습니다 김성한 야고보 2018.02.25 9
4079 프란치스코 교황님 말씀 김성한 야고보 2018.02.24 5
4078 완전함에 대한 정의-Fcaebook에 Jinwoo Ma 신부님의 글 김성한 야고보 2018.02.24 4
4077 내 삶이 주의기도의 뜻을 담고 살아가기 위해서... 김성한 야고보 2018.02.21 6
4076 광야 그 보화의 창고 김성한 야고보 2018.02.19 5
4075 재의 수요일 화답송 묵상 김성한 야고보 2018.02.17 7
4074 “선데이 서울”과 김수환 추기경님 김재화 시몬 2018.02.16 33
4073 표징을 보여 주셨지만 그들이 바라는 것은 그러한 것이 아니기에 김성한 야고보 2018.02.12 1
4072 울산종합장애인복지관에서 관장으로 사목하시는 신부님의 묵상 김성한 야고보 2018.02.12 9
4071 “너희에게 빵이 몇 개나 있느냐?” 김성한 야고보 2018.02.12 2
4070 참 싫음을 통과한 사랑이 참 사랑이다. 관상기도  이재성 보나벤투라 수사  (작은 형제회 ) 김성한 야고보 2018.02.12 6
4069 내 마음은 그분들과의 친교와 사랑을 향해 냉해져 있고 김성한 야고보 2018.02.1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