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성당활동

   주일미사

    일요일 오전 10시 30분

   평일미사

    수요일 오전 10시
    목요일 오후 8시
    토요일 오후 5시

   성당주소

    3031 Holland Road,
    Apex, NC 27502
    전화: (919)414-9256
    이메일: hellospjcc@gmail.com

자유롭게 공동체간의 의견을 표현할수 있는 게시판 입니다. 부적절한 내용은 삭제 될 수 있습니다.

12월의 가을

김명화 스텔라 2017.12.07 21:30 조회 수 : 105


어느새 또  12월이다.
몸은 여기에 있어도 마음은 좀체로 못 떠나와 아직도 많은 시간을 한국에 초점을 맞추고 산다.
한국은 벌써 눈도 내렸고 기온이 많이 떨어져 12월 본연의 겨울 날씨에 충실 한 것같다.
여기 게으른 12월은 아직도 가로수엔 가을이 머물고 있고 하늘은 여전히 푸르고
햇살도 따습고 가을에 또 가을이 이여지는 느낌이다 ( 물론 싫은 건 아니지만...)

 소슬한 바람에 우수수 떨어지는 낙엽은, 꽃잎이 지어 하롱하롱 떨어지는 봄꽃과는 그 무게감이 다름을 느끼게 된다.
조석으로 여문 시간이 단풍이되어 저무는 계절, 혼자라는게 선명해 지는계절,
가장 아름다운 이별의 계절이기도하다.
나무의 시간은 초록이파리보다 가을 절정의 단풍이 더 절절한 아름다움을 품고있다. 여름은 풍성했고 가을은 잘 익은 포도주에 취한듯 감미로웠다.
시들어야 다시 핀다는 자연에 순응하는 겸손은 얼마나 아름다운가....
 
위령성월인 11월은 지났지만 레지오 단원으로서 한 두번의 묘지방문은 의무이기도하여 몇 번 다녀왔다.
죽은 이들과의 인연조차 애처로워하며 지인들과 묘지방문에 간단한 기도와
잠시나마 짧었던 추억도 떠올려본다.

삶과 죽음이 한 묶음처럼 동네 어디든 흔히 볼 수있는 여기의 묘지와는  달리
한국에서의 산소는 삶의 저 외딴 곳 그야말로 피안의 거리만큼 멀기만 했었다.
 천주교 묘지에 안장되었던 아버지의 산소는 산넘고 물건너 그야말로 삶과 죽음의 간극만큼 멀고 또 멀었던 기억이 난다.
그 묘지 입구에 놓인 큰 바위엔  "오늘은 네차례 내일은 내차례" 라는 글귀가  새겨줘있었다. 웬지 낮설었고 선듯함마져 느껴서 애써 외면하곤 했었다.
그러나 지금 생각해 보니 그 불편했던 진실이 이제야 와 닿는 것 역시 내 나이와
무관하지 않음을 느끼게된다.

가을 바람마저 스산했고 빼꼼이 들어 찬 묘지엔 저마다의 사연을 안은체 형형색색의 조화나 생화로 망자를 위로하고 있었다.
같은 꽃이건만 꽃마저 생명을 잃은 듯 쓸쓸해 보였다.
그 너른 벌판 묘지 한 가운데 서있다보니 빈마음 빈몸으로 꿈마져 탈탈떨고 가장 겸손한 자세로 나를 되 돌아 보게된다.
11월 회색 하늘아래서 바람마저 아우성쳐 인간의 근본적인 외로움에 목이메어 쓸쓸했다.
이제 구체적인 내 성찰의 시간을 갖어야 함도 느낀다.

저 세상이 있다면 나는 거기서 무슨 죄로 몇년 형을 받고 이 세상으로 왔을까....
갚을 수있는 죄업이라면 이승에서 다 갚어야 될텐데... 어떻게 살어야 할까,
이미 너무 많이 살았음에도 아직도 모르고 사는 내가 답답하고 한심하다.
저승에서 못 살았다면 이승에서라도 잘 살어야 할텐데....
물론 잘살고 못살고의 기준은 세상잣대가 아닌 유아틱한 사고에서 벗어나 
내면의 세계에 가치기준을 둘 일이다.

문득 어느 시귀가 생각난다.
  "진정한 나는 다른 곳에 있는 나임니다.
누군가를 만날때 그 사람만 생각하지 말고 그와 헤어진 뒤 그에게 남아있을
나를 생각해야 함니다. 그 모습이 나의 참 모습이기때문입니다."
 
사위어가는 또 한해 무엇으로 무슨 생각으로 어떤 마음으로 마무리할까
깊은 고민에 빠져 볼 일이다.
번호 제목 이름 세례명 날짜 조회 수
132 그리운 이들이여 안녕 [1] 김명화 스텔라 2018.01.01 88
131 말...말... 말... 김재화 시몬 2017.12.21 64
» 12월의 가을 [1] 김명화 스텔라 2017.12.07 105
129 누나 수녀님의 편지 김재화 시몬 2017.11.27 77
128 구노의 아베마리아 AdelaKim Adela 2017.11.22 35
127 소개 합니다. - 워싱턴 디씨에 성경박물관 오픈 AdelaKim Adela 2017.11.20 43
126 정약종 아우구스티노와 주교요지 김인숙 베레나 2017.11.17 28
125 타 종교에 대한 가톨릭의 관용은 ‘종교다원주의’ 아닌지요? 김재화 시몬 2017.11.03 57
124 2017년 10월22일 미주 평화 신문 file 방정모 요한 2017.10.28 98
123 소풍 [1] 김명화 스텔라 2017.10.13 176
122 가톨릭에 부정적인 타종교 사람을 어떻게 대해야 하나요? 김재화 시몬 2017.09.26 70
121 10월7일 토요일 랄리 한인회 행사 방정모 요한 2017.09.11 78
120 2017년도 10월 랄리(NC) 지역 순회영사 실시 계획 방정모 요한 2017.09.11 60
119 사랑의 말로 회복되는 우리의 관계 <8/27주보계속> [1] 방정모 요한 2017.08.25 84
118 감사 시리즈 (2) [1] 김명화 스텔라 2017.08.12 93
117 기복 신앙이 잘못된 것인가요? 김재화 시몬 2017.08.04 77
116 성당 건축의 의미 [1] 김인숙 베레나 2017.07.27 100
115 어떤 것을 알려면 - 존 모피트(류시화 옮김) [1] file 김혜윤 파비올라 2017.06.14 115
114 기도는 하루를 여는 아침의 열쇠 - 법정스님 김혜윤 파비올라 2017.06.14 49
113 커피의 종류와 특성 나정우 그레고리오 2017.07.11 128