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성당활동

   주일미사

    일요일 오전 10시 30분

   평일미사

    수요일 오전 10시
    목요일 오후 8시
    토요일 오후 5시

   성당주소

    3031 Holland Road,
    Apex, NC 27502
    전화: (919)414-9256
    이메일: hellospjcc@gmail.com

신앙관련 글들을 누구나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몸이 아플때...

김재화 시몬 2017.12.01 11:27 조회 수 : 26

병원 입원실 한밤중. 간호사들도 찾아오질 않고 주위는 조용하다. 나는 잠을 이루지 못하고 뒤척이며 지난 11일에 일어난 일들을 정리해 보려고 한다. 

 

얼마 전 머리가 몹시 아파 병원을 찾았다. 머리 촬영결과는 뇌출혈이라 했다. 바로 수술을 받고 중환자실로 옮겨져 눈을 떴다. 하루 사이에 달라져 버린 내 모습에 매우 당황스러웠다. 

 

머리엔 피를 뽑아내는 호스가 꽂혀 있고 가슴과 팔에는 수없이 많은 호스로 연결되어 꼼짝 못하고 소변도호스를 꽂아 받아내는 꼴이 되었다. 불편해서 조금만 움직여도 경고음이 요란스레 울렸다. 일찍이 건강에유의하여 담배도 끊고 술은 식사 때 반주 정도에 그치고 식사는 균형을 갖추어 적당히 먹었고 매일 30분씩 산책하며 건강을 살폈는데... 어찌하여 이런 시련이 닥쳤을까? ‘욥’과 같은 불평이 터져 나왔다. 심하게 아플 때는 기도도 할 수 없었다. 

 

아픔이 점점 누그러지고 주기도문을 암송할 정도의 정신이 들었다. 생각이나 기억은 그대로인데 다리에 힘이 빠지고 몸의 균형잡기가 어려워 혼자서 걸을 수가 없었다. 지금 나는 등과 아래가 다 터진 병원 가운하나만 걸쳤다. 화장실 가는 것도 간호사의 부축을 받아야 한다. 한 사람의 존엄과 부끄러움마저 무너진 느낌이다. 우리들의 끝은 이렇게 초라할 수도 있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뇌출혈로 넘어졌거나 병원에 좀 늦게 왔거나 했으면 심각한 국면에 빠졌을지도 모른다 하니 이 정도도 다행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점차 마음의 평온을 찾아가며 이 시련도 새로운 깨달음으로 다가왔다. 

 

삶의 불행도 예기치 못하고 갑자기 오듯이 우리의 죽음도 뜻밖에 올 수 있으니 늘 준비하며 살아야 되지 않을까? 마음의 평온을 찾아가니 간호사의 작은 불친절도 너그러운 마음으로 받아들일 수 있었다. 창문의 어둠이 걷히며 숲의 윤곽기 드러난다. 나는 지금 새벽을 기다린다. 

 

병상에 누어 있는 이들에게는

밤은 휴식이나 편안함이 아니다. 

그들에게 밤은

고독과 아픔이 심화되는 시간이다. 

새벽이 기다려진다. 

새로운 날의 변화와 희망이 없어도

어둠이 걷히는 새벽은 그 자체만으로도 희망이다. 

 

나정길 이냐시오

 

=========================

 

아픈 분들이 모두 빨리 건강을 회복하시길 기도드립니다. 

번호 제목 이름 세례명 날짜 조회 수
4028 그 전해진 말씀을 저희 멋대로 다루어 버립니다. 김성한 야고보 2017.12.16 1
4027 가나안에 사는 모든 사람들과 동물을 죽여라. 김재화 시몬 2017.12.15 21
4026 잃어버린 양에 대한 관심사 김성한 야고보 2017.12.13 4
4025 당신이 사랑하시는 양을 잃어버리면 저희는 어떻게 생각하느냐 물으십니다 김성한 야고보 2017.12.12 4
4024 이중 저희의 모습은... 김성한 야고보 2017.12.10 7
4023 나를 행복하게 만드는 초대장은? 김재화 시몬 2017.12.08 29
4022 대림절을 맞아 교회는 신자들이 주님을 맞을 준비를 말씀으로 초대합니다. 김성한 야고보 2017.12.08 7
4021 뛰어난 장인의 손길이 묻어난 작품 김성한 야고보 2017.12.08 4
4020 미안해요, 예수님. 김성한 야고보 2017.12.08 12
4019 왜 태어났니 ? 김성한 야고보 2017.12.08 7
4018 짐승, 임금, 뿔 김성한 야고보 2017.12.03 10
4017 그러니 깨어 있어라... 김성한 야고보 2017.12.03 7
4016 “살인해서는 안 된다”(탈출 20,13)- 낙태죄 법안 폐지 논란에 대한 한국 천주교회의 입장 김성한 야고보 2017.12.02 5
4015 무엇을 버리는지, 무엇을 포기 하는지 김성한 야고보 2017.12.02 5
» 몸이 아플때... 김재화 시몬 2017.12.01 26
4013 엔도 슈사쿠와 우리의 실수 : 우리는 하느님을 알고 있는가? 김재화 시몬 2017.11.27 33
4012 그분께 봉헌할 무엇을 미사에 가져 가시렵니까 ? 김성한 야고보 2017.11.26 6
4011 그분께서 허락해 주신 것으로 복과 저주를 만드는 사람들 김성한 야고보 2017.11.26 6
4010 그 이유가 그분께는 아픔이었네 김성한 야고보 2017.11.24 9
4009 한국 레지오 마리애의 불편한 진실-정영진 도미니꼬 신부 (서울 Se. 전담사제, 월간 레지오 마리애 주간) 김성한 야고보 2017.11.24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