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성당활동

   주일미사

    일요일 오전 10시 30분

   평일미사

    수요일 오전 10시
    목요일 오후 8시
    토요일 오후 5시

   성당주소

    3031 Holland Road,
    Apex, NC 27502
    전화: (919)414-9256
    이메일: hellospjcc@gmail.com

신앙관련 글들을 누구나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묵상: 주님께서 사무엘을 부르셨다. 그가 “예.” 하고 대답하고는,
엘리에게 달려가서 “저를 부르셨지요? 저 여기 있습니다.” 하고 말하였다.
.
저희 모두는 각자 주님의 부르심을 받았습니다.
여러번 계속해서 끊임없이 부르심의 말씀을 들었는데 '우리는 그분께 부르심을 받은 사람들'이라고 알고 있는데 까지에만 멈춰있고 '세례를 받은 것이 부르심에 이미 응답합의 시작이 아니라 끝이다'라는 생각에 멈춰 있는지도 모릅니다.

 

'사무엘은 아직 주님을 알지 못하고,
주님의 말씀이 사무엘에게 드러난 적이 없었던 것이다.'(제1독서)

 

어쩌면 아직 그분이 원하시는 대로 그분을 알지 못하고, 그분의 말씀이 정말로 주님의 말씀으로 다가온 적이 없어서 일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러면서 마귀들이 말하는 것을 허락하지 않으셨다.
그들이 당신을 알고 있었기 때문이다.'(복음)

 

마귀들에게만 함구령이 내려져 있고 저희들은 복음을 전하라는 명령이 떨어졌는데 저희들도 함구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영적 지도자는 저희가 어떻게 그분 말씀에 들을 귀를 가지는 지를 말씀해 주십니다.

 

'그제야 엘리는 주님께서 그 아이를 부르고 계시는 줄 알아차리고,
사무엘에게 일렀다. “가서 자라. 누군가 다시 너를 부르거든, ‘주님, 말씀하십시오. 당신 종이 듣고 있습니다.’ 하고 대답하여라.”'(제1독서)

 

오늘의 화답송을 통해 저희가 저희의 자리에 왜 서 있는지, 진정 당신께서 바라시는 것이 무엇인지 알기 위해서 들을 귀를 가져야 함을, 그분의 가르침이 가슴속에 새겨져 있을 때 비로서 그분 뜻을 즐겨 이루려 함에 서 있음을...

 

◎ 주님, 보소서, 당신 뜻을 이루려 제가 왔나이다.

○ 당신은 희생과 제물을 즐기지 않으시고, 도리어 저의 귀를 열어 주셨나이다. 번제물과 속죄 제물을 바라지 않으셨나이다. 제가 아뢰었나이다. “보소서, 제가 왔나이다.”◎ 

○ 두루마리에 저의 일이 적혀 있나이다. 주 하느님, 저는 당신 뜻 즐겨 이루나이다. 당신 가르침 제 가슴속에 새겨져 있나이다. ◎

번호 제목 이름 세례명 날짜 조회 수
4057 그 모든 것들이 그분이 너무나도 사랑하시는 이들을 위한 것임을 모르고 김성한 야고보 2018.01.16 2
4056 미주 평화신문 신부님 랄리본당 강론 update 방정모 요한 2018.01.16 13
4055 필요한 단식이고, 그 날이 해야되는 날 김성한 야고보 2018.01.15 1
4054 예수님께서 지나가시는 것을 눈여겨보며 말하였다 김성한 야고보 2018.01.15 0
4053 모든 성사에는 ‘사효성’과 ‘인효성’이라는 것이 있습니다.-Facebook에 Jinwoo Ma 신부님의 글 김성한 야고보 2018.01.11 4
4052 열병을 앓고 있어 아무것도 못하고 누워있는 나를 발견하는 그 날 김성한 야고보 2018.01.10 4
» 여러번 계속해서 끊임없이 부르심의 말씀을 들었는데 김성한 야고보 2018.01.10 2
4050 어쩌면 이 일이 더 놀라운 일입니다. 김성한 야고보 2018.01.09 3
4049 내 마음과 정신은 헤로데 왕처럼 술렁입니다. 김성한 야고보 2018.01.07 6
4048 저희가 만나는 예수님은 어느 곳에 계시던가요? 김성한 야고보 2018.01.06 3
4047 나의 그 모든 것들에 그분 말씀의 개입 김성한 야고보 2018.01.04 4
4046 나는 아무것도 아닙니다-인영균 끌레멘스 수사신부 김성한 야고보 2018.01.02 6
4045 지체는 많지만 그 모두가 한 몸을 이루는 것처럼 그리스도의 몸도 그러합니다. 김성한 야고보 2017.12.30 7
4044 하느님은 우리를 사랑하신다는 글자 김성한 야고보 2017.12.27 5
4043 영원한 생명...우리의 친교는 아버지와 또 그 아드님이신 예수 그리스도와 나누는 것 김성한 야고보 2017.12.27 3
4042 [준주성범](49-3) 제12장 사욕과 싸우며 인내심을 키움 김성한 야고보 2017.12.26 3
4041 성탄의 신비를 25일을 기점으로 김성한 야고보 2017.12.26 4
4040 아기 예수님께서는 "민감함"과 "항구함"을 우리에게 선물로 주세요-Facebook에 Kisung Yoon 신부님 김성한 야고보 2017.12.26 6
4039 2017년 랄리교구 주교님 성탄 메세지 방정모 요한 2017.12.24 11
4038 신앙심이 깊은 대모님과의 갈등 김재화 시몬 2017.12.22 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