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성당활동

   주일미사

    일요일 오전 10시 30분

   평일미사

    수요일 오전 10시
    목요일 오후 8시
    토요일 오후 5시

   성당주소

    3031 Holland Road,
    Apex, NC 27502
    전화: (919)414-9256
    이메일: hellospjcc@gmail.com

신앙관련 글들을 누구나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짐승, 임금, 뿔

김성한 야고보 2017.12.03 21:55 조회 수 : 10

묵상: 그 짐승의 머리에 있던 열 개의 뿔과 나중에 올라온 또 다른 뿔에 관한 진실도 알고 싶었다...뿔 열 개는 이 나라에서 일어날 열 임금이다...그는 가장 높으신 분을 거슬러 떠들어 대고 지극히 높으신 분의 거룩한 백성을 괴롭히며 축제일과 법마저 바꾸려고 하리라. 
.
짐승이라 표현하고, 임금이라 뿔이라 표현합니다. 못된 송아지 엉덩이에 뿔이 난다는 표현이 있습니다.
육신의 본능만을 쫒고, 자신이 서 있는 위치에서, 자신이 무조건 옳다는이유로, 부모라는 이유로 힘으로 다른 이를 무시하고 짖누르며, 하느님의 사랑과 생명, 용서의 법을 무시하며 세상의 법으로 정당성을 만들려고 합니다.
이런 일은 임금들, 권력있는 자들만의 이야기가 아니라 바로 저희가, 내 자신이 서 있는 자리, 내 권력이 미치는 자리에서 일어납니다. 하느님을 거슬러, 하느님의 법을 세상의 이치라는 이유로, 세상이 말하는 당연하다는 이유로, 그건 구닥다리 사상이고 옛날이나 그랬다는 이유로 그분이 말씀하시는 생명과, 사랑, 용서, 성, 남녀결합 등등에서 하느님의 진정한 법을 무시합니다. 그리고 이 세상의 힘과 물질을 찬양합니다.

 

'그리고 은과 금, 청동과 쇠, 나무와 돌로 된 신들, 보 지도 못하고 듣지도 못하며 알지도 못하는 신들을 찬양하셨습니다.
그러면서 임금님의 목숨을 손에 잡고 계시며 임금님의 모든 길을 쥐고 계신 하느님을 찬송하지 않으셨습니다.
그리하여 하느님께서 손을 보내셔서 저 글자를 쓰게 하신 것입니다.
그렇게 쓰인 글자는 ‘므네 므네 트켈’, 그리고 ‘파르신’입니다. 그 뜻은 이렇습니다.
‘므네’는 하느님께서 임금님 나라의 날수를 헤아리시어 이 나라를 끝내셨다는 뜻입니다.'

번호 제목 이름 세례명 날짜 조회 수
4028 그 전해진 말씀을 저희 멋대로 다루어 버립니다. 김성한 야고보 2017.12.16 1
4027 가나안에 사는 모든 사람들과 동물을 죽여라. 김재화 시몬 2017.12.15 21
4026 잃어버린 양에 대한 관심사 김성한 야고보 2017.12.13 4
4025 당신이 사랑하시는 양을 잃어버리면 저희는 어떻게 생각하느냐 물으십니다 김성한 야고보 2017.12.12 4
4024 이중 저희의 모습은... 김성한 야고보 2017.12.10 7
4023 나를 행복하게 만드는 초대장은? 김재화 시몬 2017.12.08 29
4022 대림절을 맞아 교회는 신자들이 주님을 맞을 준비를 말씀으로 초대합니다. 김성한 야고보 2017.12.08 7
4021 뛰어난 장인의 손길이 묻어난 작품 김성한 야고보 2017.12.08 4
4020 미안해요, 예수님. 김성한 야고보 2017.12.08 12
4019 왜 태어났니 ? 김성한 야고보 2017.12.08 7
» 짐승, 임금, 뿔 김성한 야고보 2017.12.03 10
4017 그러니 깨어 있어라... 김성한 야고보 2017.12.03 7
4016 “살인해서는 안 된다”(탈출 20,13)- 낙태죄 법안 폐지 논란에 대한 한국 천주교회의 입장 김성한 야고보 2017.12.02 5
4015 무엇을 버리는지, 무엇을 포기 하는지 김성한 야고보 2017.12.02 5
4014 몸이 아플때... 김재화 시몬 2017.12.01 26
4013 엔도 슈사쿠와 우리의 실수 : 우리는 하느님을 알고 있는가? 김재화 시몬 2017.11.27 33
4012 그분께 봉헌할 무엇을 미사에 가져 가시렵니까 ? 김성한 야고보 2017.11.26 6
4011 그분께서 허락해 주신 것으로 복과 저주를 만드는 사람들 김성한 야고보 2017.11.26 6
4010 그 이유가 그분께는 아픔이었네 김성한 야고보 2017.11.24 9
4009 한국 레지오 마리애의 불편한 진실-정영진 도미니꼬 신부 (서울 Se. 전담사제, 월간 레지오 마리애 주간) 김성한 야고보 2017.11.24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