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성당활동

   주일미사

    일요일 오전 10시 30분

   평일미사

    수요일 오전 10시
    목요일 오후 8시
    토요일 오후 5시

   성당주소

    3031 Holland Road,
    Apex, NC 27502
    전화: (919)414-9256
    이메일: hellospjcc@gmail.com

   성당문의

성당문의 안내[클릭]

자유롭게 공동체간의 의견을 표현할수 있는 게시판 입니다. 부적절한 내용은 삭제 될 수 있습니다.

Related image

 

 

 

 

 

제목을 보시고 성령 체험 확인하러 들어오셨나요?

 

 

보통 성령 체험 이라하면 영적으로 하느님을 체험하거나 걷지 못하는 사람이 갑자기 일어나 뛰어다니고, 눈이 보이지 않았던 형제/자매가 갑자기 앞을 볼수 있는 그런 특별한 체험을생각하던 사람이 저 김연수 안젤로 였습니다. 이 글을 읽기 위해  들어오신 많은 분들 역시 비슷한 생각으로 게시물을 클릭하고 들어오지않으셨을까 라는 생각을하며 지금 부터 이곳 성 정하상 바오로 성당에서 청년 성서 모임을 통해 뵙게 된 하느님을 기록하려 합니다.

 

2018년 4월은 저희 가족에게 있어 특별한 달로 기억됩니다. 노스케롤라이나로 이사온 이후 신앙의 목마름 이라는 이유로 토요일은 성당, 일요일은 침례교회 그렇게 두곳에서 하느님을 찾았던 저희 가족이 성당에만 머물수 있게 해준 달이기도 합니다. 4월 15일 미사 후 신부님을 찾아뵙고 개인적으로 어떻게 해야할지 갈팡 질팡하는 제 모습을 신부님께 말씀드렸더니 간결하게 정리해 주시던 신부님의강력한 영적인 펀치…

 

나:  “하느님을 알고싶은 갈증이 깊어서 인지토요일은 성당, 일요일은 교회를 다니고 있습니다. 이건 어떤 문제가 있는 것인지요?”

신부님: “그건 신앙적인 목마름이 아니고, 당신이 어느 한군데도 맘을 못열고 있는 것이에요. 본인이 마음을 열지 못한다는 것은 다른사람들도 마음을 열지 않는 다는 말이고. 성당이든 교회든 한군데 결정하시고 마음을 여세요.”

 

신부님과 면담후 어리둥절 괜한 질문을 했나보다 라는 생각도 들었고 한편으로 부끄러워하며 가족을 찾아 같이 점심 식사를 하려 우왕좌왕 찾아 다니던 중 최나미 아네스 자매님께서 갑자기 부르시며 “혹시 청년 성서모임 시작하려 하는데 같이 참여하실 생각 있으세요?” 라는 질문을 해 오셨고, 청년의 신분이 아닌 제가 잘못 들었나 싶어 “저는 청년도 아니고 아이들이 있는데요?” 라고 했으나 “청년 성서모임 동안 아이들도 봐줄께요!” 라는 답을 주시는 순간 와이프의 동의를 얻지도 않고 “네 할께요!” 라고 사고 아닌 사고를 쳤고 와이프의동의로 아이들과 2~3 시간 동안 저희 부부가 아이들과 떨어져 있을수 있는 즐거움? 을 이용해 청년 성서모임을 참여 하게 되었습니다.

 

영적인 고민 안에서 갈팡질팡 하고 있는 저희가족을 보시고 로마서 8장 28의 구절 “하느님을 사랑하는 이들, 그분의 계획에 따라 부르심을 받은 이들에게는 모든 것이 함께 작용하여 선을 이룬다는 것을 우리는 압니다.” 에서와 같이 하느님께서 계획하신 청년 성서모임에 한발짝 들여놓게 됩니다.

 

먼저 저희 가정의 신앙심의 척도를 굳이 치수로 나타낸다면 10점 만점에 0.5점도 체 되지않을 아주 기초 신자로써 일요일 성당에만 나가는 정도에 성당 나가지 않으면 죄짓고 있는기분에 의무적으로 성당에 나오고 굳이 모임참석을 피하기 위해 미사 참석후 빠르게 밖으로 나오던 가족중 일부 였으며 세례 받을때 선물받은 성경책은 있으나 열어본적 없던 그런 가족 이었습니다. 다행히 창세기 1장 1절 부터 성서모임이 시작이 되었고, 성경을 읽어볼까 하며 창세기를 읽다가 많은 이름이 나오는 부분에서 성경책을 덮어버렸던 예전을 뒤로하고 어느새 창세기 성서모임을 1번 남겨둔 시점이 되었습니다.

 

성서모임 안에서 성경을 배우고 성경의 내용에 비춰진 자신의 경험을 나눌수 있는 시간을 통해 내가 느끼지 못하고 있던 하느님의 가르침에 한걸음 한걸음 빠져가고 성경을 통해 하느님의 계획을 배우고 체험하고 느낄수 있었던 시간 이었습니다. 특히 답안지가 없는 교제 안의 질문들 속에서 우리가 성경을 중심으로 토론하고 그 안에서 울고 웃을수 있었던 수많은 경험담, 생각들을 다른 사람들도 느낄수 있었음 좋겠다 라는 생각을 성서모임 첫시간에 생각했고, 창세기를마무리 하는 지금도 역시 한사람만 더…  한사람만 더… 참여 했으면 좋겠다 라는 간절함이 생깁니다. 성서모임을 참여하며 첫시간의 어색했던 시간을 보내고 두번째, 세번째, 네번째… 이제는 거침없이 개개인의 마음을 열고 대화하는 모습을 보고 하느님의 계획속에 성서모임이 진행되고 있구나 라는 확신이 생깁니다.

 

단순히 내가 가지고 있는 고민, 문제점, 생각을공유한다는 것으로도 내가 가지고 있는 짐을덜고 있다는 느낌을 받는데 거기에 같이 테이블에서 경청해 주는 성서모임 멤버, 특히 Holy Sprit 이 함께 하고 그 안에서 저희 마음이, 몸이 치유가 되는 경험을 하게 되는 것을 느끼는것은 저 뿐만이 아닐 것입니다.

 

저희 공동체 안에 특히 청년 모임이 많이 약해있는 지금, 앞으로 성당을 이끌어갈 젊은 사람들의 참여를 통해 저희 1기 뿐만이 아니라 2기, 3기 계속되는 모임이 이어지고 유지 될 수있기를 성령 안에서 기도 드리며 또한 많은 분들의 기도를 요청 합니다. 이것으로 성령과 함께하는 청년 성서모임 (연수 전) 을 마무리 하며 이후에 연수 후 편으로 다시 찾아 뵙도록 하겠습니다. 특히 청년 성서 모임을 주관해 주시고 만남간 부족할수 있었던 배움의 갈증을 말끔히 해소시켜 주시고 기도해 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 드립니다. 하느님께서 세상을 창조하시고 하신 말씀과 같이;

 

               오늘 우리 사는 모습 보시고 하느님께서 “너보니 참 좋다.” 하시기를…

 

 

2018년 9월 3일

 

김연수 안젤로 올림.

번호 제목 이름 세례명 날짜 조회 수
141 ITAEWON Grill(이태원 그릴)에서 함께 일할 사람을 찾습니다 김성한 야고보 2018.09.22 13
» 성령과 함께하는 청년 성서 모임 (연수 전) [10] 김연수 안젤로 2018.09.03 326
139 감사했습니다. 잊지 않겠습니다. ♥ [2] 김인숙 베레나 2018.06.24 124
138 꽃보다 쌀 (?) [1] 김명화 스텔라 2018.06.23 63
137 말씀과 나눔의 시간, 구역모임 [2] 김인숙 베레나 2018.05.20 110
136 꽃 구경 못한 봄 나들이 [2] 김명화 스텔라 2018.05.02 136
135 약속의 무게 [1] 김명화 스텔라 2018.03.29 94
134 십자가의 의미 [1] 김인숙 베레나 2018.03.12 71
133 무지의 아이콘 대륙횡단하다. [2] 김명화 스텔라 2018.02.19 108
132 그리운 이들이여 안녕 [2] 김명화 스텔라 2018.01.01 230
131 말...말... 말... [1] 김재화 시몬 2017.12.21 127
130 12월의 가을 [1] 김명화 스텔라 2017.12.07 125
129 누나 수녀님의 편지 김재화 시몬 2017.11.27 122
128 구노의 아베마리아 AdelaKim Adela 2017.11.22 45
127 소개 합니다. - 워싱턴 디씨에 성경박물관 오픈 AdelaKim Adela 2017.11.20 66
126 정약종 아우구스티노와 주교요지 김인숙 베레나 2017.11.17 49
125 타 종교에 대한 가톨릭의 관용은 ‘종교다원주의’ 아닌지요? 김재화 시몬 2017.11.03 73
124 2017년 10월22일 미주 평화 신문 file 방정모 요한 2017.10.28 172
123 소풍 [1] 김명화 스텔라 2017.10.13 203
122 가톨릭에 부정적인 타종교 사람을 어떻게 대해야 하나요? 김재화 시몬 2017.09.26 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